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7017 옥상정원 야경

드디어 연결됐다! 옛 서울역사~서울로7017 ‘공중보행로’

“와, 생각보다 넓은데?”, “전망도 좋아~”… 서울로7017에서부터 서울역사를 연결하는 공중보행길을 걷던 남성 두 명의 대화 소리가 필자에게 들려온다. 지난 10월 28일, 서울로에서 구 서울역사 옥상을 지나 서울역 대합실까지 막힘없이 걸어서 이동이 가능한 '공중보행로'가 개통됐다. 지난 9월 25일 공중화분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김윤경 필자가 9월 말 방문했을 당시, 멀리서 보았을 때는 공중화분이 아직 매달리지 않은 상태였는데 차곡차곡 공사가 마무리됐다. 알고 보니 미리 제작된 교량 2개를 크레인을 이용해 각 기둥에 얹히고 조립해 공사기간을 단축시켰다고 한다. 공중보행길이 개통돼 서울역과 롯데마트 주차장으로 이동이 한결 편해지고, 쉬워졌다. 그동안 서울역으로 가기 위해서는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가는 등 길을 돌아가야 해서 꽤나 불편했었다. 서울로7017에 새롭게 만들어진 공중정원에 식물이 매달려 있다 ©김윤경 새롭게 개통된 보행로를 보고 있자니 서울에 왔던 지인들이 기차 시간을 앞두고 서울로7017에서 조급하게 뛰었던 기억이 떠올랐다. 보행로뿐 아니라 서울역에 공중정원까지 조성되어 이제는 쉬어갈 공간까지 생긴 셈이라 한층 여유롭다. 필자는 무엇보다 새로운 공중정원에서 바라본 서울로7017 야경이 궁금했다. 특히 20여 년 간 방치됐던 폐쇄 주차 램프의 변신도 기대됐다. 눈에 띄는 하얀 구조물이 시선을 끌었다 ©김윤경 은은한 분위기의 서울로 공중정원에는 벤치가 설치되어 쉴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났다 ©김윤경 개장한 첫 주말 저녁, 새로 태어난 서울로 공중정원을 찾았다. 어둑어둑해졌지만, 빛을 받은 서울로7017은 더욱 아름다웠다. 서울로 공중정원에는 은은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막혔던 길이 넓어져 전망은 더욱 좋았다. 장미 무대에서 흐르는 음악 공연도 운치를 더했다. 장미 무대 왼편으로 서울로 공중보행길이 나온다. 보행길 옆에는 가을 분위기를 더하는 식물들이 밤을 한층 빛내고 있다. 보행길을 따라가보면, 아래는 기...
밤에 더 아름다운 그곳! 서울 야경 전망 포인트

감탄사 절로 나오는 ‘서울야경명소’ 베스트 5

# 밤에 더 아름다운 그곳! 서울 야경 전망 포인트 베스트5 # 반짝이는 서울의 여름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야경 전망 포인트는 어디? 당신이 몰랐던 서울의 야경 감상하기 좋은 장소로 함께 떠나볼까요? #포인트1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오직 한국에서만 느낄 수 있는 전통미가 있는 경복궁과 광화문 광장의 야경 #전망포인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옥상 황토마루정원 종로구 세종대로 198 (수, 토요일 21시까지 야간개장) #포인트 2 남산포토아일랜드(남측) 남산포토아일랜드 남측지점은 N서울타워와 함께 도심 야경을 한눈에 담기 좋은 장소! #전망포인트 남산포토아일랜드 남측 지점 남산 남측 순환로 #포인트 3 낙산공원 옛 성곽과 도심의 불빛들이 어우러진 서울의 밤을 한눈에 담기 좋은 장소 #전망포인트 낙산공원 전망광장 포토존 서울 종로구 낙산길 41 #포인트 4 서울로7017 서울역이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경관과 도심을 수놓은 화려한 불빛들을 보며 걷기 좋은 야경 명소 #전망포인트 서울로 7017 곳곳 서울 중구 청파로 432 # 포인트5 정동전망대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3층에 숨겨진 정동전망대에서 펼쳐지는 덕수궁과 빌딩숲의 조화로운 야경 #전망포인트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중구 덕수궁길 15 (주중 09:00~21:00/주말·연휴 09:00~18:00) # 밤에 보면 더욱 아름다운 곳! 이외에도 여러분이 알고 계시는 서울 야경 전망 포인트가 있다면 서로서로 공유하여 서울의 아름다운 여름밤을 함께 즐겨보아요! ...
서울의 몽마르뜨라 불리는 낙산공원에 한양도성이 길게 뻗어 있다. ⓒ문청야

낮보다 아름다운 낙산공원의 밤

서울의 몽마르뜨라 불리는 낙산공원에 한양도성이 길게 뻗어 있다.파란 하늘빛이 더 없이 깊어지는 요즘, 서울의 몽마르뜨라 불리는 낙산공원에 다녀왔다.낙타를 닮았다고 이름 붙여진 낙산. 1960년대 이후 무분별한 개발로 아파트와 주택에 잠식되었는데, 2002년 서울시의 녹지 확충 계획에 의해 낙산공원이 조성되었다. 낙산은 서울 종로구에 자리 잡고 있고 내사산(남산, 북악산, 낙산, 인왕산) 중 하나이자 서울의 동쪽을 지키는 좌청룡에 해당하는 곳이다. 길게 뻗은 한양도성은 낙산공원을 통과하는데 조명이 비치는 저녁 성곽의 모습은 매우 아름다워 야경 명소로도 손 꼽힌다.동대문역에서 하차하면 한양도성 동대문 구간부터 낙산공원까지 성곽길을 걸으며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서울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또 다른 길은 동묘앞역 10번 출구로 나와 전방 5m에 있는 마을 버스정류장에서 03번을 타고 종점인 낙산공원에 내리는 것이다. 버스에서 내려 출입문을 통과하고 몇 발자국 걸으면 바로 놀이마당이 나온다. 해가 저물 무렵, 하나씩 불빛을 밝히는 마을 모습이 가을밤처럼 은은하다. 해 저물 무렵 마을에 불빛이 하나씩 켜졌다.성곽을 따라 계단을 오르자 나오는 놀이마당 광장에선 서울 시내가 훤히 내려다보였다. 동숭동을 비롯한 도심의 풍경이 펼쳐지고, 뒤로 병풍처럼 두른 인왕산과 북한산이 보였다. 남산 방면은 나무에 가려 잘 보이지 않았지만 변화무쌍한 서울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었다. 성곽 아래를 비추는 불빛은 화려함과 웅장함을 느끼게 한다계속해서 한양도성의 외곽을 따라 장수마을까지 걸었다. 성곽 오른쪽으로 한성대학교와 산 정상까지 층층이 지어진 작은 주택들이 성벽을 마주 보고 있다. 정겨운 마을과 무성한 나무들이 한양도성의 구불구불한 형상을 따라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낙산공원에서 내려다본 서울의 야경낙산공원의 한양도성 길에서 호젓한 산책을 즐겼다면 이제는 서울야경을 즐길 차례다. 서울의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으며 한양도성 길을 따라 전망대, 놀이광장, 중앙광장, 정자가 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