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가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왔다.

시민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서울 북 페스티벌'이 새로운 이름으로 시민 곁으로 돌아왔다. 11월 23일(토),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에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포럼'을 개최했다. 23일과 24일 이틀간 진행된 이 축제는 2008년부터 진행된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서울 북 페스티벌'을 개편한 것이다. 올해부터 축제의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도서관을 넘어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새단장했다. 서울지식이음축제 입구 ⓒ김진흥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의 주제는 '도서관을 넘어서'란 뜻을 지닌 ‘Beyond Library’다. 도서관에 관한 기존 고정관념을 깨고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의미를 담았다. 그래서 이번 축제는 평소 도서관에서 경험할 수 없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제공하면서 시민들이 지식을 얻고 나누는 것에 대한 즐거움을 공유해 도서관의 이미지를 더욱 넓히고자 했다.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는 크게 4가지 영역으로 진행됐다. I(Innovation, 혁신), T(Technology, 기술), D(Democracy, 민주주의), A(Alternatives, 대안)로 나누어 각각 콘셉트에 맞게 운영됐다. 혁신 부문에서는 도서관의 문제점 발견부터 해결까지, 시민의 아이디어로 미래 도서관을 기획하는 아이디어톤 대회 프로그램인 ‘Link Revolution’과 포토존 ‘도서관이 살아있다’, ‘눕독’ 등이 진행됐다. 자료실 곳곳에 마련된 소파에 '눕독'하는 시민들 ⓒ김진흥 서울도서관에서 볼 수 없었던 ‘눕독’(누워서 독서한다의 준말)이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는 행사 기간 내내 군데군데 마련된 간이소파에 누워 편하게 독서할 수 있도록 했다. 딱딱한 의자가 아닌 소파에 누워 책을 보는 시민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눕독하며 시간을 보낸 한 학생은 “의자에 앉으면서 보는 것보다 내가 원하는 자세로 책을 볼 수 있어서 맘 편히 읽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도우미 안내를 받아 코딩을 하는 아이들 ⓒ김진...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된 서울도서관

도서관에서 색다르게 놀자! ‘서울지식이음축제’ 현장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서울도서관에서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되었다.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였던 ‘서울북페스티벌’이 새단장을 하고 찾아온 ‘서울지식이음축제’는 지난 북페스티벌보다 시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직접 체험할수 있는 다양한 이색프로그램들이 많아 더욱 즐거운 행사였다. 이번 ‘서울지식이음축제’의 주제는 ‘Beyond Library’로, 도서관에 대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뜨리고 기존의 도서관에서 보다 발전한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때문에 ‘서울지식이음축제’의 현장에서, 평소 도서관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다양한 체험과 이색프로그램들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된 서울도서관 ©염윤경 누워서 책을 보는 프로그램 ‘눕독’은 축제 기간에 도서관 곳곳에 비치되어 있는 간이 소파에 누워 책을 읽을 수 있는 이벤트였다. ‘눕독’은 집에서 뒹굴뒹굴하며 책을 읽는 기분을 도서관에서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재미있었다. 간이 소파가 한 장소에만 놓여있는 것이 아니라 도서관 여기저기 놓여있어 손이 닿는 대로, 발이 가는 대로 편하게 누워 독서를 즐길 수 있었다. 딱딱하게만 느껴졌던 도서관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도서관이 더욱 친숙한 느낌을 주는 행사였다. 도서관에 누워 책을 볼 수 있는 ‘눕독’ ©염윤경 서울도서관 루프탑에 설치 되어있는 이글루 모양 조형물 안에서 야외독서를 할 수 있는 ‘이글루프탑’도 독서에 대한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행사였다. ‘이글루프탑’은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아 보였다. 기존의 도서관에서는 무조건 정숙을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아이들에게 도서관은 딱딱하고 어려운 공간으로서 느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이글루프탑’에서 아이들은 재미있게 책도 읽고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독서가 지루해지면 루프탑을 뛰어다니기도 했다. ‘이글루프탑’은 아이들에게 이글루에서 책을 읽는 독특한 경험을 하게 해주었을 뿐만 아니라, 도서관에 대한 거부감을 줄여주고 바람직한 독서문화를 ...
서울도서관

