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직장인 탐구생활 나는 직딩이다 서울서베이로 본 서울시민의 일과 삶 전격탐구! 직딩 is 프리!! 적당히 벌고 아주 잘 살자! Yeahhhhh

데이터로 보는 서울시 직장인 탐구생활

# 직업이 있는 서울시민은 60.5% - 10년 전 대비 6.8% 증가 : 2008년 53.6% → 2018년 60.5% - 성별 : 남성 76.2%, 여성 45.7% - 연령별 10대 1.2%, 20대 52.4%, 30대 82.2%, 40대 80.1%, 50대 72.9%, 60세 이상 38.4% # 직업 유형 – 절반 이상이 화이트칼라 - 화이트 칼라(사무종사자, 판매종사자) : 54.8% - 블루 칼라(서비스종사자,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 장치·기계 조작 및 조립 종사자, 단순노무 종사자) : 34.0% - 관리·전문직 11.0% - 기타 : 0.2% # 일에 종사한 기간 평균 9년 3월 - 5~10년 25.0% - 10~15년 19.3% - 3~5년 16.7% - 1~3년 15.5% # 1일 평균 근로시간 8시간 26분 - 6~8시간 4.2% - 8시간 57.9% - 8~10시간 16.5% - 10시간 이상 18.7% # 평균 출근시간 34분 - 통근 수단 : 승용차 26.7%, 버스 24.1%, 버스+지하철 18.3%, 도보 14.8% # 근로소득 – 절반 이상이 300만원 미만 - 300만원 미만 54.6% - 200~250만원 20.1% - 250~300만원 13.6% - 150~200만원 12.3% # 직업 만족도 6.02점(10점 만점), 사회생활 행복지수 7.03점(10점 만점), 직업인의 전반적 문화환경 만족도 5.94점(10점 만점) # 직업인의 여가·문화 생활 – 주중엔 영상시청, 주말엔 여행 - 평일 영상시청 79.6%, 컴퓨터 게임·인터넷 검색 등 28.3%, 운동 17%, 문화예술 관람 7.5% - 주말 영상시청 43.6%, 여행·야외 나들이 43.2%, 운동 19.7%, 문화예술 관람 19.6% # ‘서울시민의 일과 삶’에 대한 더 많은 조사결과는 서울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확인해 주세요. ...
서울시는 서울의 변화와 사회상을 파악한 ‘2018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를 발표했다.

‘나혼자산다’ 시대 성큼…서울 1~2인가구 절반 넘었다

서울시는 서울의 변화와 사회상을 파악한 ‘2018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를 발표했다. 서울사람들은 어떤 일상을 살고 있을까요? 서울시는 서울시민이 느끼는 삶의 질, 주거, 경제, 문화, 환경, 교통, 교육, 복지 등에 대한 서울의 변화와 사회상을 파악한 ‘2018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를 발표했습니다. 2017년 9월 한 달간 서울시내 2만 가구 및 서울 거주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요. 오늘을 사는 이들의 고민과 생활모습을 엿볼 수 있는 2018 서울서베이를 살펴봅니다. 2017년 기준 서울의 가구주 평균나이는 51.5세로 10년 전인 2007년의 48.5세보다 3세 늘어났으며, 가구원수는 2.45명으로 2007년 2.76명 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인구의 15.3%는 베이비붐 세대(1955년~1963년생), 31.9%는 X 세대(1964년~1980년생), 28.7%는 밀레니엄 세대(1981년~1997년생)가 차지했다. 밀레니엄 세대 중 42.7%가 '부모와 같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나 성인기 이후에도 독립하지 않은 '캥거루족'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들 10명 중 6명이 서울 출생자(62.3%)로 77.7%가 '서울이 고향 같은 느낌'이라고 답했다. ‘어르신(65세 이상)들에 대한 사회복지 확대를 위한 세금 부담 의향’에 있어 베이비붐 세대 이후는 높은 동의를 보인데 반해, X세대의 동의는 낮게 나타나 세대 간 인식차이를 보였다. X 세대 중 36세~45세와 밀레니엄 세대는 40% 이상이 자신을 진보적이라 생각하였으며, X 세대 중 46세~55세는 상대적으로 보수적 성향이 높게 나타났다. 가구구성으로는 1~2인 가구가 54.7%로 가장 많았다. 특히 1인 가구는 2016년 기준 30.1%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인 가구 비율이 30% 이상인 자치구는 관악구, 중구, 종로구 등을 포함해 13개 지역이다. 주택 점...
남산ⓒnews1

서울살이 행복하세요? ‘10점 만점에 7점’

