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기정 월계관 기념수 밑에서 바라본 기념관을 비롯한 고풍스런 건물들이 보이는 풍경

마라톤 두 영웅을 만나다 ‘손기정 체육공원’

1936년 8월 9일은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종목에 참가한 손기정 선수와 남승룡 선수가 나란히 1, 3위를 차지한 쾌거를 이룬 날이다. 일제강점기 아래 억눌려 있던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후련하게 하고 민족의 자긍심을 심어주기에 충분한 일대 사건이었다. 만리동 고개 언덕에 자리하고 있는 손기정체육공원 정문 전경 ©염승화 이 일을 기억하고 기념하고자 만든 공간이 중구 손기정로에 있는 손기정 체육공원이다. 지난 1987년 손 선수의 모교인 양정고 터에 처음 세워졌다. 마침 학교가 다른 곳으로 이전하면서 생긴 부지 약 29,700㎡(약8,980평)를 활용한 것이다. 리뉴얼 공사에 들어갔다가 얼마 전에 부분 개방한 공원을 찾았다. 꽃이 만발한 언덕길을 오르면 손기정 선수의 모교인 옛 양정고가 있다. ©염승화 정문을 들어서면 공원은 두 갈래로 길이 나뉜다. 하나는 먼발치에서 보더라도 빨간색 벽돌 건물이 고풍스러운 멋을 풍기는 야트막한 언덕길이고, 다른 하나는 초록빛 짙은 숲이 우거져 있는 다목적 운동장 방면이다. 먼저 조그마한 정자가 보이는 비탈을 따라 오르기로 하고 발길을 옮겨갔다. 연변에는 나무수국이 하얗고 탐스러운 꽃들을 활짝 피우고 있다. 건물 외벽을 담쟁이덩굴이 뒤덮고 있는 기념관은 서울시가 선정한 '8월 미래유산'이다. ©염승화 고풍스럽고 운치 있는 기념관과 문화체육센터 건물과 건물 사이 ©염승화 벽돌로 지은 건물은 손기정 기념관과 지역 주민들의 문화체육 공간인 손기정문화체육센터로 쓰이고 있다. 옛 양정고 터에 남아 있던 건축물을 리모델링 했다. 이 가운데 기념관은 원래 광진구 능동 옛 어린이회관에 있던 것을 손기정 선수 탄생 100주년인 2012년에 옮겨온 것이다. 손 선수와 관련된 기념물품들을 비롯해 그의 일대기 등 전시 콘텐츠가 마련되어 있고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휴관 중이라 안으로 들어가 보지 못한 아쉬움을 뒤로 하고 건물 앞뒤와 좌우를 오가며 천천히 살펴보았다. 인적이 드물어 더욱 고즈넉한 분위기와 더불어 푸른 잎들이 물결...
절정을 이룬 단풍들이 궁 안팎으로 서로 어우러지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년, 단풍으로 물든 덕수궁 돌담길 돌기

서울시청 방면에서 영국대사관 쪽으로 이어지는 덕수궁돌담길 130m 구간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길이자 아름다운 길이다. 그 길의 끊어져 있던 부분이 완전 개방된 지 그새 1년이 되어 간다. 지난 1959년 이래로 오랜 기간 미완의 길이었던 그 길이 활짝 열린 날은 2018년 12월 7일. 그 날 이후로 우리는 덕수궁 둘레를 막힘없이 한 바퀴를 돌 수 있게 되었다. 덕수궁 돌담길 개방 추진은 5년 전 2014년부터 서울시가 영국대사관, 문화재청, 중구청 등과 힘을 모아 적극 추진해 온 사업이다. 그리고 마침내 그 노력이 결실하게 되었다. 2017년 8월과 2018년 12월 두 차례에 걸쳐 마지막까지 막혀 있던 구간(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영국대사관 정문)이 모두 열린 것이다. 그리하여 그 이전까지 900m쯤이던 돌담길 길이도 약 1.1km로 조금 더 길어지게 되었다. 덕수궁 내부길에서 바라본 풍광이 아름답다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주년을 앞두고 지난 주말 모처럼 다시 그 길을 찾았다. 여지없이 그곳엔 적잖은 사람들이 오가며 여가를 즐기고 있었다. '역시 핫 플레이스로구나!'라고 여겨진다. 들머리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앞 돌담길 모퉁이로 삼는다. 덕수궁 돌담길은 흔히 대한문을 바라보며 왼쪽 길을 따라 정동 방향으로 오가기가 십상이나 이번엔 거꾸로 방향을 잡은 것이다. 뒤늦게 열린 길을 더 먼저 살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길은 영국대사관 정문부터 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새로 열린 170m다. 살짝 덕수궁 경내로 들어갔다 나오는 묘미가 있는 곳이다. 그만큼 고즈넉한 궁 안팎 운치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 단, 이 길은 덕수궁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은 지날 수 없는 흠이 있다. 정해진 시간에만 갈 수 있는 점도 다소 불편하다. 그렇기에 앞으로는 현재에 만족치 말고 아무런 지장 없이 언제 어느 때나 마음대로 돌담길을 온전히 돌 수 있도록 서울시와 문화재청을 비롯한 관계 기관의 지속적인 수고가 필요...
안중근 의사 하얼빈 의거 110년을 맞아 기념특별전이 열리고 있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

하얼빈 의거 110주년, 남산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찾다

안중근 의사 기념관 내에 전시된 안중근 의사 의거 현장 사진 ⓒ염승화 1909년 10월 26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1879.9.2.~1910.3.26.) 의사가 일본제국주의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날이다. 올해로 어느덧 110년을 맞는다. 안중근 의사는 19세기 말기에 태어나 1910년 순국할 때까지 31년 짧은 일생을 그야말로 굵직하게 살다가셨다. 비록 생은 길지 않았으나 남긴 업적은 위대하다.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것 외에도 삼흥학교, 돈의학교 설립을 통한 교육 계몽운동 추진과 인재 양성, 광산회사 삼합의 설립과 산업진흥운동 매진, 동의단지회를 위시한 항일 의병조직 결성과 독립 투쟁 등으로 대변된다. 안중군 의사 기념관 전경 ⓒ염승화 거룩한 의거 110년을 맞아 안중근 의사는 국가보훈처로부터 2019년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되었다. 이를 기념하며 안 의사의 숭고한 뜻을 새삼 살펴보고자 그 발자취를 쫓아보았다. 안 의사의 흔적을 가까이에서 확인해 볼 수 있는 곳은 남산 자락에 있다. 일제가 그곳에 세우고 우리 민족의 정기를 말살하려한 옛 조선신궁 터다. 그곳에는 지금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자리하고 있다.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는 탄생부터 순국까지 그의 모든 일대기가 전시되어 있다 ⓒ염승화 안중근 의사에게 서훈된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염승화 기념관 앞에 세워진 안중근 의사 동상 ⓒ염승화 안중근 의사 기념관은 이 땅의 독립을 위해 평생 몸과 마음을 바치다가 순국하신 안중근 의사를 기리고 올곧은 나라사랑 정신을 후세에 전하는 공간이다. 1970년에 처음 세운 옛 기념관을 거쳐 현재의 기념관은 2010년에 새로 지은 것이다. 그곳에는 안중근 의사의 일생이 오롯이 담겨 있다. 안 의사 초상화 등 관련 사진, 당시의 공판 소식이 담긴 신문 기사, 안 의사가 생전에 남긴 붓글씨,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한, 사후에 받은 건국훈장 등 관련 유물과 자료 등이 총 망라되어 있다. 유품 가운데 안 의사가 직접 쓰거나 그린 유묵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