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에 자리한 청정 생태수변공원

지금 산책하기 딱 좋아! 가볼만한 서울생태공원 2곳

자전거를 타고 광나루 한강공원을 달리다 보면 만나게 되는 암사생태공원 ⓒ김종성 서울 강동구를 지나는 한강은 다른 지역보다 숲이 울창하고 강물이 깨끗하다. 시민들에게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한 서울시내 유일의 상수원보호구역이기 때문이다. 이 구역의 강물을 깨끗하게 유지하는데 큰 몫을 하는 곳이 암사생태공원과 고덕수변생태공원이다. 한강의 배후습지 역할을 하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광나루 한강공원을 지나다보면 생태공원 2곳이 연이어 나타난다. 강물정화 외에 다종다양한 야생동물의 서식처, 시민들에게 휴식을 선사하는 도심 속 숲 공원 역할까지 하는 고마운 존재다. 2곳 모두 서울시에서 지정한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애완동물 출입이 금지돼 있을 뿐 아니라, 돗자리를 깔거나 음식을 가져와 먹어서도 안 된다. 암사생태공원 산책로 ⓒ김종성 한강 둔치 풍경이 보이는 암사생태공원 한강관찰데크 ⓒ김종성 빨간 가을고추가 연상되는 고추잠자리 ⓒ김종성 가을이 왔음을 알려주는 쓰름매미의 노랫소리 ⓒ김종성 암사생태공원(암사동 616-1번지 일대)은 지난 80년대 초 한강종합개발사업으로 건설된 강변 콘크리트 둑과 자전거도로 등을 철거하여 자연형 호안으로 조성한 약 16만㎡(약 5만 평)의 너른 생태공간이다. 물가에서 잘 사는 버드나무와 물억새 등 각종 초목들로 원시림처럼 울창하다. 산책로를 걷다보면 길섶 부근에서 풀썩거리는 야생동물들의 움직이는 소리가 들려 흥미롭다. 생태공원은 아이와 어른 모두 좋아하는 살아있는 자연학습장이다. 억새들이 손모양의 잎을 흔들고, 빨간 고추잠자리가 가을이 왔음을 알려준다. 아직 짝을 찾지 못한 쓰름매미 한 마리가 나뭇가지 위에서 애타게 구애의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나도 수컷이라 그런지 왠지 마음이 짠했다. 맴맴~ 우는 참매미와 달리 쓰름~쓰름 우는 쓰름매미도 가을이 성큼 왔음을 알려주는 곤충이다. 이정표를 따라 한강관찰데크에 가면 2개의 작은 하중도(河中島)와 함께 한강에서 사라진 둔치 풍경이 펼쳐진다. 고덕수변생태공원 두충...
서울에서 만나는 반딧불이

[영상] “서울에서 반딧불이를 만났어요!”

서울에서 만나는 반딧불이, '길동생태공원' 길동생태공원 여느 어느 날 너는 나와 함께 걸었지 힘들 때나 슬플 때나 나와 같이 걸었지 넌 많은 친구들을 소개해 주었지 햇님, 달님, 풍뎅이, 소나무, 야생화 너와 함께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 기분이 시원해 넌 항상 밝지 밤이 되면 참 이쁘다 밝은 빛으로 이야기 하는 너 여전히 나와 함께 걷지 너는 바로 반딧불이 작은 불빛들이 세상을 환하게 비출 거야. 서울에서 만나는 반딧불이 길동생태공원 I · SEOUL · 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