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파된 수도계량기ⓒ뉴시스

이것만 기억하면, 우리집 계량기 동파 걱정 끝~

아침에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반짝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이 되면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많아지는데요,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 겨울안전대책 가운데 '터지면 답 없는'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대책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올 겨울 계량기가 꽁꽁 얼기 전에 이것만은 꼭꼭 기억하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수도계량기 동파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44만여 세대에 대한 주택 유형별 맞춤형 보온 조치를 강화하고, 동파 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해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관련기사 ☞ 이른 추위...`희망온돌`로 따뜻하게 겨울나기 시는 지난해 연립주택의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 미비, 맨홀형 계량기함 뚜껑 파손 등의 문제로 동파가 발생한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층 강화된 동파 대책을 통해 수도계량기 동파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동파 취약 세대별 맞춤형 예방대책 추진 우선 서울시는 외부의 찬 공기가 들어가기 쉬운 복도형 아파트뿐만 아니라 노후 연립주택에 성능이 개선된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를 3만 1,996세대에 확대 설치하고, 36만 6,000세대에 계량기함 보온덮개를 배부했다. 이번에 보급한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는 계량기 몸통을 보온이 뛰어난 재질로 한 번 감싸고, 검침 시에도 외부 찬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계량기함 내부를 완전 밀폐하는 등 이중 보온이 가능하며, 계량기함 보온덮개는 외부를 이중 비닐로 밀폐해 외부 찬 공기를 차단한다. 또한 지난해 맨홀형 계량기 뚜껑이 파손돼 동파가 자주 발생한 점을 감안, 이번에 처음으로 다세대 및 단독 주택, 휴일·주말 및 야간에 휴무하는 소형 상가 등의 계량기함 뚜껑 6,618개를 교체하고, 동파에 취약한 3만 3,200세대에는 일체형 보온재로 정비를 완료했다. 맨홀형 계량기함 보온재 정비 전(좌), 맨홀형 계량기함 보온재 정비 후(우)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 ...
아리수

소외계층에 ‘병물아리수’ 택배로 드려요

서울시가 신생아를 출산한 기초생활수급세대와 다문화가정, 쪽방촌 거주민, 사회복지시설 등 사회소외계층에 병물 아리수를 지원합니다.병물 아리수는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에서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거쳐 생산되는 물로, 시는 그동안 시에 거주하는 사회소외계층과  가뭄 등 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타 지자체 등에 병물 아리수를 지원해왔습니다.이번 지원 대상은 ▲신생아를 출산한 기초생활수급세대 및 다문화가정 ▲만 20세 미만 소년소녀가장세대(가정위탁보호세대 포함) ▲쪽방촌 거주 홀몸 어르신 ▲ 지역자활센터를 포함한 사회복지시설 등입니다.신생아 출산 기초생활수급세대 및 다문화가정의 경우 출산모 본인이나 가족이 가까운 주민자치센터나 다문화가정지원센터, 상수도사업본부에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후 3개월간 세대 당 350㎖ 병물 아리수 60병을 7회에 걸쳐 택배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소년소녀가장세대는 본인이나 가족이 가까운 주민자치센터에 신청하면 350㎖ 60병을 1회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쪽방촌 거주 홀몸 어르신의 경우 쪽방상담소장이, 사회복지시설은 시설장이 각각 상수도사업본부에 신청하면 됩니다.지원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arisu.seoul.go.kr)나 생산관리과(02-3146-1328)를 통해 문의하시면 됩니다.한국영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병물 아리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재인 수돗물이 좀 더 공익적인 곳에 이용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