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공원 유아숲체험장ⓒ뉴시스

‘숲이 아이를 키운다’ 유아숲 400개로 확대

삼청공원 유아숲체험장 “같이 땅 파고 놀까?” “그래 내가 나뭇가지 가져올게” 아이들은 자연 속에서 자랍니다. 친구와 뛰고 보고 만지면서 사회성을 배우고 창의성을 키웁니다. 서울시는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2023년까지 유아숲을 지금보다 10배 수준인 400개까지 확대키로 했습니다. 또 유아숲지도사를 시설당 1명씩 배치하고, 스마트폰·게임·중독아동 등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뒷산·하천변 등 동네 곳곳에 생기게 될 ‘유아숲’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유아숲이란? 유아숲은 계절이나 날씨에 상관없이 숲 속의 자연물을 장난감 삼아 자연 속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로, 1950년대 덴마크에서 처음 시작, 숲유치원 형태로 유럽 전역으로 널리 확산됐다. 국내에도 교실에서의 정형화된 주입식 교육방식에서 탈피한 자연 속 전인적 성장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학부모들의 호응과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2008년 산림청이 도입을 시작했다. 이후 서울시는 2011년 전국 최초로 유아숲체험장을 조성하기 시작해 현재 전국에서 가장 많은 41개소(40만3,400㎡)를 운영 중이다. 그동안 51만 7,676명(2012년 5월~2016년 12월 평일이용 누계)이 이용했다. (☞ 유아숲체험장 안내) 서초구 문화예술공원내 유아숲체험장 다만 서울은 대도시 특성과 숲 면적 등을 고려해 시가 유아숲을 조성하고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의 신청을 받아 공간을 개방하는 방식으로 우리 실정에 맞게 도입했다. 서울시 유아숲 체험시설은 ▲공원 내 나무가 울창한 숲 속 평지와 완만한 경사지를 대상으로 부지를 선정 ▲진입로, 숲길 등에 잡목을 정리하고 벌집 등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한 뒤 ▲과도한 시설물은 최대한 지양하고 돌과 나무를 이용해 간단한 구조물과 안전시설을 설치하는 식으로 조성한다. 기존의 생태연못, 계곡, 자연학습장 등과도 연계 운영한다. 유아숲...
2016년 서울시 정보화사업 설명회

편리한 서울생활을 위해 주목할 만한 정보화사업은?

2016년 서울시 정보화사업 설명회 서울시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보통신기술(ICT)을 행정에 선도적으로 도입해왔다. 올해는 도입 단계를 넘어 혁신적인 행정서비스를 구현해내고 4차 산업 분야의 활성화로도 이어지도록 할 전망이다. 먼저, 생활 속 안전사고나 재난상황 발생 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시민행동요령과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안전앱(가칭)을 하반기부터 서비스한다. 복지 분야에서는 수혜자 맞춤형 복지를 위한 ▲생활복지통합정보시스템(2단계) ▲서울시 50플러스 정보시스템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민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하는 새로운 서비스도 발굴한다. 도서관, 박물관, 체육시설 등 서울시 공공시설의 이용을 전자지갑 형태 모바일앱을 통해 통합관리하는 ▲서울시민카드를 연내 개발한다. 이밖에도 2015년 북촌에서 시작해 2016년 금천, 홍대, 신촌·이대, 강남역으로 확대한 ▲사물인터넷(IoT) 실증지역을 올해 추가 조성 ▲공공 무선인터넷(WiFi)도 서울 전역에 확대 설치한다. 아울러 ▲서울시 대표 유무선 홈페이지를 통합 개편하고(기존 서비스 편의성 개선) ▲정보자원 통합인프라 구축 ▲초고속 정보통신 인프라 고도화 ▲서울시 통합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 등 사업을 추진해 행정서비스의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행정에 접목하는 정보화사업에 741건, 총 2,048억 원을 투입해 IT분야 경기활성화를 도모한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을 기관별로 보면 본청 및 사업소 305개(1,174억 원), 25개 자치구 398개(713억 원), 투자‧출연기관 38개(161억 원)이다. 유형별로는 시스템 구축 45개(222억 원), 전산장비 및 솔루션 도입 131개(440억 원), S/W개발 41개(111억 원) 등이다. ■ 2017년도 추진 예정 서울시 정보화사업 규모 사업유형 건수 사업비 전체 741개 2,048억 원 시스템구축 45개 222억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