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마리

시간 여행 떠나볼까? 경희궁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함께 서울의 5대궁 중 하나인 경희궁. 다른 궁궐에 비해 가장 많이 훼손된 궁으로 그만큼 사람들이 발길이 뜸한 곳이기도 하다. 경희궁은 광해군 때 창건해 인조부터 철종까지 10여 명의 왕이 머물며 정사를 보았던 곳이다. 창건 당시 정전, 동궁, 침전 등 1,500칸에 달하는 건물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대부분 철거되고, 일본인들의 학교로 사용하며 궁궐의 자취를 잃고 말았다. 하여 역사 속으로 사라져버린 경희궁과 그 시대, 그 길을 걸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발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기 위한 축제가 진행됐는데, 이름하여 ‘경희궁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이다. 서울 5대 궁중 하나인 경희궁의 흥화문 ⓒ김수정 경희궁지 모습 ⓒ김수정 필자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열린 경희궁 문화길 두둥-탁! 페스티벌의 첫 날, 첫 프로그램이었던 ‘장유정의 렉쳐콘서트’에 참여하기 위해 갤러리마리를 방문했다. 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수의 인원만이 참여할 수 있었고 사전 예약을 통해 신청 받았다. 건물에 들어서는 순간, 우리를 맞이한 것은 조선의 왕비를 표현한 디지털 작품과 돌로 만든 전통 가구들이었다. 작가 권창남과 우종일의 우리시대 예술가의 관점으로 조망하는 과거와 전통의 미(美) ‘경희궁_현재시대(現在時代)’ 전이다. 전시는 별도의 예매없이 갤러리마리 운영 시간 내 관람할 수 있으며 11월15일까지 열린다. 권창남 작가의 ‘경희궁 현재시대’ 전 ⓒ김수정 현재시대 전시는 11월 15일까지 갤러리마리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김수정 작품들을 감상하며 콘서트가 진행되는 2층으로 올라갔다. 2층 역시 사진과 조각들이 전시되어 있는 공간으로 이곳에서 작은 콘서트가 진행됐다. 작품들로 둘러싸인 공간에 앉아 옛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불렀던 노래를 들었다. 강연과 노래로 렉처콘서트를 진행한 한국대중가요연구자 장유정 교수는 경희궁이 역사 속에서 잊히기 시작한 일제강점기 당시 불렸던 근대가요...
전차 381호 (등록문화재 제467호), 제조시기 : 1930년 경

서울 전차 타고 근대 여행 출발!

전차 70년의 역사를 다룬 '서울의 전차'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과 한국전력공사가 공동으로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2019년 12월 19일부터 2020년 3월 29일까지 진행된다. 대한제국 초기 전차들에 대한 희귀한 자료를 포함하여 1890년대 초부터 1904년까지, 1920년부터 1922년까지에 해당하는 희귀한 서울 전차 사진들이 다수 있어 의미를 더한다. 서울역사박물관 기획 전시실 입구 '서울의 전차' 전시 ©정인선 전차는 1899년 도입되어 1968년까지 70년 간 서울을 달렸다. 이번 전시는 전차 개통 120주년을 맞아, 서울을 달렸던 전차의 운행 역사 및 바뀐 도시의 모습, 사람들의 생활상 등을 보여준다. 전시의 구성은 '1부: 근대로의 질주', '2부: 궤도와 바퀴는 사람들의 발이 되고', '3부: 70년간 운행의 종료'로 구성돼 있다. 기획 전시가 진행되는 전시실 내부의 모습 ©정인선 1899년에 전차가 개통돼 한성은 근대도시 기반시설을 갖추게 되었다. 이후 1968년 마지막 전차가 운행을 마칠 때까지 전차는 서울의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다. 세계에서 전차가 가장 먼저 실용화된 때가 1881년인데, 한성은 세계적으로도 매우 이른 시기에 전차가 도입된 셈이다. 산업진흥이라는 목표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면에서도 변화를 일으켰다. 도시 경관이 변화되고 사람들의 의식 및 생활도 새로운 질서 속에 편입되었다. 전차의 질주는 근대로의 질주였다. 전차의 등장을 연도별로 정리해서 보여주고 있다 ©정인선 1889년 5월에 열린 전차 개통식에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고 한다. 모두가 숨죽이며 지켜보던 가운데, 동대문 발전소에서부터 전차 8대가 운행을 시작했다. 한성에서 전차가 달리는 역사적인 순간은 아시아에서 일본 교토와 나고야에 이은 세 번째였으며, 수도로서는 첫 번째이다. '전기철도', '전기거'라고도 불렸던 전차는 이렇게 등장했다. 부서지는 성벽, 변형되는 궁궐의 모습 ©정인선 ​한성이 근대화의 물결에 휩쓸릴 때에도 성벽은 황도(皇都)의...
박선영 '섬의얼굴'

87년생이 바라본 ‘제주 4·3’은? ‘동백꽃피다’ 전

서울시에서는 청년예술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최초예술지원사업을 연다. 그 중 청년예술단은 젊은 예술가들이 팀을 이루어 시의성 있는 주제로 전시나 공연을 만든다. 올해 선정된 팀 '제 0세계'는 '제주 4.3'을 주제로 프로젝트 결과를 공유하는 전시를 한다. 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지난 10월 1일 오픈해 오는 22일까지 영등포구에 위치한 '쇼앤텔'에서 진행 중이다. 60년대에 태어난 나에게도 생소하여 불편했던 제주 4.3을 87년생 청년들은 과연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 것일까.  전시 포스터 이미지 ⓒ김호정 어릴 적 나에게 제주도는 아주 먼 곳이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귤이 재배되는 곳이었고, 인기 있는 신혼여행 관광지였으며, 아름다운 풍경의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였다. 내가 기억하는 ‘제주 4.3 사건’은 고등학교 국사 시간 교과서에 있던 한라산 배경의 사진 한 장과 ‘공산당에 의한 폭도들의 반란’이라는 문장이 전부였다. 그 짧은 문장과 나의 무관심이 더해져 사는 동안 제주 4.3사건은 기억 속에서 잊혀졌다. 우리 현대사 속의 많은 사건들이(4.19, 광주 5.18민주화 운동) 재조명되고 진실이 하나 둘 씩 밝혀지는 과정을 통해 그 동안의 역사가 권력자들에 의해 뒤틀렸다는 것을 알았다. 제주 4.3 사건 역시 내가 배웠던 내용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어렴풋이 느꼈지만 제주도라는 물리적인 거리감 때문인지, 6.25사변 전에 일어났던 이념갈등 정도로 치부해서인지 다른 나라 이야기인 것처럼 기억에 깊이 남아 있지는 않았다. 쇼앤텔 갤러리 전시장 입구 ⓒ김호정 전시장 입구에 라는 전시 제목과 활짝 펴 있는 동백꽃의 포스터를 보고 ‘그래도 우리는 꽃을 피운다’라는 강한 저항의 메시지를 느끼며  전시를 보았다. 전시장에 들어서자 이 내용과는 연관성이 없을 것 같은 ‘극락왕생’이라는 글자가 크게 눈에 들어왔다. 타이포그라피로 작업된 글자는 마치 한라산의 등고선처럼 보였고 이전에 교과서에서 봤던 사진과 오버랩 되었다. 산으로 올라간 무장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