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빛 물결의 향연 서울억새축제

은빛 물결에 설렘지수 상승…‘서울억새축제’ 18일까지

은빛 물결의 향연 서울억새축제 가을 정취의 최고봉을 꼽자면, 노을 지는 억새밭 풍경 아닐까요. 억새가 바람에 흔들리며 만드는 은빛 물결의 장관은 딱 지금이 절정. 1년을 기다렸던 하늘공원 서울억새축제가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열립니다. 축제기간동안만 밤 10시까지 개장하니 따뜻한 옷 챙겨서 야간데이트를 즐겨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억새와 함께 곱게 물든 코스모스, 댑싸리, 핑크뮬리 정원도 빼놓을 수 없는 포토존이랍니다. 하늘과 맞닿은 억새밭에서 가을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제17회 서울억새축제’가 마포구 상암동 소재 하늘공원 6만평 억새밭에서 억새꽃이 절정인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7일간 개최된다. 억새밭 사이에서, 가을꽃 이색정원에서 '인생사진' 찍자 하늘공원은 가을날 인생사진을 연출하기에 더없이 좋아 사진촬영 명소로 소문이 났다. 특히 축제 기간은 연중 유일하게 밤 10시까지 개장하고, 억새뿐 아니라 하트를 머금은 ‘코스모스’, 몽글몽글 붉게 물든 ‘댑싸리’, 분홍빛 ‘핑크뮬리’ 등 가을꽃들이 식재되어 서울의 야경과 함께 가을을 만끽하기에 제격이다. 하늘공원 억새밭과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한강 전경 이번 축제에서는 억새밭 사이로 동행길, 위로길, 소망길, 하늘길 4가지 ‘이야기가 있는 테마길’ 7.2km가 꾸며져 이야기를 찾아 나서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동행길’에는 사랑 메시지를 담아 추억의 장소로 꾸미고, ▲‘위로길’에는 음악이 흐르고, ▲‘소망길’에는 소원터널을, ▲‘하늘길’에는 땅으로 내려온 작은 별들을 각각 설치했다. 하늘공원은 축제기간에 한해 오후 10시까지 야간개장한다 전시‧체험‧영화상영 프로그램도 풍성 축제장에는 생명의 땅이 된 쓰레기 산 난지도의 이야기를 담은 대형그림(길이 20m) ‘난지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공원사진사 23명의 사진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이번 축제에는 마포구 신수동 주민들이 60일간 정성으로 뜨...
은빛 억새, 푸른 하늘, 그리고 하늘공원 전망대가 어우러진 가을 풍경 ⓒ뉴시스

억새 따라 일렁이는 가을빛 ‘서울억새축제’

은빛 억새, 푸른 하늘, 그리고 하늘공원 전망대가 어우러진 가을 풍경 은빛 솜털이 춤추듯 하늘거린다. 그 앞으로 일상에 지친 도시민들이 들뜬 표정으로 다가선다. 손에 들린 카메라는 덩달아 흔들린다. 비단처럼 고운 억새밭 속의 연인, 가족, 친구들이 삼삼오오 맑은 웃음을 자아낸다. 환하게 짓는 미소는 그렇게 또 하나의 가을의 전설이 돼 추억으로 남는다. 밤이 되자 은은한 달빛 아래 조명까지 받은 억새는 또 다른 정취를 빚는다. 잿빛 억새가 빨강, 보라, 연두, 노랑… 한밤에 무지개로 피어난다. 저마다의 사연으로 가슴 시린 시민들 마음을 포근히 감싸준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서울억새축제’는 2002년 월드컵 공원 내 하늘공원을 조성하면서 첫발을 뗐다. 서울시가 쓰레기 매립지였던 난지도 일대를 ‘하늘공원’과 ‘평화의공원’, ‘난지한강공원’으로 탈바꿈 시켰다. 특히 제2매립지를 하늘공원으로 바꿔 억새를 심었다. 15년이 흐른 지금, 하늘공원에는 철새가 날아들고 맹꽁이와 개구리가 산다. 2015년엔 멸종 위기 동물인 삵이 발견돼 생태공원으로서의 면모를 다졌다. 각종 쓰레기가 매립된 탓에 150여 종의 귀화 식물도 자란다. 난지도 귀화식물은 우리나라 전체 귀화식물의 50%를 차지한다. 아름다운 조명의 하늘공원 야경. 억새축제 기간에는 야간 개방을 하고 있다. 생태공원인 만큼 낮에는 시민에게 개방하지만 밤에는 야생 동식물의 보호를 위해 문을 닫는다. 예외가 있다. ‘서울억새축제’ 기간 중이다. 억새풀이 만발한 10월, 입구와 전망대를 비롯한 억새밭 일대에 조명을 설치해 밤 10시까지 문을 연다. 억새밭 내 무대에서 시민을 위한 야간 소공연도 펼쳐져 눈과 귀가 즐겁다. 이번 억새축제에서는 주말을 이용해 거리 퍼레이드, 팝페라, 7080 노래 공연, 마술쇼 등이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이어진 공연에는 시민 100여 명이 모였다.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즐기는 문화 축제로서의 면모를 한껏 뽐냈다. 제15회 서울억새축제를 즐기고 있...
갈대ⓒ뉴시스

