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펴낸 `2017서울통계연표` ⓒ서울시

[The아이엠피터] 서울 어르신 부양 ‘2005년 9명→ 2016년 16명’

서울시가 펴낸 `2017서울통계연표`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 (24) 서울에서는 하루 평균 206명이 태어나고, 119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가 공개한 ‘2017 서울통계연보’를 보면 서울시 총인구는 1,020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9만3,081명이 감소했습니다. 작년 하루 157쌍이 부부가 됐고, 49쌍의 부부가 이혼했습니다. 781만 명이 지하철을, 428만 명이 버스를 이용했으며, 교통사고로 0.95명이 사망했습니다. 서울시가 펴낸 ‘2017 서울통계연보’를 보면 다양한 통계를 통해 지금의 사회 모습을 알 수 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노인 인구의 증가입니다. 2016년 서울시 인구구조 형태, 70세 이상 인구가 두 번째로 많다. 노인 인구는 증가, 출산은 감소 2016년 서울시의 평균연령은 41.1세로 2015년 40.6세보다 높아졌습니다. 2005년 35세와 비교하면 6세 이상 높아진 셈입니다. 평균 연령이 높다는 것은 인구의 구성비 중 노인 인구가 증가했음을 의미합니다. 서울시 인구 구조 형태를 보면 70세 이상 인구가 849,073명으로 45세~49세 인구(893,889명) 다음으로 많습니다. 일일 출생 건수를 보면 2015년 227명에서 2016년 206명으로 거의 20명 가까이 줄어들었습니다. 2001년 251명과 비교하면 무려 46명이나 출산이 줄었습니다. 아이가 태어나지 않으니 당연히 학교에 다니는 인구(만6세~21세)는 2011년 180만 명에서 2016년 150만 명으로 30만 명이나 감소했습니다. 저출산 추세에 따라 어린이집 보육 아동 수도 23만7천 명으로 2015년에 비해 1천 명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어린이집 수도 6,368개소로 전년(2015년 6,598개소)보다 줄었고, 초등학교 교원 1인당 학생 수도 2011년 18.1명에서 2016년 14.8명으로 3.3명 감소했습니다. 결국, 서울시는 태어나는 아이들보다 노인 인구의 증가율이 훨씬 빠르다고 볼 수 ...
2017 내 손안에 서울 사진공모전 수상작ⓒ이성우

서울의 하루가 궁금해? ‘통계로 보는 서울’

2017 내 손안에 서울 사진공모전 수상작 잠시 2016년의 어느 하루를 소환해보겠습니다. 그날 서울에서는 206명이 태어나고, 119명이 사망했습니다. 157쌍이 부부가 된 반면, 49쌍의 부부는 이혼을 했습니다. 781만 명이 지하철에, 428만 명이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작년 하루 평균 서울에서 일어난 일들을 숫자로 표현해 보았는데요. 이처럼 서울의 일상을 숫자와 그래프 등으로 가늠해볼 수 있는 ‘2017 서울통계연보’가 발간됐습니다. 서울의 인구, 경제, 교육, 교통 등 20개 분야의 342가지 통계를 통해 궁금했던 서울의 모습을 확인해보세요. 2016년 말 기준 서울시 총인구는 1,020만 4,000명으로 전년(2015년)에 비해 9만 3,081명이 줄었다. 인구 감소에 따라 인구밀도도 1㎢당 1만 6,861명으로 낮아졌다. 서울시 등록 외국인 수는 27만 3,000명으로 전년대비 감소했으며, 서울시 전체 인구의 2.7%를 차지했다. 출생 및 사망 현황 서울시 평균연령은 41.1세로 전년 40.6세보다 높아졌다. 유소년 인구는 감소하고, 어르신 인구는 증가한 까닭이다. 65세이상 어르신은 130만 1,000명으로 전년보다 3만 3,314명 증가했다. 이중 5명중 1명인 28만 9,000명(22.2%)이 홀몸 어르신이었다. 저출산 추세에 따라 어린이집 보육 아동 수는 23만 7,000명으로 전년보다 1,000명 감소했다. 국‧공립과 직장 내 어린이집은 각각 149개, 32개소 증가했지만 전체 어린이집 수는 6,368개소로 전년(6,598개소)보다 줄었다. 의료기관 수도 281개가 늘었다. 따라서 2016년 의사 1인당 인구수는 387명이 되었다. 그밖에 의료인 1인당 인구수는 치과의사 1,506명, 한의사 2,293명, 간호사 239명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지수는 5년 전에 비해 8.1% 올랐다. 담배가 80.8%로 크게 올랐고, 도시철도료는 35%, 시내버스료는 29.5% 올랐다. 반면 휘발유는 24.1%...
통계로 본 서울시민의 대중교통이용

