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경

공원 속 ‘북서울 미술관’ 지금 가봐야 할 전시 3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예술공간으로 자리잡아 온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이 11월 7일부터 11월 26일까지 로비 환경 정비공사로 인해 휴관할 예정이다. 이 기간에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을 계획이었다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추천한다.  많은 사람들이 서울시립미술관이라고 하면 대부분은 시청역에 위치한 서소문본관을 떠올린다. 하지만 서울시립미술관은 서소문본관뿐만 아니라 하계역과 중계역 사이에 위치한 북서울미술관, 사당역에 위치한 남서울미술관도 있다. 그 중에서도 남서울미술관보다 규모가 큰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소개한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경 ⓒ조성진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하계역 1번 출구에서 가장 가깝다. 서소문 본관에 비해 비교적 찾는 사람이 적기 때문에 조용하고 한산한 분위기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싶다면 꼭 찾아가야 할 미술관이다. 북서울미술관은 공원 안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공원의 산책로와 미술관 출입구를 연결해 공원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공간이다.   북서울미술관은 매주 월요일에는 휴관하며, 평일은 오전 10시~오후 8시까지 열려있다. 주말은 하절기(3월-10월) 오전 10시~오후 7시, 동절기(11월-2월)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현재 북서울미술관에서는 총 3가지 전시가 진행 중이다. 2019 서울사진축제 이 2019년 11월 10일까지, 이 2020년 3월 10일까지, 가 2019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간단하게 각각의 전시를 소개한다. 2019 서울사진축제 ⓒ조성진 서울사진축제는 올해 10번째를 맞을만큼 꽤나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전시이다. 올해는 역사, 순환, 담론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되었다. 해당 전시는 1950년대의 한국에서부터 현대까지의 사진들을 아우른다. 또한 사진에 대한 여러 담론까지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진에 대해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전시다. 김신욱(Shinwook Kim) 작가의 사진들 ⓒ조성진 김도균(KDK) 작가의...
서울시립 용미리 제1묘지 자연장지 추가조성 조감도

시립 용미리 묘지에 자연장지 1만 2,000위 조성

서울시립 용미리 제1묘지 자연장지 추가조성 조감도서울시설공단이 서울시립 용미리 제1묘지에 자연장을 지낼 수 있는 1만 2,000위의 자연장지를 추가 조성해 1일부터 운영한다.‘자연장’은 인간을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낸다는 개념의 장례방식이다.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나무, 화초, 잔디의 밑이나 주변에 묻거나 뿌려 장사지내는 친자연적인 장례로 매장과 봉안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용이 매우 저렴하다. 봉분이 없이 개인표식을 설치하는 방식이라 매장이나 봉안당에 비해 환경훼손이 적다.이번에 조성된 자연장지는 8,500㎡ 면적에 총 1만 2,000위 정도를 안치할 수 있는 규모다. 세부 구성은 ▲수목형(4,312위) ▲정원형(3,728위) ▲언덕형(832위)과 ▲영원석(368위) ▲치유석(656위) ▲사모석(1,376위) ▲환생석(480위)으로 조성됐다.특히, 공단은 바위 밑에 묻어 장사지낼 수 있는 장지인 ‘암석원’도 약 2,800위 정도 안치할 수 있는 규모로 새롭게 조성했다.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암석원 자연장지는 용미리 1묘지 내 기존 바위를 활용한 자연친화적인 안장방법으로, 추모영역과 안장영역을 분리한 장법이다. 용미리묘지 자연장지 `암석원`용미리 묘지 자연장지에는 사망당시 서울시, 고양시, 파주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주민을 안장할 수 있다. 사용료는 40년에 50만 원이고, 연장은 불가능하다. 골분은 자연으로 돌아가도록 흙과 섞어 장례를 지내기 때문에 안장이후 골분의 반환은 불가능하다.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기존의 수목형 자연장지의 만장이 예상됨에 따라, 변화하는 장례문화 추세에 맞춰 이번에 자연장지를 추가 조성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친자연적인 장례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용미리 제1묘지에 총 2만 7,000㎥ 규모의 자연장지를 조성해 운영 중이다. 공단은 기존 수목형 자연장지가 2016년 8월 말 만장이 예상됨에 따라 이번에 다목적 자연장지를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문의 : 서울시립승화원 , 031-9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