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을 이룬 단풍들이 궁 안팎으로 서로 어우러지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년, 단풍으로 물든 덕수궁 돌담길 돌기

서울시청 방면에서 영국대사관 쪽으로 이어지는 덕수궁돌담길 130m 구간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길이자 아름다운 길이다. 그 길의 끊어져 있던 부분이 완전 개방된 지 그새 1년이 되어 간다. 지난 1959년 이래로 오랜 기간 미완의 길이었던 그 길이 활짝 열린 날은 2018년 12월 7일. 그 날 이후로 우리는 덕수궁 둘레를 막힘없이 한 바퀴를 돌 수 있게 되었다. 덕수궁 돌담길 개방 추진은 5년 전 2014년부터 서울시가 영국대사관, 문화재청, 중구청 등과 힘을 모아 적극 추진해 온 사업이다. 그리고 마침내 그 노력이 결실하게 되었다. 2017년 8월과 2018년 12월 두 차례에 걸쳐 마지막까지 막혀 있던 구간(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영국대사관 정문)이 모두 열린 것이다. 그리하여 그 이전까지 900m쯤이던 돌담길 길이도 약 1.1km로 조금 더 길어지게 되었다. 덕수궁 내부길에서 바라본 풍광이 아름답다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주년을 앞두고 지난 주말 모처럼 다시 그 길을 찾았다. 여지없이 그곳엔 적잖은 사람들이 오가며 여가를 즐기고 있었다. '역시 핫 플레이스로구나!'라고 여겨진다. 들머리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앞 돌담길 모퉁이로 삼는다. 덕수궁 돌담길은 흔히 대한문을 바라보며 왼쪽 길을 따라 정동 방향으로 오가기가 십상이나 이번엔 거꾸로 방향을 잡은 것이다. 뒤늦게 열린 길을 더 먼저 살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길은 영국대사관 정문부터 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새로 열린 170m다. 살짝 덕수궁 경내로 들어갔다 나오는 묘미가 있는 곳이다. 그만큼 고즈넉한 궁 안팎 운치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 단, 이 길은 덕수궁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은 지날 수 없는 흠이 있다. 정해진 시간에만 갈 수 있는 점도 다소 불편하다. 그렇기에 앞으로는 현재에 만족치 말고 아무런 지장 없이 언제 어느 때나 마음대로 돌담길을 온전히 돌 수 있도록 서울시와 문화재청을 비롯한 관계 기관의 지속적인 수고가 필요...
자전거 도시 서울 공모전이 10월 15일까지 개최된다

서울 자전거 라이딩 로망 ‘공모전’으로 이뤄볼까!

자전거 도시 서울 공모전이 10월 15일까지 개최된다 서울시가 시민과 함께 미래형 서울 자전거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2018 서울 자전거 축제’ 일환으로 ‘자전거 도시, 서울 공모전’을 개최한다. 서울시 자전거 정책에 관심 있고 실천 가능한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5명이 팀을 구성해 서울시에서 추진할 수 있는 정책 아이디어, 디자인, 영상, 사진 형태로 제안하면 된다. 공모기간은 9월 20일부터 10월 15일까지이며, 접수는 10월 8일부터 10월 15일까지로 ‘2018 자전거 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하면 된다. 자전거 정책 아이디어 부문은 자전거 도로 제안, 자전거 거치대 운영, 안전 의식 개선 등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 조성 관련 주제로 실행 가능한 정책을 제안하면 된다. 디자인 부문은 일반 자전거 및 공공 자전거 따릉이 거치대 디자인에 대한 제안으로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는 참신한 디자인을 찾는다. UCC 부문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및 올바른 자전거 문화에 대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팟 영상을, 사진 부문은 서울 자전거길 등 자전거와 함께 한 스토리가 담긴 사진을 제출하면 된다. 1차 심사를 거쳐 ‘2018 서울 자전거 축제’ 당일인 10월 28일 시민·전문가 평가단에 의해 최종 공모작을 선정하는 발표회를 개최한다. 부문별로 최우수상 1명(팀)에게 100만 원, 우수상 2명(팀)에게 각 50만 원, 장려상 5명(팀)에 각 2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최종 선정된 작품은 서울시 자전거 웹진 ‘e-서울자전거’에 게재되고 서울시 자전거 정책 실행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며, 특히 거치대 디자인 분야는 도심에 시범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공모전 기간 동안 서울 곳곳을 누비며 ‘서울 자전거 축제’ 사전 홍보를 맡게 될 열정적인 ‘시민기획단’ 20명을 모집한다. 자세한 모집요강은 9월 말,...
8일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개통을 기념해 열린 자전거퍼레이드

