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상가 서울옥상에서 바라본 눈 덮인 서울ⓒ문청야

눈 오는 날, 세운상가로 가자!

청계천 옆에 위치한 세운상가 모습 ‘서울에 눈이 온다면 가봐야지’ 하며 손꼽아 기다리던 곳이 있었다. 12월의 어느 일요일 아침 눈을 떠보니 아파트 화단에 눈꽃이 활짝 피어있다. “오늘이다!” 반갑게 외치며 달려간 곳은 세운상가 옥상이었다. 버스를 타고 종로 4가역 종묘 앞에서 내리면 바로 세운상가가 보인다. 세운상가군은 종로4가 종묘광장공원과 청계천 세운교 사이에 있다. 횡단보도를 건너 올라가는 ‘다시 세운 광장’의 길은 하얀 융단을 깔아놓은 듯하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깨끗한 눈을 보니 괜히 가슴이 두근거렸다. 세운상가는 1968년 세워진 국내 최초의 종합전자상가이다. 세운이라는 이름은 ‘세계의 기운이 모이다’라는 뜻이다. 세운상가군은 종로구 세운상가(가동)에서부터 퇴계로 신성·진양상가까지 약 1Km에 걸쳐 일직선으로 늘어선 총 7개 상가를 말한다. 그 사이에 세운상가 나동(아세아전자상가), 청계·대림상가, 충무로 삼풍상가·피제이 호텔 명동 등이 들어서 있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사업으로 세운상가가 다시 세워졌다. 오랜 세월 좌초 위기에 처해 있던 세운상가와 주변 상권에 다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세운상가 서울옥상에서 바라본 눈 덮인 서울 3층으로 올라가면 세운상가를 홍보하는 마스코트 로봇 ‘세봇’이 보인다. 세봇을 지나 엘리베이터 옆 통로에 위치한 전자부품상가에 들렀다.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두툼한 브라운관 TV나 턴테이블, 워크맨, 라디오, 무전기 같은 아날로그 제품들이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한때 종합전자상가이자 제조공장으로서 호황을 누렸던 곳이다. 9층으로 올라가니 드넓은 공간이 가슴에 와락 안겼다.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건너편 종묘에 사람들이 총총히 오가는 모습이었다. 사방으로 환하게 열린 옥상 전망대에를 한 바퀴 돌며 서울의 풍경을 감상했다. 70~80년대의 낡은 옛 건물, 높은 빌딩, 다리 밑으로 흐르는 물 등 다채로운 풍경이 한데 들어왔다. 다시 세운상가 옥상에서 바라본 종묘 방향 풍경...
종묘와 다시 세운 상가 사이

[여행스토리 호호] 다시·세운 상가와 종묘

호호의 유쾌한 여행 (66)세운상가 종묘와 다시 세운 상가 사이 ◈ 다시·세운 상가와 종묘-지도에서 보기 ◈ 서울 거리 곳곳이 단풍으로 예쁘게 물들어 있습니다. 종묘를 넘어 북한산까지 보입니다. 마음 한켠이 편안해집니다. 제가 지금 서 있는 곳은 세운상가 내에 있는 ‘서울옥상’입니다. 세운상가에 대한 추억이 다들 하나씩 있으시죠? 개인적으로 세운상가는 어린 시절 납땜 도구 사러 갔던 곳 중 하나였는데요. IMF 이후 제조업이 쇠퇴하고 IT 기술로 넘어가면서 세운상가도 기억에서 점점 잊히게 됩니다. 1967년 우리나라 최초 주상복합타운 자리에서 내려와 점차 낙후되어 갑니다. 하지만 50년이 지난 2017년, 서울시 도시 재생 사업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재탄생했습니다. ‘세상의 모든 기운이 합쳐진다’는 의미를 담은 세운상가의 이름답게 남다른 변화입니다. 다시·세운 프로젝트는 기존 건축물을 최대한 활용하고, 보수와 리뉴얼을 통해서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작업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공중 보행길입니다. 공중 보행로 양쪽으로 펼쳐진 메이커스 로드 지난 2005년에 청계천 복원 당시 기존에 있었던 세운 – 대림상가 간 3층 높이 공중보행교를 철거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12년 만에 ‘다시 세운 보행교’라는 이름으로 부활했습니다. 공중보행로는 종묘에서 남산공원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공중 보행로 양쪽으로는 메이커스 로드가 펼쳐집니다. 기존에 터를 잡고 있던 상인들과 청년 창업자들이 함께 만들어나갈 수 있는 업무 환경이 조성되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들의 창작, 개발도 함께 이어진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세운상가 장인들이 만들어낸 로봇 세-BOT 세운상가에서는 탱크, 잠수함도 만들 수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곳은 메이커에겐 꿈의 장소입니다. 세봇은 기존 상인들이 힘을 합쳐 만든 로봇입니다. 세운상가 첫 글자와 로봇의 봇을 합친 이름입니다. 말도 하고, 팔도 이리저리 움직이고 몸도 움직입니다. 녹음된 안내...
사진 마니아들 '다시·세운'에 주목하는 이유

사진 마니아들 ‘다시·세운’에 주목하는 이유

`다시 세운` 프로젝트로 새 단장한 종로 세운상가 종로 세운상가가 최근 사진 마니아들에게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인스타그램에서도 해시태그 `#세운상가`가 부쩍 늘었다. 지난 10월 11일 방문한 세운상가에서 그 답을 바로 발견할 수 있었다. 그 전까지는 세운상가하면 용산 같은 전자상가나 청계천변에 있는 공구 부품 상가들을 떠올렸다. 혹자는 세운상가가 한 때 상권이 쇄락하고 폐허같았던 모습을 떠올리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최근 서울시가 도시재생 사업으로 ‘다시 세운’ 프로젝트를 전개하면서, 새롭게 옥상을 개방하고, 주변 상가건물과 연결하는 보행교 등을 놓으면서 활력이 되살아나고 있다. 남산타워·종묘·주변 경관을 모두 감상할 수 있는 옥상 먼저 엘리베이터를 통해 옥상으로 이동하였다. 건물 앞에 위치한 통유리 엘리베이터는 이동하는 동안에도, 투명한 창을 통하여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특히 8차선 도로 위 횡단보도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는 종묘와 그 뒤로 병풍처럼 펼쳐져 있는 풍광을 찍느라 5층 높이를 오르는 시간이 짧게만 느껴졌다. 8층 세운상가 옥상은 예전에는 일반에 개방하지 않았던 곳이다. 이번에 전망대를 만들고 시민 휴식공간을 조성했다. 이와 더불어 새로 붙인 이름은‘서울옥상’이다. 이곳에서는 우선 세운상가 주변 오래된 간판과 함께 고층빌딩, 남산타워가 한 눈에 담겼다. 남산타워와 고층빌딩, 주변 풍경을 카메라 렌즈에 담으니 사진작가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서울옥상 전망대에서 바라본 종묘 무엇보다 세운상가 옥상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묘미는 바로 종묘다. 종묘는 숲에 둘러싸여 있어 외부에서는 그 모습이 가려져 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종묘와 하늘, 짙푸른 나무들이 어우러진 풍경은 남다른 감상을 느끼게 하였다. 사진을 찍으면서 옥상 구석구석을 누빈 후에는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벤치를 찾았다. 벤치에 앉아보니 자연스럽게 등이 젖혀지면서 하늘을 감상할 수 있었다. 개장한지 오래 되지 않았지만 벌써 세운상가 옥상 곳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