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오래되었거나 전통을 계승하고 있는 ‘오래가게’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감성 충만 ‘서울 오래가게’ 옛 다방 베스트3

서울시는 오래되었거나 전통을 계승하고 있는 ‘오래가게’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오래가게. '오래된 가게가 오래가기를 바란다'는 뜻으로 서울시는 30년 이상 운영 중인 가게, 2대 이상 전통을 계승한 곳 등을 ‘오래가게’로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그 중 오랜 전통을 지켜온 카페 3곳을 찾아가 봤다. 어르신들에게는 고스란히 간직해온 추억을 꺼내보는 감성 카페가 되고, 젊은 청춘들에게는 옛 시절을 상상하게 하는 곳. 카페가 다방이라 불리던 그 시절 그 때,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여행하듯 역사 깊은 카페로 떠나보자. 대학로 학림다방 혜화 학림다방 내 인기가 높은 창가 자리 Since 1956. 63년이라는 긴 세월을 지내온 만큼 많은 추억을 담고 있는 혜화의 학림다방. 젊은 사람들에게는 옛 감성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인기 만점의 장소이며,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곳이다. 점심 시간 이후에 방문한다면 대기줄을 서야 할 정도로 유명세가 대단한 학림다방은 한 때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촬영지로도 유명하여 드라마 팬들의 성지순례 장소이기도 하다. 짙은 갈색의 오래된 나무들로 이루어진 독특한 인테리어가 특색인 학림다방은 어느 자리를 앉든 그곳이 포토존이 된다. 학림다방 카운터 겸 주방 이곳의 베스트 메뉴는 비엔나 커피와 블루베리 크림치즈 케이크. 은은한 카페라떼 위로 부드러운 생크림을 올린 나오는 비엔나 커피는 달달한 커피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이곳의 또 하나의 매력은 항상 정통 클래식 음악이 흐른다는 점이다. 오랜 전통의 카페에서 듣는 클래식 음악은 마음이 점점 편안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학림다방의 창가 자리는 북적거리는 혜화 시내의 모습이 한 눈에 보이는 명당이다. ○장소 : 서울 종로구 대학로 119 ○시간 : 10:00 ~ 23:00 연중무휴 ○전화 : 02-742-2877 신촌 독다방 신촌 독다방 내부 전경 Since 1971. 신촌에 위치한 독다방은 독수리다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