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용 마스크

지하철 화재, 미리 준비하면 걱정 뚝!

지하철 구호용품과 화재 발생 시 대처법을 소개한다 ©김윤경 “지하철에서 불이 났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지하철을 기다리는데 갑작스러운 경보음이 울려 댔다. 이어지는 안내 방송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리가 들렸다. 승강장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어떻게 해야 하나 서로 얼굴만 쳐다 보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연기 하나 보이지 않았고 전광판에는 열차가 전 역을 떠나 도착한다고 알리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내에 비치된 화재용 마스크 ©김윤경 항상 안전을 우선으로 챙겼지만, 약속 시간이 빠듯한 데다 열차가 들어오는 게 보여 조금은 안일하게 생각했다. 열차를 타고 가면서 '과연 이렇게 행동한 것이 옳았을까' 하는 의문이 생겼다.  숙대입구역 사무실에 전화를 하니 먼지로 인한 오작동이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다행이라 생각이 들면서도, 오고가며 지하철역 구호용품 보관함을 매번 보았는데도 막상 진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사용할지 모른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각 역마다 조금 다른 모습의 구호용품 보관함 ©김윤경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200% 활용법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알아두면 좋지 않을까 싶어 서울교통공사 담당자에게 구호용품 보관함에 대해 문의해 보았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은 휴대용 비상 조명등과 화재 대피용 마스크, 손수건 및 생수, 양압식 공기호흡기, 투척용 소화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비상 시에는 아크릴 보호판을 앞으로 당기거나 깨뜨려 사용하고,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훼손할 시 처벌을 받는다. 휴대용 비상조명 등은 역사 내 단전 시 비상용으로 사용하고, 화재 대피용 마스크는 화재 시 유독가스 흡입 방지로 15분 이내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양압식 공기 호흡기는 인명 구호용으로 산소 공급을 도와준다. 화재용 마스크도 직접 써봤는데 생각보다 쉬었다. 먼저 봉지를 찢은 후 마스크를 꺼내 끈을 당겨 보호 마개를 제거하고 양손으로 잡고 착용한 뒤 머리 끈을 당기면 된다.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 내...
재난·사고발생 시 `서울안전 앱` 이용방법

지진 나면 주변 대피처 안내…‘서울안전 앱’ 출시

재난·사고발생 시 `서울안전 앱` 이용방법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휴대전화로 실시간 알림을 받을 수 있는 '서울안전 앱' 서비스가 시범운영을 마치고 15일 정식 출시됐다. 각종 재난·안전 정보를 제공하는 재난안전포털 '서울안전누리'(safecity.seoul.go.kr)도 새롭게 개편했다. 서울안전 앱은 서울지역에서 발생한 재난·사고 정보의 실시간 푸시알림과 이에 따른 예방·대비·대응단계의 상황별 행동요령, 지진옥외대피소 등 재난대비시설위치기반 정보 등을 제공한다. 맞춤설정을 통해 관심 있는 재난·사고 속보, 날씨정보 등 선별해 알림을 받을 수 있으며, 가족, 친구 등에게 문자,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예컨대 지하철 화재발생시 역사 내와 열차 내로 구분한 행동요령과 이와 관련된 소화기, 화재마스크 사용법, 지하철역의 층별 비상대피 안내도 등이 제공되며, 지진이 발생한 경우 행동요령과 주변 대피시설정보도 같이 제공한다. 서울안전누리 홈페이지(safecity.seoul.go.kr) 새롭게 개편된 서울안전누리 홈페이지(safecity.seoul.go.kr)는 시민의 주요 관심사인 재난속보, 사고속보를 메인에 추가 배치하는 등 원하는 정보를 보다 쉽게 얻을 수 있도록 메뉴 및 디자인을 전면 개편했다. 홈페이지 주요메뉴는 재난속보, 사고속보, 행동요령, 재난대비시설, 주요안전정책, 생활날씨, 열린마당으로 구성돼 있다. 메인페이지에서 서울지역 내 발생하는 실시간 재난 및 사고속보정보, 재난유형에 따른 상황별 행동요령, 주요재난 도시안전정책 등을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정보검색 및 퀵 메뉴의 기능도 개선했다. 향후 서울시의 안전 분야 정책, 어린이, 장애인, 노약자 등 재난약자를 위한 행동요령, 위치기반 정보의 업데이트, 날씨정보 등을 추가해 일상생활에도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문의 : 안전총괄본부 상황대응과 02-2133-85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