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극제

개성만점 연극 다 모였다!…‘서울연극제’ 개최

서울의 대표적인 연극축제 ‘제39회 서울연극제’가 28일부터 29일까지 31일간 대학로 일대 주요 공연장에서 개최된다. 특히 이번 연극제는 마로니에 공원 내 ‘연극안내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시민과 배우가 함께하는 ‘희곡읽기’, 작가·연출가와 직접 소통하는 ‘관객과의 대화’, 연극계 종사를 희망하는 청년 및 관련 단체를 위한 ‘서울연극브릿지페어’ 등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과 가까운 연극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탈극장 성격의 ‘프린지-서울창작공간연극축제’가 대학로 일대에서 29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이외 2016년부터 매년 새로운 이야기로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서울연극제의 상징인 거리 퍼포먼스 ‘달걀 인간의 일상’도 펼쳐질 예정이다. 아울러 (사)서울연극협회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창작부터 번역, 초연부터 재연까지 작품의 영역을 넓혀 탄탄한 희곡과 개성 넘치는 연출력으로 탄생한 우수 작품 10편을 선정했다. 2018년 공식선정작 10편은 5월 4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주요 공연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 서울연극제 2018 공식선정작 10편 공연명 기간 장소 툇마루가 있는 집 5.4(금)-5.13(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공포 5.4(금)-5.13(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 5.4(금)-5.13(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이혈(21세기 살인자) 5.4(금)-5.13(일)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 5.4(금)-5.13(일) 동양예술극장 3관 오를라 5.18(금)-5.27(일) 동양예술극장 3관 4 four 5.4(금)-5.13(일) 아트원씨어터 3관 그때, 변홍례 5.18(금)-5.27(일) 유니플렉스 2관 깊게 자자, 죽음의 문턱까지 5.4(금)-5.13(일) 유니플렉스 2...
서울연극제의 상징인 `알` 모양 탈을 쓰고 길거리 연극을 감상하는 시민들 ⓒ고함20

거리로 나온 무대 ‘서울연극제’ 직접 가보니

대한민국 현대 연극의 흐름과 방향을 만나는 시간, ‘서울연극제 2017’가 봄을 타고 다시 시민 곁으로 찾아왔다. 4월 2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5월 29일까지 약 38일 동안 혜화동 일대에서 대규모 연극 축제가 벌어진다. 다양성에 초점을 맞춘 공식 선정 작품 10편이 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맞는다. 또한, 길거리 공연, 시민과 함께 희곡 읽기, 설치 미술 등 거리 곳곳에서 연극이 살아 숨 쉬며 관객과 소통할 기회를 얻는다. ‘서울연극제 2017’은 기존의 창작극 제약에서 벗어나 번역극, 재연공연까지 영역을 넓혔다. 예술감독 최용훈은 “올해의 콘셉트는 다양성의 회복이다”라며 국내외를 아울러 신구세대를 통합하는 작품을 선정하였음을 밝혔다. 서울연극제의 상징인 `알` 모양 탈을 쓰고 길거리 연극을 감상하는 시민들 기자 역시 축제의 물결에 뛰어들었다.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에서 공연되는 극단 백수 광부의 ‘벚꽃동산’을 직접 관람했다. 안톤 체호프의 ‘벚꽃동산’은 몰락한 부호인 라네프스카야 부인이 자신의 영지인 벚꽃동산이 경매로 넘어가는 상황 속에서 과거에 얽매이고, 그를 벗어나는 과정을 그린다. 극단 백수 광부는 이 과정을 ‘꿈’으로 치환했다. 이를 위해 무대를 둘러싼 흰 천에 영상을 쏘고, 아름다운 몇 겹의 그림자를 만들어냄으로써 시각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노인, 학생, 가족, 연인 등 다양한 관객들이 극장을 가득 메웠다. 흰 천 뒤에 숨겨진 언덕길로 배우들이 퇴장하자, 관객 중 더러는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공연이 끝나고 퇴장하는 길은 연극이 주는 메시지에 대한 이야기들로 가득 찼다. “어려웠다”라며 일행과 이야기를 나누는 남성이 있었고, “마지막 장면이 너무 좋았다”라며 열띤 토론을 벌이는 학생도 있었다. 극장 밖 `시민과 배우가 함께하는 희곡 읽기` 행사 모습 극장 밖에서도 연극 축제는 계속된다. 축제 기간 내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마로니에 공원에서 ‘시민과 배우가 함께하는 희곡 읽기’가 진행된다. “집에 가서 후...
공연포스터