와~ 떠나자, 5만 평의 은빛 억새밭으로

‘서울억새축제’ 많이 기다리셨죠? 바람에 흔들리는 5만 평의 억새꽃물결을 올해도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장관이기에 매년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데요. 특히 행사기간에는 공원 개방시간을 밤 10시까지 연장하니, 시간에 쫓기지 않고 억새밭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억새는 물론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까지 마련돼 있으니 연인, 가족과 함께 꼭 다녀오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제15회 서울억새축제’가 10월 7일부터 16일까지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에서 열린다. 다른 억새축제와는 달리 각 장소별로 자연친화적인 조명을 설치하여 야간경관과 함께 조명과 잘 어울리는 억새의 자태를 볼 수 있다.억새경관과 행사장 안전을 위해 써치라이트 및 별초롱 70개를 설치하는 등 경관조명을 확대했으며, 보행 시 안전을 고려하여 청사초롱 1,000여 개를 설치하고 조도를 개선했다.또한 하늘공원 중앙로 동편에는 100m 길이의 LED터널을 설치하여 환상적인 조명연출과 더불어 사진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작품 등을 감상할 수 있다.7일 저녁 7시, 하늘공원 중앙무대에서 펼쳐지는 개막식은 샌드아트와 축하공연을 비롯해 시민퍼레이드, 조명 점등식이 펼쳐진다.시민참여 프로그램은 총 5개의 존으로 구성돼 있다. ‘체험존’에서는 공원에서 나온 부산물을 활용해 부엉이·무당벌레 브로치, 맹꽁이 머리띠, 균형잠자리 등 공방체험을 할 수 있는 16개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문화존’에서는 움직이는 황토마임 공연과, 마술, 거리퍼레이드, 국악·팝페라·트롯트·통기타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마련돼 있다. ‘소망존’은 한지에 소원을 적어 억새 소원바위에 달 수 있으며, 은하수 소원터널을 지나며 맹꽁이·하트모양의 소원지에 소원을 적을 수도 있다.특히 올해는 난지도 쓰레기 매립지 위에 만들어진 월드컵공원의 회복과정을 사진과 시로 담은 작품들을 전시할 계획이다.난지도의 예전모습과 공원화 과정, 그리고 오늘날 공원의 사계절을 시민사진공모를 통해 총 15점을 선정...
야간에는 조명으로 연출 된 색다른 억새밭 풍경을 즐길 수 있다 ⓒCK

[포토] 야경이 아름다운 ‘억새축제’

억새축제가 열리고 있는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억새밭이 펼쳐진 배경 앞에서 시민들이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다 하늘공원에 마련된 포토존 앞에서 억새밭을 사진에 담는 시민들 야간에는 조명으로 연출 된 색다른 억새밭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억새만큼이나 인기가 많은 코스모스 밭에 사진을 찍기 위해 모여있는 시민들 하늘공원에는 억새뿐 아니라 해바라기 밭도 조성되어 있어 인기를 모으고 있다 가을이 물씬 느껴지는 억새밭을 찾는 시민들, 밤이 늦도록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이름처럼 하늘과 맞닿아 있는 하늘공원에서 오는 17일까지 서울억새축제가 열립니다. 2002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서울억새축제는 어느덧 서울의 대표 가을축제로 자리를 잡았는데요.올해는 다양한 포토존과 체험 프로그램들로 더욱 풍성합니다. 축제기간에는 개방시간이 오후 8시에서 10시로 늘어나고, 해가 진 뒤에는 억새밭 위로 화려한 조명이 비춰져 야경이 아름답습니다. 심야데이트 장소로 딱 좋겠죠? (관련기사☞ 하늘과 맞닿은 은빛 물결, 서울억새축제) 바람결에 흔들리는 억새처럼 마음 속 걱정들을 훌훌 털어내고 싶다면, 지금 바로 하늘공원으로 오세요! ...
마포구 하늘공원 억새밭 ⓒ필에프터

