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던 복지에서→창아가는 복지

복지망을 더 촘촘하게…찾아가는 동주민센터 1년

서울시가 복지 사각지대 완전 해소를 목표로 지난해 7월 전국 최초로 시작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시행 1년을 맞았다. 찾아오는 주민들에게 민원·행정 처리를 해주던 동주민센터가 어려운 주민을 직접 찾아나서는 복지서비스 거점으로 탈바꿈하면서 복지 전달체계를 혁신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장방문 13만 회, 빈곤위기가정 1만 2,281가구 새로 발굴·지원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1단계 사업이 시행 중인 13개 자치구 80개 동을 중심으로 그간의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을 17일 발표했다. 우선, 80개 각 동마다 새롭게 배치된 우리동네주무관,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는 지난 1년간 총 13만 2,210번 주민들을 찾아갔다. ‘찾아가는 동사무소’ 시행 전 1년(5만 4,293회)과 비교하면 2.5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어르신 및 빈곤위기가정 평균 방문율은 각각 62%, 88%에 이르렀다. 방문상담 과정에서 주민들과 소통하고 지역사정에 밝아지면서 새롭게 발굴한 빈곤위기가정도 1만 2,281가구(월평균 1,023가구/동평균 153가구)나 됐다. 갑작스런 실업이나 질병 등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게 된 경우다. 시는 ‘송파 세모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형 긴급복지지원’을 통해 8,791명에 긴급 생계비·주거비 등으로 총 41억 원을 지원했다. 또, 긴급지원에서 그치지 않고 위기가정별로 상황에 따라 임시거처 마련, 맞춤형 급여 신청, 병원 등 타 기관 연계 등 1만 4,437건을 맞춤형으로 지원해 위기상황을 벗어나도록 돕고 있다. 아울러 동주민센터가 중심이 되어 총 1,334건의 사례관리 대상자를 선정하고 체계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주민의 다양한 복지욕구를 반영하여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복합사례의 경우에는 지역 내 민간기관과 현장 전문가와 함께 ‘통합사례회의’를 개최해 최대한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고 있다. 65세 어르신, 출산가정 방문해 건강관리…전국 최초·유일 보편적 복지 ...
서울시 희망복지서비스

“기준에 안 맞는다고 지원대상에서 빠졌어요ㅠ”

벌써 2년 전일이네요. 생활고를 겪던 ‘송파 세 모녀’가 목숨을 끊은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난 후, 우리 사회에 복지 사각지대의 심각성이 드러났는데요, 서울시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복지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서울형기초보장제도, 긴급복지지원, 희망온돌 등 ‘서울형 제도’를 마련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법정사업보다 기준을 완화해 서울시민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서울형 제도! 앞으로도 더 가까이 다가가고, 촘촘히 찾아내고, 든든히 지원하겠습니다. 서울시 희망복지 이야기, 오늘 카드뉴스로 전해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