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전시안내센터는 1981년부터 2013년까지 33년간 서울시장 공관으로 사용되었다.ⓒ문청야

시민 품으로 돌아온 ‘한양도성 전시안내센터’

한양도성 전시안내센터는 1981년부터 2013년까지 33년간 서울시장 공관으로 사용되었다.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안내센터는 한양도성 순성길의 쉼터이자 시민을 위한 공간이다. 열린 공간이기 때문에 누구라도 와서 관람하고 거닐 수 있는 곳이다. 또한 이곳은 옛 서울시장 공관이기도 했다.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서울 시내에 얼마 남지 않은 1940년대 목조 건축물이다. 1959년부터 20년간 대법원장 공관으로 4·19혁명 재판 판결문이 작성되는 등 대한민국 사법부의 중요한 역사 현장이다. 한양도성 성벽을 담장으로 사용하고 있어 여러 차례 철거 논란이 있었으나, 역사적인 공간이기 때문에 건물을 부수는 것이 아니라 보수하여 사용하기로 했다. 벌레 먹어 파인 나무 기둥을 메우고 부패를 방지하는 주사를 놓으며 정성을 들여 보수하였다. 창문 틈으로 보이는 풍경은 스산한 겨울이지만 정겹게 느껴졌고, 전시관 건물 뒤쪽에서 보니 정릉 쪽으로 집들이 빼곡한 모습이 보였다. 아담한 정원이지만 운치가 있었다. 제1전시실에는 혜화동 주변 모형 지도와 사진이 전시되어 있다 혜화동은 북촌에서는 드물게 문화주택이 몰려 있던 곳이다 문화주택은 서양식 삶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주택이었다. 혜화동 옛 시장 공관은 영화 제작자였던 일본인 다나카 사부로가 지었다. 현관 입구 응접실이 있는 문화주택이지만 내부에는 도코노마(일본식 방의 바닥 단을 높여 장식물을 꾸며 놓은 공간)도 배치했다. 혜화동 옛 시장 공관은 다양한 서울시 정책이 논의되는 일터이자, 서울시장이 하루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는 집이었다. 공관은 국내외 손님이 초대되는 행사장이었고, 동네 일원으로서 반상회를 개최하거나 새해에 떡국을 나누는 장소가 되기도 하였다. 1981년부터 2013년까지 역대 서울시장 13명이 거주하였으며 이곳에서 논의된 다양한 정책들은 서울시의 역사이자 우리나라 현대사가 되었다. 대개 시장 공관 1층은 공적 업무를 위한 회의실과 응접실로, 2층은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사적인 공간으로 사...
2014051211225962_mainimg

서울시장공관, 옛 모습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종로구 혜화동에 있는 옛 서울시장공관이 리모델링 공사를 앞두고 5월 9일부터 10월말까지 6개월간 임시 개방된다. 공사 전, 옛 공관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할 수 있다. 옛 서울시장공관은 종로구 혜화동 27-1번지에 위치해 종로구와 성북구의 경계에 접해있다. 건물은 1941년 일본사람에 의해 2층 목조건물로 만들어졌는데, 1959년까지는 개인 주택으로 쓰였다. 이후 20년간 대법원장공관, 35년간 서울시장공관으로 사용되면서 한국 현대사와 함께 했다. 공관 주변으로 남아있는 한양도성 성곽의 모습을 보존하기 위해 공관은 작년 12월 은평구 임시 공관으로 이전했다. 이번 임시 개방 동안에는 공관 1층과 앞마당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회의실이었던 제1전시실은 '옛 시장공관의 어제와 오늘'이라는 주제로 공관의 위치와 많은 변화는 없었지만, 옛 모습에서 현재의 모습까지 사진과 연표로 전시해 놓았다. 관람객의 안전을 고려해 벽면 일부분을 뜯어내어 안전검사를 모두 마치고 진행되는 계획임을 친절히 알려주어 눈길을 끌었다. 제2전시실인 응접실에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곳, 시장공관 이야기'를 주제로 개인 주택이었던 1941년부터 대법원공관 및 작년까지 서울시장공관으로 사용되었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제3전시실인 서재는 공관을 둘러 남아 있는 한양도성의 모습과 공관에서 약 200m만 걸어가면 찾을 수 있는 혜화문을 비롯해 한양을 지켜주었던 성곽의 모습과 한양도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현황을 볼 수 있다. 공관 내부를 둘러보았다면, 초록 잔디가 잘 자라고 있는 마당에서 잠깐 앉았다 가도 좋다. 네 명이 둘러앉을 수 있는 의자와 마당 곳곳에서 녹음을 내뿜는 나무가 시원하다. 이곳 정원은 역대 시장님들이 반상회를 개최하여 시민들에게 이해를 구하기도 하고, 외부인들을 초청해 만찬을 베풀면서 시정방향을 놓고 토론을 하였던 장소로 시장과 주민들이 함께 한 공간이다. 공관에서 200m를 걸으면 한양도성의 사대문과 4소문 중의 하나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