하늘과 맞닿은 은빛 물결, 서울억새축제

마포구 하늘공원 억새밭 서울시는 은빛물결 억새꽃의 아름다운 경관과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함께하는 ‘서울억새축제’를 오는 10월 10일부터 17일까지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에서 개최합니다. 매년 억새꽃이 활짝 핀 10월경 개최하는 ‘서울억새축제’는 월드컵공원이 조성된 2002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14회째를 맞았습니다. 이 기간에는 공원 개방시간을 오후 8시에서 10시까지 연장해 음악공연과 시민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 ‘서울억새축제’는 일상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라는 주제 아래 3가지 테마로 진행됩니다. 첫째는 ‘자연이 주는 위로’입니다. 낮에는 은빛으로 빛나는 억새를, 밤에는 다양한 빛으로 연출된 색다른 아름다움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억새밭에 살고 있는 맹꽁이, 잠자리, 학, 여치 등 다양한 동물들의 캐릭터를 유등으로 제작해 시민들에게 포토존으로 제공합니다. 야간에는 조명으로 연출 된 색다른 억새밭 풍경을 즐길 수 있다 그리고 ‘억새밭에 살고 있는 동물을 찾아라’라는 스탬프 이벤트를 통해 억새밭 생태계를 이해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도 마련했습니다. 동물을 찾는 시민들에게는 한국토종 꽃씨를 1일 100명에 한해 선착순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둘째는 ‘사람으로부터의 위로’입니다. 억새축제에서 사람들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먼저, 월드컵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나무오카리나, 꽃 누르미, 손편지 쓰기 등 20여 가지 손작품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또한 ‘한국명상학회’ 등과 함께하는 마음산책 힐링프로그램도 무료로 운영됩니다(오후 5시~6시). 본 프로그램은 공공예약서비스 홈페이지(yeyak.seoul.go.kr)에서 1일 50명까지 사전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습니다. ■ ‘억새 속 명상’ 힐링프로그램 일정 일 정 프로그램 주요내용(안) 10.12(월) 느리게 걷기 천천히 걸으며 삶의 속도를 통찰 10.13(화) 마음챙김 걷...
2013101510085178_mainimg

억새 물결이 우리를 유혹한다!

멀리 떠나지 않더라도 가까운 시내에서 가을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서울시는 매년 10월 가을의 낭만과 정취를 선사해 온 '제12회 서울억새축제'를 오는 18일(금)부터 27일(일)까지 상암동 월드컵공원 하늘공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축제 기간에는 공원 이용시간이 2시간 30분 연장돼 밤 10시까지 색색의 조명으로 물든 억새밭을 거닐 수 있다. 축제가 열리는 상암동 하늘공원은 월드컵공원 안에서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공원이다. 특히 10월은 시원한 가을바람이 억새밭에 머물러 춤추듯 일렁이는 억새밭을 볼 수 있다.  시민들이 즐길 만한 프로그램도 눈에 띈다. 행사기간 중 주말에는 ▴캐리커처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꽃누르미 체험 ▴나무로 만들기 등을 해 볼 수 있다. 매일 진행되는 행사로는 ▴억새를 이용한 공예품 만들기 ▴난지도의 과거 사진전 ▴소원 빌기 행사가 있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나 친구, 연인과 함께 찾는다면 뜻깊은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아울러 축제 기간 중 금요일과 주말에는 하늘공원 임시무대에서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18일(금)에는 '아날로그브러시'와 '힐링뮤직패밀리' ▴19(토)는 '선율예술단', '전통춤과 색소폰의 어울림' ▴20일(일)은 '고양Feel색소폰클럽' ▴23일(수)은 '어울터밴드'가 참여해 억새축제 시작 주간에 아름다운 음악과 춤을 선사한다. 마지막 주말인 ▴26일(토)에는 '서울아트페스티벌오케스트라', '우쿠루쿠', '사람또사람', '선인장' ▴27일(일)은 '아리밴드', '5D사운드', '비바시티', '민트그레이'가 참여, 억새축제의 화려한 마지막을 장식한다. '서울억세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월드컵공원 홈페이지(http://worldcuppark.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축제 기간 중 하늘공원에서 무료로 공연하고 싶은 밴드, 동호회, 단체는 서부공원녹지사업소 환경보전과(02-300-5574)로 문의하면 된다. 문 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환경보전과...
2012101005434348_mainimg

가을 정취와 낭만 즐기려면!

