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케르스티 칼유라이드(Kersti Kaljulaid) 에스토니아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블록체인의 나라 ‘에스토니아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지난 9일 케르스티 칼유라이드(Kersti Kaljulaid) 에스토니아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케르스티 칼유라이드(Kersti Kaljulaid) 에스토니아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2016년 에스토니아 5대 대통령으로 취임했으며, 에스토니아 독립 이래 최초의 여성 국가원수이자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한국에는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서울시는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에게 9일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7일부터 10월 7일까지 9박 11일 일정으로 유럽순방시 에스토니아를 방문하여 칼유라이드 대통령을 예방해 서울시와 에스토니아간 디지털 정책분야 등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고,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박원순시장에게 전자영주권(e-Residency)을 수여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보기 ☞ 클릭)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국가정상급으로는 24번째로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받게 되는 것이며, 에스토니아 국적의 서울시 명예시민은 칼유라이드 대통령이 처음이다.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명예시민증 수여식 후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시장실에 설치돼 있는 디지털시장실을 참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국과 에스토니아는 디지털 정책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디지털 강국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한국과 에스토니아 간 전자정부, ICT 등의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칼유라이드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으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서울시와 에스토니아간의 실질적 교류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3월 8일 서울시청에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명예시민 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월 8일 서울시청에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서울시청에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3월 8일부터 1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한 중이다. 2013년 제9대 IOC위원장으로 선출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독일 펜싱 단체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스포츠맨이자 법학과 정치학을 전공, 로펌을 설립한 변호사였던 경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공동입장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결성에 크게 기여하여 스포츠로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독일출신으로 한반도 문제에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여식에 앞서 박 시장은 바흐 위원장과 환담시간을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평화와 화해의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서울시차원의 스포츠 활용 교류협력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반도 화합에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갖고 기여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슈타인마이어 독일대통령, 서울 명예시민 되다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및 독일 선수단 격려를 위하여 2월 7일~11일 국빈 방문 중인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2월9일 서울시를 방문했다. 독일은 2018년 평창올림픽에는 아이스하키, 봅슬레이, 알파인스키, 스노우보드 등 총 14개 종목에 선수 156명이 출전한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2017년 기민·기사연합과 사민당 공동 후보로 추대되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그는 앞서 외교장관 재임시절 한국 통일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독일 통일 경험이 한국 통일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한바 있다. 이번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는 국가원수급으로는 22번째다. 또 2015년 요아힘 가우크 (Joachim Gauck) 전 독일 대통령에 이어 2번째다. ...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었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었다 2월8일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었다. 서울시는 주요 외빈을 대상으로 한 명예시민증을 수여하고 있는데, 이번이 국가원수급으로는 21번째다. 또한 폴란드 바르샤바시가 서울시 자매도시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폴란드 선수단 격려를 위하여 국빈 방문했다. 서울시청 방문과 더불어 정상 회담, 폴란드 선수단 격려, 스키점프 관람 등이 예정돼 있다. 폴란드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최고인 종합순위 11위로 스키점프, 스피드스케이팅,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 금메달 4개를 획득하는 등 동계 스포츠 강국 중 하나다. 2018년 평창올림픽에는 12개 종목에 62명 선수, 스탭 77명 등 총 139명 선수단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두각을 보인 선수로 스키점프 금메달 2관왕 카밀 스토흐,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금메달 즈비그니에프 브루드카 등이 유명하다. 그동안 폴란드 출신으로 서울 명예시민증을 수여한 인사는 ▲2001년 요세프 로트블라트(Joseph Rotblat) 퍼그워시컨퍼런스 명예회장 ▲2005년 타데우쉬 호미츠키(Tadeusz CHOMICKI) 주한 폴란드 대사 ▲2013년 호사냑 요한나 제노아(Hosaniak Joanna Zenona) 북한주민 인권보호를 위한 시민연대 부정책관 ▲2015년 크쉬슈토프 마이카(Krzysztof Majka) 주한 폴란드대사 ▲2017년 조쉬아 마이카(Zofia Majka) 폴란드 대사 배우자 등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