누워책보기·힙합공연·패션쇼…서울도서관 이색축제

서울도서관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서울 북 페스티벌’이 새롭게 개편되어 오는 11월 23일~24일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로 개최된다. 2008년부터 매년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서울 북 페스티벌’은 올해부터 축제의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도서관을 넘어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에게 열린독서문화 축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로 거듭날 준비를 마쳤다. 이번 축제의 주제는 'Beyond Library'로 도서관에 대한 기존 고정관념에 도전하며,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한다. 평소 도서관에서 경험할 수 없던 이색 프로그램을 즐기며 시민들이 지식을 얻고 나누는 즐거움을 공유하면서 집단지성을 통해 혁신이 탄생하는 공간이 ‘도서관’이라는 것을 발견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가 11월 23일~24일 서울도서관에서 열린다 ▴누워서 독서하기 ‘눕독’, ▴야외독서 ‘이글루프탑’ 등 이색적인 책읽기 체험 ▴‘아크앤북’과 콜라보한 도서전시 ▴정숙해야만 할 것 같은 도서관에서 만나는 힙합공연 ‘지식래퍼’, ▴어르신 모델들의 런웨이 퍼포먼스 ▴사전접수 강연 및 토크쇼 ‘톡톡하게’, ‘워킹&토킹’, ‘리틀 트래블러’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풍부한 볼거리와 체험들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축제의 메인프로그램으로 도서관 문제를 시민의 아이디어로 해결하고 미래의 도서관을 직접 기획하는 ‘아이디어톤 대회(Link Revolution)’이 24일 10:00~19:30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지난 9일 사전 신청자들의 팀 빌딩 및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됐다. 축제 프로그램 내용 일시 장소 눕독 축제 기간에 관내 곳곳에 비치되는 간이 소파에 누워 책을 읽을 수 있는 이벤트 축제기간 내내 2,3층 자료실 이글루프탑 서울도서관 루프탑에 설치되는 이글루 모양 조형물 안에서 이색적인 야외독서를 경험할 수 있는 이벤트 축제기간 내내 토요일은 20시까지 연장 5층...
서울도서관 제공 사진

모두가 공존하는 도서관 만들기 ‘서울지식이음축제’

도서관을 넘어 시민과 지식, 시민과 세상을 잇는 '서울지식이음축제'가 열린다 서울의 주인은 바로 나 (16)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 한땐 고귀한 책들이 비밀스럽게 간직된 공간이었고, 때론 지식의 보고라 칭송되며, 지역의 역량을 가늠하는 문화공간으로, 나아가 소통과 공유의 공간으로 해석되는 곳, 도서관. 도서관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저마다 다른 의미로 기억되는 곳이다. 도서관에 얽힌 추억도, 이용방법도, 도서관에 대한 생각과 관점도 다 다른 탓에 때론 부딪히고 문제를 드러내기도 한다. 이러한 도서관 문제를 시민이 직접 찾아 시민의 아이디어로 해결하며, 도서관의 미래를 그려보는 축제가 열린다고 한다. '서울지식이음축제'로, 현재 메인행사인 '아이디어톤 대회'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현재 모집 중인 아이디어톤 대회와 참가 방법을 자세히 알아보았다. ​도서관 문제를 해결하는 시민 아이디어톤 대회 ​'아이들도 눈치 안 보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음 좋을 텐데...' '도서관 이용 예절은 좀 지켜야 하지 않나?', '헌책방도 아니고, 신간은 거의 없네', '개인 서재도 아니고, 앉을 자리도 없는데 혼자 너무한 거 아니야?', '함께 토론하며 의견을 나누는 장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닐까?'  도서관 하면 누구나 할 말 한마디쯤 있지 않을까? 바로 그런 도서관의 문제를 다른 시민들과 함께 찾고 해결방안까지 시민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도서관의 미래를 그려보고, 우수한 아이디어를 가리는 '아이디어톤 대회(Link Revolution)'가 열린다.  도서관을 사랑하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데, 별도의 아이디어 제출없이 간단히 신청만 하면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11월 9일(토) 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되는 '팀빌딩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에서 팀을 나눠 해결과제를 찾고, 11월 24일(일) 본대회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담아내게 된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모두가 공존하는 도서관 만들기'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