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골목골목 '책방길'...경의선숲길~경복궁

[서울사랑] 골목골목 ‘책방길’…경의선숲길~경복궁

경의선 책거리 책 읽고 산책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계절. 경의선 책거리를 비롯해 서울 골목골목에 숨어 있는 책방 산책길을 떠나보자. 보물찾기의 묘미와 기대 이상의 감동이 가을날을 진하게 적셔줄 것이다. 경의선 책거리 경의중앙선 홍대입구역 6번 출구로 나오면 국내 유일의 책거리가 펼쳐진다. 와우교까지 250m가량 이어지는 ‘경의선 책거리’다. 옛 경의선 자리에 위치한 이곳이 최근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경의선 책거리 경의선 책거리에서 큰길 하나를 건너면 곧바로 연남동 경의선 숲길에 진입하므로 산책을 좀 더 길게 이어갈 수 있다. 열차 모양의 전시 공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총 14개동으로 문학 산책, 인문 산책, 문화 산책, 아동 산책, 여행 산책 등으로 구분해 주제별로 책장을 꾸며놓았다. 경의선 책거리는 가족 나들이 장소, 지역 주민의 쉼터,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책 애호가의 필수 코스로 사랑받고 있다. 동네 혹은 산책길에 만나는 책방에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책을 접하고 독서를 통해 창의력을 키운다. ○ 주소 : 마포구 와우산로35길 50-4 문의 : 02-324-6200 홈페이지 : gbookst.or.kr 경의선 책거리는 열차 모양의 전시 공간과 1920년대 서강 역사를 그대로 재현한 작은 승강장, 옛 철길을 그대로 보존한 폐철길 등 곳곳에 추억을 되살리는 볼거리로 가득하다 홍대앞 책방길 홍대앞 책방길은 대형 서점에서 만나기 힘든 국내외 독립 출판물을 구비한 책방 등 홍대 특유의 정서를 공유한 책방들이 이어진다. 숨어있는책, 사적인서점, 유어마인드, 경의선 책거리, 한양툰크, 땡스북스, B-PLATFORM 등이 있다. 유어마인드는 2009년 온라인, 2010년 오프라인 서점을 열고 국내 소형 출판사, 아티스트 개인이 제작한 독립 출판물과 아트북을 중심으로 국내 및 해외 서적, 음반, 굿즈를 함께 판매하는 곳. 소단위로 만든 책이나 제품을 소수의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 유어마인드 – 주소 : 서울 서대문...
음악이 존재하는 서점, `초원서점`ⓒ고함20

책벌레가 아니어도 설레는 이대 앞 책방길

사람들은 흔히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 말한다. 하지만 햇살 따사롭고 봄꽃 설레는 봄날이야말로 책 읽기 딱 좋은 날이다. 특히 얼마 전 서울시가 제안한 '서울 책방길 11선'을 따라 저마다의 재미와 개성을 지닌 동네책방을 찾아다니며 특별한 책들을 발견하기에 더 없이 좋은 때이다. 이번에는 `서울 책방길 11선` 중 이대 앞 책방길을 찾아,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서점 5곳을 만나 보았다. 어서 오세요~ 음악 향이 가득한 입니다 음악이 존재하는 서점, `초원서점` 첫 번째로 방문한 서점은 이다. 실제로 80년대를 살아보진 않았지만, 초원서점의 첫인상은 마치 80년대에 있을 법한 서점 같다는 느낌이 든다. 문 앞에 놓인 초록색 플라스틱 의자며, 나무로 된 작은 간판들, 내부에 놓인 중고 서적들, 그리고 오래된 LP판과 테이프들까지. 이런 복고의 향이 진하게 나는 은 음악으로 한층 더 ‘힙’해진다. 은 음악과 관련된 서적(에세이, 소설, 설명집 등)을 다루는 음악 전문 독립서점이다. 그에 걸맞게 다양한 재즈, 팝송 등의 음악이 작은 서점 안에 가득 울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재즈에 맞춰 자동으로 발을 굴렀다. 음악을 들으며 발을 굴리다가 고개를 들면, 작은 공간 안에 음악의 흔적이 넘친다. 80년대 어느 가정집의 서재를 방문한 듯한 느낌의 `초원서점` 내부 한쪽 벽면에는 서점의 주인이 장르별로 분류해놓은 음악서적들이 짙은 갈색의 책꽂이와 장식장에 진열되어 있다. 소설, 전기 등에 따른 분류부터 재즈, 팝송, 클래식 등 음악적인 분류까지 세세하게 나눠져 있다. 반대편 테이블 위에는 오래된 LP와 테이프들, 인디밴드들의 앨범들이 정돈되어 있다. 그리고 이런 음반들 옆에는 방문객들을 사로잡는 만의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초원서점 깜짝 선물 대작전’이라고 쓰인 설명문에는 다른 이에게 초원서점을 즐겁게 소개할 수 있는 로맨틱한 이벤트가 적혀 있다. 작지만 발을 들여놓는 순간 다른 공간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드는 을 다른 사람에게도 소...
복잡한 삶을 다독다독, 서울책방길