가을의 정취와 낭만을 제대로 느껴보려면 억새꽃이 만발한 10월의 하늘공원으로 가 보자. 이곳에서는 오는 12일부터 21일까지 서울억새축제가 열린다. 하늘공원은 평소 시민안전과 야생 동·식물 보호를 위해 통제됐지만 축제기간 중에는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특히 올해는 자연스러운 억새밭의 아름다움을 최대한 살리고자 예년과는 달리 공연이나 체험행사 등의 이벤트를 최대한 줄였다. 하늘공원에서 보는 저녁노을, 석양이 지는 한강의 모습과 야경, 그리고 화려한 조명 아래 놓여 있는 억새밭 길을 걸으며 가족, 친구, 연인끼리 일상의 각박함을 잊고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겠다. 또한 축제기간 중 주말에는 하늘공원 중앙전망대에서 3인조 인디밴드인 『오늘여행자』와 관록 있는 연주동호회인 『고양 Feel 색소폰 클럽』의 색소폰 연주와 민요, 성악 등 다양한 장르의 합동 공연이 열린다. 아울러 '서울억새축제' 기간 중에는 하늘공원에서 공연을 희망하는 밴드, 동호회, 단체에게 공연 장소를 무료로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 환경보전과(02-300-557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기타 억새축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월드컵공원 홈페이지(http://worldcuppark.seoul.go.kr)를 확인하면 된다. 문 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환경보전과 02)300-5574    ...
2011101002343949_mainimg

은빛 억새길 손짓하는, 서울억새축제 시작!

억새밭 야간조명 점등, 오케스트라와 성악가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개막 행사 일렁이는 억새풀밭 사이를 거닐며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제10회 서울억새축제'가 오는 14일(금)부터 23일(일)까지 10일간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노을공원에서 열린다. 축제의 주인공은 하늘과 맞닿은 언덕에서 바람이 가는 데로 은빛 물결이 속삭이듯 노래하는 19만㎡의 억새밭으로 매년 10월 많은 시민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추억을 전해왔다. 가을의 정취와 낭만에 푹 잠길 수 있는 이번 축제는 올해 특별히 하늘공원과 노을공원 두 곳 모두 밤 10시까지 야간 개방하여 석양이 지는 한강의 모습과 야경, 달빛 아래 환상적인 억새밭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축제 기간 내내 매일 밤마다 클래식, 피아노연주, 동요, 국악기연주곡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하늘공원을 수놓게 된다. 먼저 14일(금) 저녁 7시에는 개막식행사로 축제 10주년을 맞아 ‘조명음악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억새밭 야간조명 점등과 어린이합창단 공연, 북 퍼포먼스로 시작하며 뒤이어 인씨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테너 강무림, 바리톤 최현수, 베이스 함석헌, 소프라노 강혜정, 메조소프라노 김민아 등 정상급 성악가들의 축하공연 「가곡의 밤」이 밤 9시까지 진행된다. ‘조명음악회’ 연출을 위해 컬러빔라이트(Color Beam Light)와 워시라이트(Wash Light)가 장착된 4m 높이의 조명타워 13개가 하늘공원 곳곳에 설치되며, 공원내 4개소에서 매일같이 다른 음악을 통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게 된다. 크로스오버, 재즈, 타악 퍼포먼스 등 장르별 무대와 공원언덕서 주말전망대공연 축제 기간 중 주말에는 저녁 7시반부터 하늘공원 메인무대에서 크로스오버, 재즈, 타악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15일(토)에는 라보엠 ▴16(일)은 소울트레인 ▴21일(금)은 잼스틱 ▴22일(토)은 공세미가족 ▴23일(일)은 퍼니밴드의 무대를 장식한다. 또, 하늘공원의 나지막한 언덕 전망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