[그래픽뉴스] 한눈에 보는 서울시민 대중교통 이용실태

통계로 본 서울시민의 대중교통이용 서울의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일평균 대중교통 이용인원, 대중교통 접근시간, 환승횟수, 환승시간, 월평균 대중교통 비용 등을 통해 서울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실태를 살펴본다. ◆ 교통수단별 통행 분담률, 지하철·철도 39.0%로 가장 높아 - 2014년 서울의 교통수단별 통행 분담률은 지하철·철도가 39.0%로 가장 높았고, 이어 버스 27.0%, 승용차 22.8%, 택시 6.8%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남. ◆ 지하철 1일 이용 인원, 7,234,000명 - 2015년말 기준, 지하철의 1일 이용 인원은 7,234천여명, 시내버스는 4,403천여명, 택시의 1일 이용건수는 1,273천여건으로 나타남. ◆ 지하철 2호선이 이용 인원 가장 많아 - 지하철 노선별 이용인원(2015년말 기준)은 2호선 2,087천명, 7호선 1,026천명, 5호선 845천명 등의 순으로 나타남. 이용인원이 가장 적은 호선은 8호선으로 하루 244천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남. ◆ 통근통학 평균 소요시간, 36분 - 2015년 기준, 통근통학에 걸리는 평균 소요시간은 36분으로 나타남 - 교통수단별 통근통학 평균 소요시간은 ‘버스+지하철’이 50분으로 가장 길고, ‘지하철(철도)’ 45분, ‘승용차’ 37분, ‘버스(환승포함)’ 30분 등으로 나타남. ‘도보’와 ‘자전거’ 통근통학은 각각 16분, 19분인 것으로 나타남. ◆ 대중교통 접근 평균 소요시간, 8.69분 - 집에서 대중교통을 타러 가는데 걸리는 평균 시간은 8.69분임. 구간별로는 ‘5~10분’ 42.6%, ‘10~15분’ 31.1%, ‘5분 미만’ 14.3% 등으로 나타남. ◆ 대중교통 환승 이용 시민 89.2%, ‘1회 환승’ 56.9% - 전체 대중교통 이용자 중 89.2%가 환승을 이용함. - 전체 대중교통 이용자 중 환승을 한번 하는 시민은 56.9%, 두 번 이용자는 24.4%, 세 번 이상자는 7.9%임. ◆ 대중...
시장ⓒ뉴시스

10년 뒤 서울 ‘초고령사회’ 진입

서울시는 2026년 처음으로 65세 이상의 고령인구 비율 20% 이상이 되는 ‘초고령사회’로 들어서며 2032년에는 25개 모든 자치구가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는 ‘2013-2033년 서울시 자치구별 장래인구 추계 자료’를 서울통계홈페이지(stat.seoul.go.kr)에 공개했습니다. 25개 자치구별 미래인구 추계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추계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 인구는 2013년 992만 6,000명에서 출생아 감소, 타 도시로의 이동 증가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감소해 2033년에는 946만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서울시 중위 연령 2013년 39세→ 2033년 48.6세, 9.6세 ↑ 또한 출생아 감소와 기대수명의 증가로 중위연령(총 인구를 연령별로 세워 정 중앙에 있는 사람의 연령)은 2013년 39세에서 2033년 48.6세로 9.6세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며 중구(53.0세), 강북구(52.5세), 도봉구(51.3세), 종로구(51.3세) 등 50세가 넘는 자치구도 9개나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2013년 및 2033년 서울시 인구 피라미드 특히, 향후 20년간 서울시 모든 자치구의 인구구조는 현재 ‘항아리’ 형태에서 점차 저연령층이 줄고 고연령층이 늘어나는 ‘역피라미드’ 형태로 변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됐습니다. 2026년 서울시 초고령사회 진입 서울시 분석에 따르면 2013년 10.9%였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19년 14.3%로 증가해 ‘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이 14% 이상)’로 첫 진입하고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 20% 이상)’로 들어서 2032년에는 서울시 모든 자치구의 고령인구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2033년 자치구별 고령인구 구성비를 살펴보면 강북구(30.2%), 중구(29.7%), 종로구(28.9%), 도봉구·동대문구(28.2%)순으로 높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에 비해 유소년(0세~14세) 인구는 지속적으로 ...
ⓒ연합뉴스