[카드뉴스] 복잡한 삶을 다독다독, 서울 책방길

서울 동네 책방길 #1 - 핸드폰으로 놓친 드라마 보기 - 이어폰으로 아이돌 신곡 듣기 - 태블릿으로 게임 하기 VS - 인문학 콘서트 성행 - 고전에서 빌리는 지혜 - 북카페 열풍 #2 걷는 도시 서울은 책과 함께 합니다. 서울시 동네 책방길 11선은 - 시민이 발굴 - 책읽는 즐거움 - 동네책방 제2의 전성기 #3 망원/홍대/연남/이대/해방촌, 이태원/경복궁/종로/혜화/관악/강남 - 지역 놀이터 같은 '망원 책방길' - 인디 문화의 향기가 전이된 '홍대 앞 책방길' - 엔틱부터 트랜디까지 다양한 책방이 들어선 '경복궁 책방길' 등 각각의 사연과 운영자들 혹은 시민의 취향이 녹아있습니다. #4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이라는 이름의 책으로 발간 시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동네 책방의 모습을 기록, 다양한 책방 생태계를 홍보하고, '책방 산책'이라는 서울시의 테마여행 코스를 소개합니다. #5 은 시민청에 있는 서울책방과 지역의 동네책방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11개 책방길 지도와 함께 4개 국어로 번역, 관광 상품으로 활용 서울시 관광사이트 비지트 서울(www.visitseoul.net) 축제 행사 정보를 알리는 서울스토리(www.seoulstory.kr) #6 당신의 발길이 닿는 곳에 새로운 이야기가 더해지는 경험 '책방산책'과 함께 더 풍요로운 서울의 풍경을 느껴보세요. ...
혜화역 1번 출구에 위치한 이음 책방. ⓒ신혜연

혜화 책방길에서 만난 작은 보물창고

혜화역 1번 출구에 위치한 이음 책방. 화창한 봄날, 아직 발길을 정하지 못한 이들이라면 동네 책방길 산책은 어떨까? 서울시가 지난 3월 16일, 개성 있는 동네 책방을 고루 즐길 수 있는 ‘서울 책방길 11선’을 선보였다. 서울 시민들이 직접 짠 책방길은 ▲망원 ▲홍대앞 ▲연남 ▲이대앞 ▲경복궁 ▲해방촌 ▲이태원 ▲종로 ▲혜화 ▲강남 등 11곳이다. 지역 놀이터 같은 ‘망원 책방길’, 인디 문화의 발상지 홍대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홍대 앞 책방길’, 가장 오래된 서점부터 가장 트렌디한 서점까지 다양한 책방의 면모를 체험할 수 있는 ‘경복궁 책방길’ 등이 눈길을 끈다. 이 가운데 ‘혜화 책방길’을 직접 찾았다. 소형 출판사와 공생, 마음 예쁜 동네 책방 혜화 책방길에는 ▲그림전과 북콘서트가 끊이지 않는 ‘책방 이음’ ▲영화상영회와 사진전을 주기적으로 여는 ‘얄라북스’ ▲성균관대 앞에서 20년 넘게 사회과학서적을 판매해온 ‘풀무질’ ▲60년 전통의 ‘동양서림’ 등 독특한 색과 전통을 가진 동네 서점들이 저마다의 개성을 뽐낸다. 혜화역 1번 출구에서 나와 오른쪽 길로 3분 간 걸어가면 ‘책방 이음’이 나온다. 현재 책방에서 전시중인 동화책 ‘두꺼비가 간다’의 두꺼비 삽화가 지나는 시민들의 눈길을 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지하로 이어진 계단 끝이 서점 입구다. 이음 책방 내부. 지하에 있지만 밝고 따뜻한 느낌이다. 지하라는 공간이 주는 어둑한 이미지와 달리 나무 책장과 책으로 둘러싸인 공간이 따뜻한 느낌을 안긴다. 책방 주인이 매일 엄선하는 클래식 음악이 마음까지 편안하게 어루만진다. 입구 바로 앞 책장은 출판사 ‘눌민’의 책들 차지다. ‘작은 출판사 소개 4탄’이란다. 이음은 대형 서점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소형 출판사들의 책을 전면에 배치해준다. 소형 출판사의 활로를 터주자는 취지다. 벌써 몇 해째 소형 출판사를 홍보하는 현수막을 책방 외벽에 걸고, 저자 강연회도 열어준다. 이음 책방에 마련된 갤러리. 그림책 `두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