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광기

짙푸른 풀숲 너머로 한강이 흐르는 둘레길

서울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이광기 천생 연기자다. 드라마 을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이광기 씨는 선 굵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몸과 검게 그을린 피부가 드라마 속 그가 맡은 역할과 꼭 맞아떨어지는 것 또한 호재다. 평소 운동을 즐기는 그의 생활 습관이 연기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땀 흘리는 즐거움을 아는 이광기 씨와 함께 이열치열(以熱治熱) 서울둘레길 탐방에 나섰다. 둘레길에서 만난 사람,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 평생 연기자로 살아야 할 ‘즐거운 팔자’ 여름 더위가 절정에 다다른 광나루 한강공원.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평소 자전거를 즐겨 타는 배우 이광기 씨가 이곳을 찾아왔다. “고덕·일자산 코스의 시작점인 광나루 한강공원은 자전거 애호가 사이에서는 자전거 타기 좋은 명소로 통합니다. 저도 종종 이곳에서 자전거를 타곤 하기 때문에 익숙하기도 하고요. 그동안 촬영이 바빠서 운동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서울둘레길 탐방을 함께하자는 제안이 들어온 덕분에 모처럼 취미를 즐길 수 있었네요.” 얼마전까지 이광기 씨는 KBS 대하드라마 에서 왜장 고니시 유키나가 역으로 열연했다. 빡빡한 일정에 밤을 새우는 일 또한 다반사였지만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되돌아온 이광기 씨의 얼굴에는 행복이 넘친다. “역시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하나 봐요. 그동안 방송 외적인 분야에서 다양한 일을 했는데, 저와는 영 맞지 않더라고요. 이제 적지 않은 나이에 대본 외우는 것도 힘들지만, 그래도 연기를 할 때가 제일 행복하고 마음이 편안합니다. 그리고 ‘내가 평생 배우로 살 팔자구나’라는 생각이 들죠” 둘레길에서 가족을 떠올리다 자전거를 타며 몸을 푼 이광기 씨는 큼직한 걸음걸이로 둘레길에 올라섰다. 그렇게 20여 분, 짙푸른 풀숲 너머로 한강이 흐르는 둘레길 풍광을 한껏 즐기던 그는 ‘암사생태공원’으로 이어지는 흙길을 발견하고는 망설임 없이 그곳으로 방향을 틀었다. 오랜만에 만난 흙길이 새삼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