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 4개년 계획의 다짐을 내건 현수막이 서울도서관에 설치되어 있다.

‘경제 살리기’ 최우선, 서울시정 4개년 25개 핵심과제

서울시가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은 민선7기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 서울은 어떻게 변해있을까요? 서울시가 2019년부터 4년간 민선7기의 청사진이 될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을 내놓았습니다. ‘내 삶이 행복한 서울, 시민이 주인인 서울’라는 비전 아래 5대 목표와 25개 핵심과제가 추진됩니다. 2019년 신년사에서 밝힌 대로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시민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과 미래 성장동력 창출에 집중한다는 내용입니다. 자세히 살펴보시죠. 민선7기 ‘서울시정 4개년 계획(2019~2022)’은 ‘더 깊은 변화위원회’ 56명 위원들과 시 공무원들이 60여 차례 심도 깊은 논의를 거 수립되었다. 지난 7년 혁신과 변화의 토대 위에서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할 마스터플랜에 해당된다. 4개년 계획의 비전을 체계화하기 위한 5대 목표는 ①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 ②쾌적하고 편리한 ‘안전 서울’ ③민생을 책임지는 ‘복지 서울’ ④고르게 발전하는 ‘균형 서울’ ⑤시민이 주인 되는 ‘민주 서울’이다. 총 176개 과제가 수립되었으며, 이 가운데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25개 핵심과제가 선정됐다. 민선7기 ‘서울시정 4개년 계획’ 25개 핵심과제 ① 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 | 6대 융합 신성장거점, 자영업자 3종세트 가시화 첫째, 민생경제를 살리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 홍릉, 양재, G밸리 등 6대 ‘융합 신산업거점’을 4차 산업혁명 메카로 육성하는 사업이 본격 가시화된다. 동남권과 마곡에는 2025년까지 총 28만㎡ 규모의 글로벌 MICE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창동 서울아레나(K-POP), 노들섬 에코뮤직파크(생활음악) 등 서울 전역의 다양한 음악자원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계절별 음악축제를 브랜드화 하는 등 아시아 대표 음악도시로 성장시키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프로젝트도 올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