서울시가 서울시민이 느끼는 삶의 질, 주거, 경제, 문화, 환경, 교통, 교육, 복지 등에 대한 전반적인 서울의 변화와 사회상을 파악한 ‘2017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같은 서울에 살며, 같은 지하철을 타며… 스치고 지나친 수많은 ‘서울 사람들’. 궁금하지만 다 알 수 없었던 서울 사람들의 삶을 ‘서울서베이’ 결과를 통해 살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의 가구주 및 월평균 가구 소득 가구주 고령화, 1~2인가구 지속적인 증가 2016년 기준 서울시 가구주의 평균연령은 48.5세, 학력은 전문대졸, 평균 가구원수는 2.47명으로 고령화, 고학력화 경향이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 소득은 300~500만원 구간이 40.5%로 가장 많았다. 서울은 10가구 중 5가구가 소형가구다. 전체 가구에서 1~2인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54.8%로 나타났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인가구 비율이 30% 이상인 자치구는 관악구, 중구, 종로구 등을 포함해 12개 지역이다. 30대 월세 증가하고, 50대 자가 감소 10가구 중 4가구는 자가소유이며, 월세 31.3%, 전세 26.2% 순으로 나타나 10여년 전 대비 월세의 비중이 10.9%p 이상 증가했다. 전년 대비 눈에 띄는 현상은 50대 가구주 자가 비중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것이다. 한편 30대 월세 비율이 45.6%로 늘어나 젊은 가구주 주거상황이 녹록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젊은 가구주가 집을 소유하기 힘든 경제적 요인이 가장 크며 다른 한편으로 젊은 가구주들 집 소유에 대한 생각도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택점유형태 서울 주거환경만족도, 보육시설 이용만족도 향상 주거환경만족도는 (6.17점/10점 만점) 다른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경제환경이나 교육환경, 사회환경에 대해 가구들이 느끼는 만족도는 5점대에 머무르고 있다. 보육시설 이용만족도는 7.10점으로 지...
남산ⓒnews1

`1~2인 가구가 절반` 달라진 서울 풍경

요즘 서울사람들은 어떤 모습으로 어떤 생각을 하며 살고 있을까요? 서울시가 서울시민들이 느끼는 삶의 질, 사회적 신뢰 및 공동체 의식, 교통, 보육, 교육만족도 등 주요 생활상 227개 지표에 대한 시민의견으로 전반적인 서울의 변화와 사회상을 파악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 시대, 서울을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일상을 살펴보시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 보통 가구의 현주소 `1~2인 가구` 비율 48.6%, 남편보다 고학력인 아내 증가 2015년 기준 서울의 평균적인 가구 모습은 48.9세 전문대졸 학력의 남자 가장(가구주)으로, 평균 가구원수는 2.64명으로 나타났다. 가구주는 대졸(전문대포함)이상자가 56.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부부가구의 경우, 고졸학력을 가진 남편보다 고학력인 아내(전문대졸이상 학력자)는 32.9%로 10년 전 6.2%에 비해 무려 5배 이상 증가했다. 아내학력의 고학력화는 남편의 학력이 높아야 한다는 편견이 감소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가구구성을 보면 1~2인 가구가 전체가구의 48.6%를 차지했으며, 특히 부부, 부부+기타 등 동일세대로 구성된 1세대가구가 41.1%로 가장 높았다. 30대의 88% '전·월세'거주 30대 가구주의 88%가 전·월세 주거유형을 보이며, 50대 이상은 주택 자가비율이 61%를 차지했다. 가구 부채율은 48.4%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여전히 전체가구의 절반이 부채를 안고 살아가고 있었다. 주된 부채이유는 주택임차 및 구입이 66.0%로 가장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30대는 주택구입, 40대는 교육비, 60대 이상은 의료비 부채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시민들이 느끼는 서울의 온도 20대의 70% ‘내 고향은 서울’ 서울시민의 46.5%가 서울지역 출생자이며, 경기인천지역 출생자 22.0%를 합하면 수도권 출생자가 68.5%에 이른다. 서울시민의 65.7%는 서울을 고향으...
하늘

서울서 내 집 가진 30대는 얼마나 될까?

나이 : 49세 / 가장 : 남자 / 학력 : 전문대졸 / 가족수 : 3명 / 월평균소득 : 300~400만원 2014년 서울의 보통가구의 모습입니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느끼는 삶의 질, 계층구조 및 시민의식, 사회적 신뢰 및 공동체 의식, 주요 생활상 등 217개 지표에 대한 시민의견을 통해 전반적인 서울의 변화와 사회·생활상을 파악한 <2014년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작년 한해 서울사람들의 삶의 질과 행복은 어떠했는지, <내 손안에 서울>을 통해 들여다보시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2014년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 발표  - 서울 보통가구 : 49세 남자 가장·가구원 2.65명·월소득 300~400만원  - 30대 전·월세 84%, 50대 이상 자가 61%, 전체가구 절반이 부채 안고 살아  - 서울시민 행복점수 72점, 자부심 70.6점, 30%만 '계층간 이동 가능성 높다' 나는 보통 서울사람, 보통 서울가구일까? 49세 남자 가장·가구원 2.65명·월소득 300~400만원 49세 남자 가장·가구원 2.65명·월소득 300~400만원 2014년 서울의 평균적인 가구 모습은 49세 전문대졸 학력의 남자가 가장(가구주)으로, 평균 가구원수는 2.65명, 가구 월평균 소득은 300~400만 원 사이로 나타났습니다. 가구구성을 보면 1~2인 가구가 전체가구의 48%를 차지했으며, 특히 부부, 부부+기타 등 동일세대로 구성된 1세대가구가 38%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혼별거자 비율은 7.5%로 10가구 중 1가구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민 직업 비중은 30대는 사무직이 높고, 50대 이상은 단순노무, 판매, 장치·기계 조립 등 블루컬러 비중이 급격하게 높아졌습니다. 또한 서울시민 10가구 당 2가구 정도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대 전·월세 84%, 50대 이상 자가 61%, 전체가구 절반이 부채 안고 살아 50대 이...
2014062512493939_mainimg

