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장의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6월 30일 소행성의 날…지구 충돌 막을 수 있을까?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장의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장의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7) 6월 30일은 소행성의 날 올해 상반기가 끝나갑니다. 한해 목표의 절반을 채웠어야 하는 시점이네요. “아차!” 하며 탄식하는 독자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자책하기에는 이릅니다. 1년은 365일이잖아요. 그런데 상반기는 절반에 한참 못 미치는 180일에 불과합니다. 하반기보다 5일이나 적은 셈이죠. 그러니 상반기에 올해 목표의 절반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크게 상심할 필요는 없습니다. 2.5일 더 여유 있습니다. 대신 상반기의 마지막 날에는 다른 걱정을 해야 합니다. 온 인류가 함께 말입니다. 그것은 바로 소행성 충돌이죠. 무슨 뜬금없는 이야기냐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6월 30일은 제6회 소행성의 날(Asteroid Day)입니다. 전 세계 23개국에서 기념식을 엽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토요일에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으로 기념행사를 치렀죠. 6월 30일을 소행성의 날로 정한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20세기 최대 소행성 충돌 사건인 시베리아 퉁구스카 대폭발이 일어난 날이 1908년 6월 30일이기 때문입니다. 퉁구스카가 어딘지 모르시죠. 북위 60도 동경 101도 지점입니다.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가 북위 60도에 있고 미얀마, 태국, 라오스를 통과하는 자오선이 동경 101도입니다. 대략 감을 잡으셨을 겁니다. 현지 시간으로 새벽 7시 17분 지상 8킬로미터에서 거대한 섬광과 함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당시 목격자들은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서북쪽 하늘을 수직으로 낙하하는 파란 불덩이가 보였다. 이윽고 하늘이 둘로 갈라지면서 거대한 검은 구름이 피어올랐고 잠시 후 천지를 진동시키는 큰 소리로 인해 모두들 심판의 날이 온 것으로 생각해 저마다 무릎을 꿇고 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서쪽에서 동쪽으로 커다란 불덩어리가 날아오면서 폭발했다는 목격담도 있었습니다. 불덩어리의 정체가 바로 소행성입니다. 소행성은 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6월 29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월 29일 0시 현재, 지역사회에서 30명, 해외유입으로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여 총 누적 확진자수는 12,757명(해외유입 1,56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65명으로 총 11,429명(89.6%)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1,046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0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82명(치명률 2.21%)이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6.29.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6. 28.(일)0시 기준 1,251,695 12,715 11,364 1,069 282 19,005 1,219,975 6. 29.(월)0시 기준 1,259,954 12,757 11,429 1,046 282 18,499 1,228,698 변동 (+)8,259 (+)42 (+)65 (-)23 - (-)506 (+)8,723 ■ 지역별 확진자 현황 (6.29.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1,046 356 7 17 53 9 67 4 2 289 7 4 17 6 5 6 6 3 188 격리해제 11,429 942 143 6,700 284 32 44 50 47 888 54 60 150 21 19 1,328 128 16 523 사망 282 7 3 189 1 0 1 1 0 23 3 0 0 0 0 54 0 0 0 합계 12,757 1,305 153 6,906 338 41 112 55...
혜화동 동양서림

‘서울 미래유산’ 보물 같은 서점 3곳 탐방

'미래유산’은 문화재로 등록되지 않은 서울의 근현대 문화유산 중 다음 세대에게 전달할 만한 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모든 것을 뜻한다. 서울사람들이 근현대를 살아오며 함께 만들어온 공통의 기억 또는 감성으로, 미래 세대에게 전할 100년 후의 보물이다. 미래유산은 발굴부터 선정까지 전 과정이 시민의 주도로 추진된다. 분기별로 시민, 전문가 그룹, 자치구 등으로부터 수집된 문화유산 후보의 기초 현황을 조사하고, 보존 위원회 심의, 시민공청회, 소유자 동의 등을 거쳐 다양한 가치를 인정받은 후 최종 선정된다. 동양서림 서울미래유산 현판 ⓒ정인선 이러한 미래유산 중에는 60년의 세월이 담긴 책방도 포함되어 있다. 시민들의 사회적, 정서적 공감을 얻은 미래유산 서점에는 어떤 곳들이 있을까? 필자는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6개 서점 중 3곳에 다녀왔다. 67년째 운영 중인 혜화동 '동양서림' 1953년 개업한 이곳은 혜화동 일대의 시대적 모습을 보여주는 장소다. ⓒ정인선 ‘동양서림’은 1953년 문을 연 이래로 현재까지 같은 자리를 지키며 67년째 운영해 오고 있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서점이다. 1953년 이순경씨가 현 위치에 동양서림을 개업했다. 문을 열던 해에 동양서림 점원으로 취직한 최주보씨가 1980년에 서점을 인수해 2대 대표가 되었다. 2000년에는 2대 대표의 딸이 사업주가 되어 함께 운영해오다가 2007년부터 현재까지는 2대 대표의 딸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 1968년에는 창업주였던 이순경씨가 책방 경영자로서 최초로 출판 유공자 표창을 받기도 했다. 동양서림 내부 ⓒ정인선 오랜 시간이 축적된 이곳 동양서림의 내부는 깔끔하고 아담한 동네 서점의 모습이다. 신간 서점으로는 가장 오래된 곳이지만 요즘의 독립서점들처럼 독서모임 등을 위해 최근 새롭게 단장했다. 서울시에서 지원을 받아 책방을 찾는 분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책도 읽고, 고를 수 있게 리모델링을 한 것이다. 서울시는 동양서림을 비롯한 지역 서점 50곳을 '서울형 책방...
서울시가 2020년 2차 서울청년수당 참여자를 6월 30일부터 7월 3일까지 모집한다.

