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의 찾아가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구로구의 갤러리 구르지

서울시립미술관 작품이 우리동네로 찾아옵니다

서울시립미술관의 찾아가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구로구의 갤러리 구르지 서울시립미술관과 구로구 구로문화재단과 함께 하는 ‘SeMA Collection : 이야기가 있는 그림’전이 현재, 구로근린공원에 위치한 ‘갤러지 구르지’에서 열리고 있다. ‘서울은 미술관’이라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시민과 가까이에서 함께 할 수 있는 미술 소통 사업의 일환이라고 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의 올해 찾아가는 전시회 프로젝트의 첫 번째에 해당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을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는 ‘SeMA Collection’ 전시가 3월 말까지 계속된다 오랜만에 파란 하늘이 열린 날, 상쾌한 기분으로 구로구에 위치한 ‘갤러리 구루지’를 찾았다. ‘갤러리 구루지’는 지하철 2호선 대림역 4번 출구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구로구의회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이 있는 구로근린공원 안에 위치해 있다. 벽돌로 지어진 고풍스러운 건물 외형만 보고서도 이곳이 갤러리임을 쉽게 알 수 있다. 1층에 ‘SeMA Collection : 이야기가 있는 그림’ 배너 광고가 보이고 전시장 안으로 들어가니 꽤 큰 공간에 여러 작품들이 눈에 들어온다. 무엇보다도 시민들은 무료로 이 전시회를 즐길 수 있어 좋다. 이용백 작가의 ‘Angel Soldier_Photo 01 작품. 꽃 무리 속에 위장한 군인이 숨어 있다 입구 오른편에 커다란 꽃들이 그려진 작품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이 그림은 ‘Angel Soldier_Photo 01’ 이라는 작품으로 이용백 작가가 남자들의 군대 생활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게 된 작품이라고 한다. 화사한 꽃들 속에서 자세히 보면 꽃무늬 군복으로 위장하고 총을 든 군인을 찾을 수 있어 흥미롭다. 정은정 작가의 ‘수영장의 아기돼지’ 작품을 바라보고 있는 관람객 왼편에 첫번째로 걸려 있는 작품은 ‘수영장의 아기돼지’라는 작품이다. 마치 그림 같은 느낌인데 알고 보면 사진이다. 정은정 작가의 작품으로 ‘동물 에피소...
녹사평역의 지하 1~5층 역사는 현재 공공예술작품들로 채워지고 있다

미리 엿본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3월 개장

녹사평역의 지하 1~5층 역사는 현재 공공예술작품들로 채워지고 있다 녹사평역 2번 출구로 나와 걷다 보면 경리단길이 나타난다. 이태원 경리단길은 요즘 SNS, 방송에 나온 핫한 음식점들이 즐비하여 많은 커플, 가족, 외국인들까지 찾아오는 곳이다. 맛집 외에도 빈티지 옷가게, 레코드 카페 다양한 볼거리도 많은데, 경리단길만큼이나 6호선 녹사평역도 많은 볼거리로 채워지고 있다. 녹사평역에 변화가 시작된 것은 작년 8월 ‘서울은 미술관’ 일환으로 녹사평역 프로젝트 착공식을 하면서부터이다. ‘서울은 미술관’ 프로젝트는 시민의 보다 아름다운 삶이라는 공공적인 가치를 추구하고, 도시공간에 예술적인 상상력과 인간적 정취를 담고자 2016년부터 진행해온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돈의문박물관, 자하담 육교에 이어 지하철 역사에도 ‘서울은 미술관’ 프로젝트가 시행되는 것이다. 녹사평역 지하 4층 대합실 공간에 설치 중인 미술 작품 녹사평역은 지하 1~5층을 합해 총 6,000㎡ 규모로 매우 크며 유리 돔의 자연 채광과 원형 대합실을 가지고 있어, 예술 테마역사로 조성하기 알맞다. 현재 녹사평은 ‘지하예술정원’ 조성을 위해 3월 중순경 설치작품을 완료하고 개장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개장을 앞둔 녹사평역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미리 구석구석 살펴보았다. 먼저 6호선 녹사평역에 내리면 지하 5층 승강장부터 시작된다. ‘땅의 온도’를 주제로 땅속 깊은 곳에서도 계절과 시간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 설치되고 있다. 삭막한 승강장 기둥과 벽면에서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채워지고 있다. 계단을 오르면 지하4층에 넓은 공간이 나타난다. ‘숲의 소리’를 주제로 한 이곳에선 나무와 같은 형상의 설치물을 만나볼 수 있다. 거대한 크기만큼 어떤 획기적인 작품을 만날 수 있을 지 기대되는 곳이다. 녹사평역 천장과 벽면에 채워지고 있는 미술 작품들 천장과 벽면에도 미술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천장을 보면 유연한 곡선의 실들이 다양한 색을 뽐내고 있다. 우리나라 사계절의 ...
종로구 신영동 삼거리 육교 바닥에 펼쳐진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

오래된 육교길이 예술 카펫으로 변신! 여긴 어디?

종로구 신영동 삼거리 육교 바닥에 펼쳐진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 종로구에서 가장 오래된 육교이자 신영동‧평창동‧부암동을 연결하는 신영동삼거리 육교가 공공미술 작품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1994년에 완공된 신영동삼거리 육교는 종로구에 남아 있는 3개의 육교 중 가장 큰 규모로 상판 길이가 110m가 넘는다. 횡단보도를 만들기 어려워 현재까지 세검정초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로로 이용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은 미술관’ 사업 일환으로 신영동삼거리 육교를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으로 탈바꿈했다고 5일 밝혔다. ‘자하담(紫霞談)’이란 이름은 예로부터 창의문 밖 일대를 일컫던 ‘자하(紫霞)’라는 별명에서 따왔다. ‘자줏빛 노을이 지는 땅(자하)’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談)’를 뜻한다. 3명의 젊은 예술가(장석준, 박제성, 정소영)의 참여로 탄생한 ‘자하담’은 육교 바닥에 설치된 ‘자하담돌’,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자하신화’, QR에 동네 이야기를 담은 ‘자하교감’ 등 총 3개로 구성됐다. 밤과 낮의 반전이 인상적인 ‘자하담돌’ (정소영作) 밤과 낮의 반전이 인상적인 ‘자하담돌’(정소영作)은, 낮에 흡수한 태양빛을 밤에 발산하는 친환경 축광석이 사용됐다. ‘자하담돌’은 어두운 밤에 더 특별해진다. ‘자하신화’(박제성作)는 육교 정중앙 지점에서 구현되는 증강현실(AR) 작품이다. 세검정초등학교 92명의 어린이들이 ‘우리 동네를 지키는 상상의 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그림 속에 등장하는 97개 캐릭터들은 이름과 사는 곳, 능력이 다르다. 현실 세계를 배경으로 가상의 작품들 감상하는 특별한 경험은 육교 위에서만 가능하다. AR 지표에서 구현되는 ‘자하신화’ ‘자하신화’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자하담’ 어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은 후 육교 가운데 설치된 지표 위에서 구동하면 현장에서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하교감’은 육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