자전거전용도로 시대 개막…종로·여의도·강남 잇는다

8일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개통을 기념해 열린 자전거퍼레이드 서울시가 지난 8일 개통한 종로 자전거전용차로에 이어 5월에는 청계천변 자전거전용도로 구축에 들어간다. 1단계로 종로~청계천변~종로간 도심 환상형 자전거도로를 조성하고 연말까지 한양도성~여의도~강남을 잇는 약 73km의 2·3단계 자전거도로망을 완성할 계획이다. 도심 자전거전용도로 시대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 셈이다.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안전강화…차량제한속도 하향, 분리대 등 안전시설 설치 8일에 개통한 종로 자전거전용차로(종로1가~5가, 2.6km)는 자전거전용도로와 마찬가지로 오직 자전거만 통행할 수 있다. 자전거전용도로는 분리대, 경계석 등으로 차도 및 보도와 물리적으로 분리돼 있는 반면 자전거전용차로는 기존 차로의 일정부분을 자전거만 다닐 수 있게 노면표시 등으로 구분한 것이다.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개통에 앞서 시는 자전거도로 이용자의 안전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의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통해 종로의 최대 주행속도를 60㎞/h에서 50㎞/h로 하향 조정했다. 또한 눈에 잘 띄도록 자전거전용차로 표면을 암적색으로 도색하고 안내 입간판을 설치했다. 야간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2.6km 전 구간에 태양광 LED 표지병도 매립했다. 교차로 지점에서 우회전 차량과 자전거간 충돌을 예방하기 위한 분리대와 시선유도봉도 10여 곳에 설치한다.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LED표지병 설치 현장 전용차로 위반시 7월 1일부터 과태료 최대 6만 원 부과 자전거전용차로도 도로교통법 상 버스전용차로와 같은 위상을 지닌 전용차로로 분류돼 위반 시 이륜차(오토바이)는 4만 원, 자가용은 5만 원, 승합차는 6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8일 개통 이후 3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일부터 CCTV 등으로 강력히 단속할 계획이다. 단속 실효성이 높은 시민신고를 장려하기 위해 신고포상금제 등도 검토 중이다. 도심~여의도~강남...
한복 입으면 공연이 반값

여름 공연 50% 할인되는 드레스코드는?!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한복이 부쩍 자주 눈에 띄는 요즘입니다. 화사하고 고운 맵시를 뽐내는데요. 예쁜 한복은 마치 드레스 같아, 어딘가 파티에 참석하러 가는 색다른 기분마저 선사합니다. 서울시는 ‘일상 속에서 한복입기 문화’를 장려하고자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한복을 입고 시 문화공연 시설에 방문하면 입장료를 50% 할인해주는 행사를 실시합니다. 영화·드라마 주인공 같은 공연 관람 나들이를 계획해보면 어떨까요? 7-8월 서울 문화생활 꿀팁! “한복 입으면 공연이 반값” #1 한복을 사랑하면 문화 혜택이 더 커진다? 7, 8월에도 공연과 전시가 가득한 문화도시 서울 한복착용자에게는 세종문화회관, 남산 국악당, 서울돈화문 국악당, 삼청각의 명품공연 할인! #2 세종문화회관에 놀러오소서 7~8월 한복 착용자 50% 할인 공연 7월 1일 (토) 체임버 시리즈 - R석 50,000원 -> 25,000원 - S석 40,000원 -> 20,000원 7월 28일 (금) 클래식제너레이션 - R석 70,000원 -> 35,000원 - S석 50,000원 -> 25,000원 #3 세종문화회관에 놀러오소서 7~8월 한복 착용자 50% 할인 공연 7월 6일 (목) ~ 7일 (금) 서울시무용단 - 20,000원 -> 10,000원 8월 8일 (화) ~ 13일 (일) 모차르트와 모짜렐라의 마술피리 이야기 - R석 40,000원 -> 20,000원 - S석 30,000원 -> 15,000원 #4 세종문화회관에 놀러오소서 7~8월 한복 착용자 50% 할인 공연 8월 17일 (목)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청소년음악회 - R석 50,000원 -> 25,000원 - S석 30,000원 -> 15,000원 - A석 20,000원 -> 10,000원 5월 16일 (화) ~ 7월 9일 (일) 한국현대미술시리즈 - 성인 9,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