‘50만원X6개월’ 서울청년수당 6월 30일부터 신청

서울시가 2020년 2차 서울청년수당 참여자를 6월 30일부터 7월 3일까지 모집한다. 서울시는 청년들이 기본적인 생활비 걱정이 아닌, 내일을 준비하는 일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청년수당을 지원합니다. 서울에 거주하고 졸업 후 2년이 지난 미취업청년이 대상이며, 한 달에 50만 원씩 최대 6개월을 지급합니다. 지난 3월 1차 모집에 이어, 오는 6월 30일부터 4일간 2020년 2차 서울청년수당 참여자 1만 명을 모집합니다. 서울청년수당을 계기로 청년들이 다시 희망을 품고 서울이란 무대에서 꿈을 펼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서울청년수당 모집공고 바로가기 서울시가 2020년 서울시 청년수당 참여자(2차) 1만 명을 모집한다. 신청은 6월 30일 9시부터 7월 3일 18시까지 서울청년포털(youth.seoul.go.kr)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최종 선정 시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의 청년수당을 지급하고, 청년 활력 프로그램(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 운영)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2020년 2차 서울청년수당 지원대상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주민등록상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4세, 최종학력 졸업 후 2년이 지난 미취업 청년 중 중위소득 150% 미만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미취업 상태는 고용보험 미가입을 의미하는데, 만약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있다 하더라도 주 26시간 이하 또는 3개월 이하 단기근로자(아르바이트, 초단시간 근로자 등)는 청년수당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소득은 건강보험료 부과액을 기준으로 한다. 신청자 본인이 세대주·부양자이면 본인 부과액을 기준으로, 본인이 세대에 소속되어 있는 피부양자이면 보험료를 납부하고 있는 세대주·부양자의 부과액을 기준으로 한다.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25만 4,909원 미만 및 직장가입자 23만 7,652원 미만인 경우만 신청 가능하다. ▴취업성공패키지,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실업급여,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청년수당 유사 사업에 참여 중인 경우, ▴2017~2019...
‘주택·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 지원대상 범위가 건물 벽면, 지상 등 모든 공간으로 확대된다

주차장·벽면에도 태양광 설치하세요…지원대상 확대

‘주택·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 지원대상 범위가 건물 벽면, 지상 등 모든 공간으로 확대된다 소형 용량(1kW 이상)까지 보조금 지원...주택 70만원/kW, 건물 80만원/kW 서울시가 ‘주택·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그동안 건축물의 옥상과 지붕에 설치하는 태양광에만 지급하던 보조금을 건물 벽면, 지상 등 모든 공간으로 확대하고 지원 용량 범위도 늘렸다. 이에 따라 건축물 또는 건축물에 부속된 어떤 공간이든 서울시 및 한국에너지공단의 시공기준에 맞춰 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표면에 설치하는 일반지상형, 외벽에 밀착하여 설치하는 건물부착형, 건축 부자재 역할을 하는 건물일체형 등이 주요 확대 대상이다. 설치 보조금 단가 설치 보조금 단가는 기존과 동일하다. 주택 소유주가 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kW당 70만원을 지원하며, 건물 소유주에게는 kW당 80만원을 지원한다. 건물 태양광 용량범위를 기존 3kW에서 1kW 이상으로 변경하였으며 지원 상한용량이 없기 때문에 신청자는 설치 가능한 공간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 단, 단독주택은 가구에서 사용하는 전력 대비 과대한 설치를 방지하기 위해 기존 용량범위(1~3kW)를 유지한다. 서울시는 이번 확대를 통해 ▴건축물의 주차장・벽면, ▴마트・전통시장 등 대규모 상점 ▴주유소 등 유휴공간이 충분하지만 기존 사업으로는 참가하기 어려웠던 곳에서 신청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자가용 태양광도 서울형 햇빛발전 지원제도(FIT)를 신청하는 경우 5년간 생산 발전량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어 민간 태양광 보급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택·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신청은 기존 선정한 15개 보급업체 중 한 곳을 선택해 유선으로 문의,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업 내용은 시 홈페이지 공고 또는 햇빛지도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에너지공사 미니태양광센터(070-8858-60...
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6.17 대책…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달라지는 세금