‘서울이 늙어간다’ 평균나이 40대 첫 진입

오늘 어떤 하루를 보낼 계획이신가요? 아니면, 오늘 하루를 갈무리하는 기분이 어떠신가요? 천만 시민의 하루, 하루가 바로 서울의 일상일 텐데요,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작년 한 해 동안 서울에서 일어난 다양한 일상에 대한 얘길 해볼까 합니다. 서울시가 2014년 인구·경제·주택·교육·교통 등 20개 분야 344개 주요 통계를 통해 서울의 사회생활상을 엿보는 를 발간하고, 그 내용을 26일 공개했습니다. 서울살이의 변화를 살펴보시면서 ‘서울’이라는 이 특별한 도시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잠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2014년 통계로 한눈에 보는 서울  - 인구·경제·교육 등 20개 분야 ‘2015 서울통계연보’(2014년 12월 31일 기준) 공개  - 하루에 229명 출생·115명 사망, 178쌍 결혼·53쌍 이혼  - 인구 1,037만 명, 평균연령 조사 이래 첫 40대 진입  - 보육시설 6,787개소 5년 전 대비 19.4% 증가, 국공립시설은 34.8% 증가 작년 서울의 하루는 어땠을까요? 하루 평균 229명이 태어나고 115명이 사망했습니다. 178쌍이 부부가 됐고 53쌍의 부부가 이혼했습니다. 729만 명이 지하철을, 457만 4,000명이 버스를 이용했으며, 1.1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습니다. 연도별 서울시 인구 추이 작년 서울시 인구는 1,037만 명으로 전년 대비 1만 8,462명 감소했습니다. 인구밀도는 1㎢당 1만 7,134명으로, 인구 감소에 따라 인구밀도도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밀도가 높은 자치구는 ▲양천구(28,196명/㎢) ▲동대문구(26,481명/㎢) ▲동작구(25,637명/㎢)순이었고, 인구밀도가 낮은 구는 ▲종로구(6,914명/㎢) ▲서초구(9,665명/㎢) ▲용산구(11,428명/㎢) 순이었습니다. 세대수(419만 4,000세대)는 2000년 이후 증가세에 있지만, 세대원 수는 ...
구인정보 게시판ⓒ뉴시스

서울 경력단절 여성 34.2%, 남성보다 2배 많아

서울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여성 가운데 경제활동인구는 200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4년 8월 현재 237만 7,000명으로, 이를 비율로 따진 경제활동 참가율은 53.6%(2013년 52.6%)로 나타났다. 작년 서울 여성의 고용률은 51.4%(2013년 50.7%)로, 25세~29세 여성이 73.8%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고 30세부터 하락하기 시작해 35세~39세에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5세 이상 서울인구 가운데 34.2%의 여성이 경력단절 중이었으며, 서울시 전체 경력단절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남성의 두 배인 67%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서울 거주 여성의 경제활동에 대한 구체적 현황과 자료를 담은 성별분리통계를 포함한 「2014 성(姓) 인지 통계」를 발간, 서울통계(http://stat.seoul.go.kr)를 통해 공개했다. 시는 경제활동 분야의 성별 격차를 보여주는 통계자료 분석을 통해 서울 거주 여성의 경제활동에 대한 구체적 현황을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여성 일자리 정책 등 관련 정책 수립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성별분리통계는 서울시 여성의 ①경제활동참가율 ②고용률 ③경력단절여성을 중심으로 작성했다. 서울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53.6%…2000년도 이후 최고, 남성에 비해 증가 속도 빨라 우선, 서울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53.6%(2014년 8월 기준)로, 2000년도 이후 가장 높았으며, 증가 속도는 남성에 비해 빠르고 경제활동참가율의 성별 차이는 19.7%p로, 7대 대도시 중 가장 낮았다. 학력별로 보면, 작년 대졸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4.2%, 고졸미만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33.2%로, 모두 2008년 이후 가장 높았다. 반면, 고학력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하락하는 추세로, 작년 석사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8.3%로 7대 대도시 중에서 가장 낮았다. 여성 고용률 51.4%, 25세~29세 가장 높고 30세부터 결혼·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