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거포털 메인화면

부동산 초보도 OK! 공공주거정보 총망라 ‘서울주거포털’

서울주거포털 그동안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공공임대·분양, 금융지원 정보들, 많이 찾아 헤매셨죠? 이제 다양한 주거 정보들을 총망라한 온라인 포털 ‘서울주거포털’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딱 맞는 주거지원을 ‘자가진단’으로 조회할 수 있고, SH공사는 물론 LH공사의 서울 전역 임대‧분양 정보를 통합검색 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주거지원, 몰라서 놓치는 일 없도록! 서울주거포털을 꼭 기억해주세요. 서울시가 서울시는 물론 중앙정부를 포함해 공공의 모든 주거정보를 망라한 온라인 허브 플랫폼인 ‘서울주거포털(housing.seoul.go.kr)’을 3일 오픈했다. 간단한 정보 입력만으로 내게 딱 맞는 주거복지 혜택과 금융지원 서비스를 바로 확인하고 신청까지 할 수 있다. SH공사(서울시)와 LH(중앙정부)에서 분양‧임대하는 서울 전역의 공공주택 공고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청년‧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신청은 '서울청년주거포털', 주거 관련 상담은 'e-주택종합상담실', 임대주택 정보는 'SH‧LH공사' 등 사이트마다 방문해야 했다면 이제는 '서울주거포털'에서 모든 정보‧상담‧신청이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현재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주거 관련 사이트는 ‘서울청년주거포털’, ‘공동체·사회주택플랫폼’, ‘e-주택종합상담실’,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등이 있다. 이중 ‘서울청년주거포털’과 ‘e-주택종합상담실’은 서울주거포털에 통합되며, 나머지 사이트는 연계돼 주요 정보를 서울주거포털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시와 정부가 추진하는 다양한 주거지원 정책과 제도가 있음에도 몰라서 지원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주거포털’을 구축했다. 서울시가 지난 10월 발표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의 핵심대책 중 하나다. ‘내게 맞는 정책’ 서비스. 조건을 선택해 검색하면 내게 맞는 주거복지 혜택을 보여준다 ‘서울주거포털’의 주요 서비...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방안을 28일 발표했다

신혼부부의 출발선 지원! 서울시 주거지원 확대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방안을 28일 발표했다 서울시의 높은 주거비로 인해 청년들은 결혼을 주저하고 있습니다. 결혼 후엔 전월세비용, 대출이자로 허덕이다 ‘탈 서울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에 서울시는 신혼부부의 집 문제 해결을 위해 지원책을 확대합니다. 특히, 전세대출 융자지원의 소득기준이 부부소득 8천만 원 이하에서 1억 원 이하(월 800만 원)로 대폭 완화되고, 사실혼 부부도 대상에 포함됩니다. ‘임대주택’ 공급 호수는 늘어나고, LH‧SH공사의 흩어진 정보를 모아놓은 온라인포털도 곧 개설됩니다. 자세한 내용 함께 살펴보시죠.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계획’이 28일 발표됐다. 이번 계획은 예비‧신혼부부 포커스 그룹 인터뷰(FGI),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나선 토크콘서트 등에서 나온 신혼부부들의 현실적인 바람을 담아 만든 것이 특징이다. 서울시는 ‘신혼부부의 출발선’인 집 문제만큼은 반드시 해결한다는 각오로 매년 2만 5천쌍의 주거를 지원한다. 서울시에서 매년 결혼하는 2쌍 중 1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중 하나의 혜택은 반드시 받도록 한다는 계획인데, 무주택 소득 1억 원 미만인 신혼부부는 모두 수혜를 받게 된다. 투자도 당초 계획보다 2조 849억 원(연평균 6,949억 원)을 증액해 파격적인 투자를 단행한다. 내년부터 3년 간(2020~2022년) 총 3조 1,060억 원을 대거 투입한다. ■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계획 주요내용   주요내용 (매년 1만7천호→2만5천호) 세부 추진계획 ① 금융지원 확대 연 5,000호→10,500호 ▴소득기준 : 부부합산 8천만 원 이하→1억 원 이하 ▴이차지원 금리 : 최대 연 1.2%→3.0% ▴지원기간 : 최장 8년→최장 10년 ※ 사실혼 부부 첫 포함 ② 주택공급 확대 연 12,000호→14,500호 ▴신혼부부 매입주택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