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31) 6.17 부동산 대책 -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 정부는 6월 17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였습니다. 집값이 폭등한 해당 지역을 규제 지역으로 신규 지정했습니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경우, 비조정지역과 달리 양도소득세 및 종합부동산세 세법 적용을 달리하고 있습니다. 그럼 주의할 것을 살펴보겠습니다. 1. 다주택자 중과 및 분양권 중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후 2채 이상인 다주택 및 분양권을 양도하는 경우 중과됩니다. 2주택자가 먼저 양도하는 주택은 기본세율에 10%(3주택자 20%) 추가 과세가 됩니다. 또한 장기 보유특별공제가 배제됩니다. 분양권인 경우엔 보유기간과 상관없이 50% 세율을 적용합니다. * 판정기준 : 양도일 현재 조정지역 즉 조정지역 지정되기 전 주택을 취득하여도 매도일 현재 조정지역인 경우 중과대상이 됩니다. * 예외 : 조정대상지역의 공고가 있는 날 이전에 양도하기 위해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받은 경우 일반세율이 적용이 됩니다. 2. 1세대 1주택 비과세 2년 이상 거주 요건 조정대상 지역 내 취득하는 주택은 2년 이상 거주요건을 충족해야 1세대 1주택 비과세 적용을 받을 수가 있습니다. * 판정기준 : 취득일 현재 조정지역인 판단합니다. 조정지역 지정 전 매수하는 경우 2년 거주요건 불필요합니다. 조정지역 지정 후 매수하였고 그 이후 비조정지역으로 해제가 된 경우에도 판정일 기준 조정지역이였으므로 2년 거주요건이 충족하여야 합니다. 3. 일시적 2주택자 비과세 요건 강화 (조정지역에서 조정지역으로 이사하는 경우) 일시적 1세대 2주택 비과세 혜택을 받으려면, 종전 주택을 취득한 1년이 경과한 후 대체 주택을 취득하고, 대체 주택을 취득한 후 일정기간 내 종전 주택을 매도하면 비과세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이 기간이 세법 개정으로 계속 변경이 되었기 때문에 날짜를 꼭 확...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국내발생현황

[6월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월 26일 0시 현재, 지역사회에서 27명, 해외유입으로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98명으로 총 11,172명(88.7%)이 격리해제돼 현재 1,148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0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82명(치명률 2.24%)이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6.26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6. 25.(목)0시 기준 1,220,478 12,563 10,974 1,307 282 18,900 1,189,015 6. 26.(금)0시 기준 1,232,315 12,602 11,172 1,148 282 18,828 1,200,885 변동 (+)11,837 (+)39 (+)198 (-)159 - (-)72 (+)11,870 ■ 지역별 확진자 현황(6.26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1,148 417 7 19 104 1 57 5 2 313 9 2 18 5 2 6 8 3 170 격리해제 11,172 843 142 6,695 231 32 44 49 47 814 52 60 148 20 18 1,327 125 16 509 사망 282 7 3 189 1 0 1 1 0 23 3 0 0 0 0 54 0 0 0 합계 12,602 1,267 152 6,903 336 33 102 55 49 1,150 64 62 166 25 20 ...
배달 수수료 획기적으로 낮춘 ‘제로배달 유니온’이 온다