서울에 사는 보통사람은 어떤 사람?

서울시가 서울시민이 느끼는 삶의 질, 계층 구조 및 시민의식, 사회적 신뢰 및 공동체 의식, 주요 생활상 등 217개 지표(12개 분야, 42개 영역)에 대한 시민의견으로 전반적인 서울의 변화와 사회·생활상을 파악한 <2013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3년 10월 한 달간 서울시내 2만 가구(15세 이상 47,384명) 및 거주 외국인 2,500명, 사업체 5,500개를 대상으로 방문면접을 실시해 이뤄졌다. 서울에 사는 보통사람들은 어떤 사람? 서울 보통가구는 48세 전문대졸 학력의 남자 가장 2013년 서울 보통가구는 48세(가구주 평균나이) 전문대졸 학력의 남자 가장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가구소득 분포는 300~400만 원대가 25.1%, 200~300만 원대가 19.7%, 500만 원 이상이 19.4%로 나타났다. 서울시민 직업 비중은 40대가 66.6%가 사무직에 종사하고 있었으며, 50대 이상은 블루컬러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5년 이내 이사 계획(26.4%) 최저, 절반 이상(54.3%) '전세' 희망 5년 이내 이사 계획이 있는 가구는 26.4%로 2006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사 시 주거점유형태로는 절반 이상(54.3%)이 '전세'를 희망하고 있으며, 월세는 5.4%에 불과했다. 또한 현재 거주지 대비 이사 희망지역의 경우 도심권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보다 동북권(24.0%), 서북권(16.6%) 등 타 지역으로 이사계획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서울사람들이 느끼는 교육·문화·교통 환경 만족도는 몇 점? 교육환경 만족도는 소폭 상승, 문화환경 만족도 2009년 이후 상승 추세 학생이 있는 가구의 교육환경 만족도는 공교육과 사교육에서 전년대비 약간 상승했으나, 여전히 6점 이하(10점 만점)의 낮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서울의 문화환경 만족도는 2006년 5.18점에서 2013년 6.41점으로 1.23점 높아졌으며, 2009년 이후 매년 상승추세로 나타났다. 지하철...
1271226487admin

서울 사람들의 행복지수는?

서울시민 78.6% '서울이 고향같다' 느껴, '06년 이후 자원봉사율과 기부율도 지속 증가 '서울 사람들은 깍쟁이다', '타향살이, 서울'라는 인식들이 변하고 있다. 서울시는 시민의 삶의 질과 생활상, 주거여건, 관심사, 가치관 등 서울의 전반적인 사회상을 파악, 시정운영과 정책수립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 대규모 통계조사인 「2009 서울서베이 사회상조사」결과를 14일(수)에 발표했다. 인구 천만의 도시 서울에서 효율적인 시정운영을 위해 시민생활상을 파악하는 서울서베이는 2003년 첫 조사 이래 7회를 맞았다. 「2009 서울서베이」는 지난 2009년 10월 한 달간 서울시내 2만 가구(15세 이상 46,153명) 및 거주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방문면접 조사한 내용을 담고 있다. 『사회상조사』결과 중 시민 삶의 질을 보면 ‘자신의 건강상태’와 ‘자신의 재정상태’에 대한 만족도가 매년 증가하였다. 종합만족도인 행복지수는 ‘05년 보다 0.23점 증가한 6.63점(10점 기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울시민으로서의 자부심은 73.1점으로, 전년에 비해 3.2점 높아졌다. 또한, 서울시민 10명 중 8명(78.6%)은 서울이 고향 같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눈에 띄는 점은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06년부터 기부율이 매년 증가(34.6%→37.0%→44.5%→46.9%)하고 있다는 것이다. 자원봉사 참여율 또한 증가(12.8%→18.5%→21.3%→21.7%)추세를 이어가고 있는 등 시민들의 자발적 나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분야별 생활환경만족도는 주거환경 5.90점, 사회환경 5.40점, 경제환경5.08점, 교육환경 4.95점이다. 전반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유사하거나 소폭 상승을 보였다. 대중교통 만족도는 지하철(0.22점)이 상승하는 등 전년대비 0.15점 상승하였다. 도시위험도는 매년 낮아져 2003년보다 1.35점 하락한 4.49점으로 나타났다. 재태크 비율 74.7%, 안전한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