요즘 핫한 연극은 다 모았다 ‘서울연극제’

‘제38회 서울연극제’가 4월 26일부터 5월 28일까지 대학로를 비롯한 서울 주요 공연장에서 열린다. 서울연극제는 1977년 ‘대한민국연극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가 1987년 ‘서울연극제’로 명칭을 변경한 후 38년간 꾸준히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그동안 함께 진행했던 다양한 프로그램을 분리하고 오롯이 ‘공식 선정작’만으로 진행하여 관객에게 최고의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로 준비하였다. 올해 공식 선정작은 1차 대본심의와 2차 PT를 거쳐 56편의 작품 중 선정하였다. 특히 작년까지는 창작희곡만을 심사대상으로 삼던 것과 달리 번역작과 초연, 재연작까지 영역을 넓혔다. 공식 선정작 10편은 ▲벚꽃동산 ▲옆방에서 혹은 바이브레이터 플레이 ▲2017 애국가-함께함에 대한 하나의 공식 ▲초혼 2017 ▲지상 최후의 농담 ▲사람을 찾습니다 ▲페스카마-고기잡이 배 ▲원무인텔 ▲말 잘 듣는 사람들 ▲손이다. ■ 서울연극제 주요 프로그램 구분 공연명 기간 장소 경연 공식선정작 벚꽃동산 4.28(금)-5.07(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옆방에서 혹은 바이브레이터 플레이 4.28(금)-5.07(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2017 애국가 -함께함에 대한 하나의 공식 4.27(목)-5.07(일)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초혼 2017 5.04(목)-5.14(일) 이해랑예술극장 지상 최후의 농담 4.27(목)-5.07(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사람을 찾습니다. 4.26(수)-5.07(일) 동양예술극장 3관 페스카마-고기잡이 배 5.10(수)-5.21(일) 동양예술극장 3관 원무인텔 5.04(수)-5.14(일) 알과핵소극장 말 잘 듣는 사람들 5.18(목)-5.28(일) 알과핵소극장 손 5.18(목)-5.28(일) 드림아트센터 4관 특별 프로그램 프린지 '서울창작공간 연극축제' 참...
2014041110385745_mainimg

서울연극제, 무료로 보려면…

서울시가 35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서울연극제'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극축제로 키우기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선다. '2014 제35회 서울연극제'는 '연극은 시대의 정신적 희망이다'는 슬로건아래 4월 14일(월)~5월 11일(일)까지 28일간 열린다. 올해는 53개 작품이 쏟아진다. 주요 프로그램은 경연 부문의 ▴공식 참가작 8편 ▴미래야 솟아라 8편 ▴자유참가작 8편, 그리고 비경연 부문의 ▴기획 초청작 2편 ▴공동기획작 1편 ▴창작공간연극축제 26편이다. 올해는 시민들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연극 프로그램이 풍성해진 것도 특징. '어레인지 편집의 신', '어린왕자', '변신', '버꾸, 할머니', '가족', '햄릿', '당신은 어느별에서 왔소', '김준섭은 알지만 김준섭은 모르는 것들' 등 창작공간연극축제 26편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 ☞무료 공연 리스트 바로가기 )  무료 공연은 서울연극제 홈페이지(www.stf.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관람할 수 있다. 유료 공연은 대학로티켓닷컴(www.대학로티켓.com)이나 미소나눔티켓(G마켓, 옥션)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또 대중들과 함께하는 자리 마련을 위한 행사로 느리게 걷기(부토)워크숍, 한일연극 세미나, 한국연극 100인의 독백, 바자회, 희곡집 출간, 대학로 소나무길 다문화축제 등을 개최한다. 이밖에도 도서바자회, 한국 연극인 부모 협동조합 바자회, 대학로 소나무길 다문화축제 등 다양한 참여행사가 열린다. 연극 관람연령, 관람가, 작품소개, 공연일정, 공연장, 기획행사 정보 등 제35회 서울연극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연극제 홈페이지(www.stf.or.kr)나 서울연극제 집행위원회(02-765-7500)에 문의하면 된다. 홈페이지 : 서울연극제 (www.stf.or.kr) 문의 : 서울연극제 집행위원회 02-765-75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