‘민간배달앱+제로페이’가 만났다…수수료 대폭 낮춰

서울시는 10개 배달사와 수수료를 획기적으로 낮춘 ‘제로배달 유니온’을 출범, 9월부터 서비스한다.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을 페이코, 놀장, 먹깨비 등 10개 배달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서울시는 10개 민간 배달사와 업무협약을 체결, 수수료를 획기적으로 낮추는 배달서비스를 시행키로 했습니다. 시민들은 앱을 추가로 내려받을 필요없이 기존 배달앱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소상공인 업체는 2%이하의 저렴한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코 등 10개 배달앱서 ‘제로페이’ 사용하면, 소상공인 배달수수료 2%로...9월 서비스 서울시는 10개 민간배달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 제로페이와 민간 중소 업체들의 배달앱을 결합한 '제로배달 유니온'을 선보인다.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는 10개 배달 플랫폼사(배달앱)는 ▴엔에이치엔페이코(페이코) ▴리치빔(멸치배달) ▴만나플래닛(만나플래닛) ▴먹깨비(먹깨비) ▴스폰지(배달독립0815) ▴위주(놀장) ▴질경이(로마켓) ▴특별한우리동네(주피드) ▴허니비즈(띵동) ▴KIS정보(스마트오더2.0)이다. 시는 배달 플랫폼사에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을 배달앱 결제수단으로 제공한다. ‘서울사랑상품권’의 사용처가 기존 오프라인 매장에서 온라인까지 확대되는 것. 공공배달앱 vs 제로배달 유니온 비교 10개 배달 플랫폼사(배달앱)와 가맹을 맺은 소상공인 업체는 2% 이하의 저렴한 배달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배달 플랫폼사의 광고료, 수수료를 합한 가맹점 부담이 6%~12%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약 4~10% 가까이 수수료가 낮아지는 것이다. 기존 배달앱에 결제방식만 새롭게 추가하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쓰던 앱 그대로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만 선택해 결제하면 된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가맹점에 e-팜플렛 가입 안내문을 발송하고, 가맹점주는 10개 배달 플랫폼사 중 가입을 희망하는 업체를 선택하면 가맹 가입...
아파트 경관 혁신 2개소 밑그림 나왔다…올해 18개소 추가

‘아파트 경관 혁신’ 시범사업 2곳 밑그림 공개

서울시는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 2곳의 기본구상 수립을 완료, 발표했다 서울시가 천편일률적인 아파트에 창조적인 새 경관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로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지 2곳의 기본구상 수립을 완료하고 밑그림을 발표했다. 시는 지난 3월 ‘도시·건축혁신방안’ 발표 이후 사업유형과 추진단계, 입지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자치구, 지역주민 협의를 거쳐 4개 시범사업 대상지를 선정했다. 작년 9월 앞서 선정된 ‘공평15·16지구’와 ‘흑석11구역’은 기본구상을 확정하고 현재 건축심의를 통과한 상태다. ■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지(4개소) ▴공평15‧16지구(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흑석11구역(재정비촉진사업)▴상계주공5단지(재건축정비사업) ▴금호동3가 1(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기본구상을 확정한 이번 사업지는 공동주택 재건축정비사업유형의 ▲‘상계주공5단지’와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유형의 ▲‘금호동3가1번지 일대’다. ‘상계주공5단지’와 ‘금호동3가1번지 일대’는 각 사업지별 시·구 주관부서, 공공기획 자문단, 공공건축가 등 전문가가 원팀(One Team)을 이뤄 수십 차례 논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정비조합과 지역주민들이 제시한 다양한 의견도 함께 담았다. 사업지 2곳 모두 시·전문가·주민이 함께 공공성과 사업성을 동시에 고려해 기본구상을 마련한 만큼, 연내 정비계획 결정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상계주공5단지는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주거단지 및 친환경 제로에너지 단지로 조성된다 상계주공5단지│지역에 열린 주거단지 및 재건축 최초 ‘친환경 제로에너지’ 유도 상계주공5단지는 기존 대단위 아파트 단지의 폐쇄성을 극복하고 도시성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지난 2018년 5월, 안전진단 통과 이후 주민 제안으로 정비구역 지정을 추진했지만 천편일률적 고층배치와 섬처럼 고립된 단지 계획으로 주민과 도시·건축 전문가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이에 ‘서울시 아파트 조성기준’을 반영해 5가지...
[6월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6월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월 25일 0시 현재, 지역사회에서 23명, 해외유입으로 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44명으로 총 10,974명(87.4%)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1,307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82명(치명률 2.24%)이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6.25.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6. 24.(수)0시 기준 1,208,597 12,535 10,930 1,324 281 20,245 1,175,817 6. 25.(목)0시 기준 1,220,478 12,563 10,974 1,307 282 18,900 1,189,015 변동 (+)11,881 (+)28 (+)44 (-)17 (+)1 (-)1,345 (+)13,198 ■ 지역별 확진자 현황 (6.25.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1,307 482 7 25 151 1 53 6 2 346 8 5 17 5 2 11 8 4 175 격리해제 10,974 761 142 6,689 182 32 44 48 47 777 52 57 146 20 18 1,321 125 16 497 사망 282 7 3 189 1 0 1 1 0 23 3 0 0 0 0 54 0 0 0 합계 12,563 1,250 152 6,903 334 33 98 55 49 1,146 63 62 16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