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가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왔다.

시민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서울 북 페스티벌'이 새로운 이름으로 시민 곁으로 돌아왔다. 11월 23일(토),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에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포럼'을 개최했다. 23일과 24일 이틀간 진행된 이 축제는 2008년부터 진행된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서울 북 페스티벌'을 개편한 것이다. 올해부터 축제의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도서관을 넘어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새단장했다. 서울지식이음축제 입구 ⓒ김진흥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의 주제는 '도서관을 넘어서'란 뜻을 지닌 ‘Beyond Library’다. 도서관에 관한 기존 고정관념을 깨고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의미를 담았다. 그래서 이번 축제는 평소 도서관에서 경험할 수 없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제공하면서 시민들이 지식을 얻고 나누는 것에 대한 즐거움을 공유해 도서관의 이미지를 더욱 넓히고자 했다.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는 크게 4가지 영역으로 진행됐다. I(Innovation, 혁신), T(Technology, 기술), D(Democracy, 민주주의), A(Alternatives, 대안)로 나누어 각각 콘셉트에 맞게 운영됐다. 혁신 부문에서는 도서관의 문제점 발견부터 해결까지, 시민의 아이디어로 미래 도서관을 기획하는 아이디어톤 대회 프로그램인 ‘Link Revolution’과 포토존 ‘도서관이 살아있다’, ‘눕독’ 등이 진행됐다. 자료실 곳곳에 마련된 소파에 '눕독'하는 시민들 ⓒ김진흥 서울도서관에서 볼 수 없었던 ‘눕독’(누워서 독서한다의 준말)이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는 행사 기간 내내 군데군데 마련된 간이소파에 누워 편하게 독서할 수 있도록 했다. 딱딱한 의자가 아닌 소파에 누워 책을 보는 시민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눕독하며 시간을 보낸 한 학생은 “의자에 앉으면서 보는 것보다 내가 원하는 자세로 책을 볼 수 있어서 맘 편히 읽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도우미 안내를 받아 코딩을 하는 아이들 ⓒ김진...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된 서울도서관

도서관에서 색다르게 놀자! ‘서울지식이음축제’ 현장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서울도서관에서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되었다.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였던 ‘서울북페스티벌’이 새단장을 하고 찾아온 ‘서울지식이음축제’는 지난 북페스티벌보다 시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직접 체험할수 있는 다양한 이색프로그램들이 많아 더욱 즐거운 행사였다. 이번 ‘서울지식이음축제’의 주제는 ‘Beyond Library’로, 도서관에 대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뜨리고 기존의 도서관에서 보다 발전한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때문에 ‘서울지식이음축제’의 현장에서, 평소 도서관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다양한 체험과 이색프로그램들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서울지식이음축제’가 개최된 서울도서관 ©염윤경 누워서 책을 보는 프로그램 ‘눕독’은 축제 기간에 도서관 곳곳에 비치되어 있는 간이 소파에 누워 책을 읽을 수 있는 이벤트였다. ‘눕독’은 집에서 뒹굴뒹굴하며 책을 읽는 기분을 도서관에서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재미있었다. 간이 소파가 한 장소에만 놓여있는 것이 아니라 도서관 여기저기 놓여있어 손이 닿는 대로, 발이 가는 대로 편하게 누워 독서를 즐길 수 있었다. 딱딱하게만 느껴졌던 도서관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도서관이 더욱 친숙한 느낌을 주는 행사였다. 도서관에 누워 책을 볼 수 있는 ‘눕독’ ©염윤경 서울도서관 루프탑에 설치 되어있는 이글루 모양 조형물 안에서 야외독서를 할 수 있는 ‘이글루프탑’도 독서에 대한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행사였다. ‘이글루프탑’은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아 보였다. 기존의 도서관에서는 무조건 정숙을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아이들에게 도서관은 딱딱하고 어려운 공간으로서 느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이글루프탑’에서 아이들은 재미있게 책도 읽고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독서가 지루해지면 루프탑을 뛰어다니기도 했다. ‘이글루프탑’은 아이들에게 이글루에서 책을 읽는 독특한 경험을 하게 해주었을 뿐만 아니라, 도서관에 대한 거부감을 줄여주고 바람직한 독서문화를 ...
옛 서울시청사 건물을 개조해 개관한 서울도서관

서울도서관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5가지 즐거움

옛 서울시청사 건물을 개조해 개관한 서울도서관지금까지 서울도서관에서 책 열람과 대출만 했다면, 이제부터 다른 즐거움도 찾아보자. 서울도서관은 책만 보고 가기에는 아쉬운 곳이다. 미로 같은 건물 곳곳에 숨어 있는 책 읽기 이상의 즐거움을 풍성하게 누려 보자.1. 놓치지 말자! 9월 2~3일 펼쳐지는 북 페스티벌9월 2~3일 서울광장에 커다란 로봇이 나타난다. 2016년 ‘서울 북 페스티벌’은 ‘로봇’을 주제로 열린다. 16개의 도서관, 16명의 사서가 선정한 16개 주제의 로봇 도서로 가득 채워지고 로봇에 관한 토크콘서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돼 있다.가을 달빛 아래 잔디 위에 누워 책을 읽을 수 있는, 대표 인기 프로그램 ‘달빛독서’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달빛독서 프로그램에서는 독서뿐 아니라 영화, 공연, 체험도 가능하다. 독서동아리를 위한 휴먼라이브러리 및 토크쇼와 동아리 나눔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질문을 찾아라’라는 재미있는 미션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소정의 상품도 증정한다.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 도서관 홈페이지(lib.seoul.go.kr) 혹은 축제 블로그를 참고하자.○ 일시: 9월 2일(금) 12:00~22:00, 9월 3일(토) 10:00~20:00 ○ 장소: 서울광장2. 도서관에서 강의를 듣다서울도서관은 9월 한 달 동안 매주 목요일 저녁 7~9시, 총 4회에 걸쳐 ‘인문적 시각으로 음식을 만나다’라는 목요대중강좌를 연다. 오늘 우리가 음식과 만나는 법, 화혼양재가 만들어낸 일본 음식의 전통, 아는 만큼 맛있는 뜻밖의 음식문화사,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여행 등의 강의가 준비돼 있다.앉아서 듣는 강의가 지루하다면 직접 걸으며 배우는 프로그램에 신청해 보자. 서울도서관에서 간단한 강의를 듣고 성곽을 따라 걸어 보는 프로그램이 있다. 이야기 경영연구소도 함께하는 ‘도성의 경계를 따라 걷는 도시유산탐방’이다.신청은 40명 선착순이며 다과 및 자료집 포함 1만원의 참가비가 있다. 한양도성이 현재 수도 기능을 하고 있는 도시의 성곽 중 ...
서울 북 페스티벌 - 달빛 독서

책 위에 그린 달빛! 서울 북 페스티벌

서울 북 페스티벌 - 달빛 독서이제 아침저녁엔 제법 선선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높고 푸른 하늘을 배경삼아 책장을 넘기고 싶은 이 계절, 다가오는 주말 서울광장에서 책 읽는 즐거움을 누려보면 어떨까요? 넓은 잔디밭에 앉아서, 누워서, 혹은 구르면서 말이죠. 어둑해지면 소설이 낭독되고 영화, 공연이 펼쳐지는 ‘달빛 독서’도 시작됩니다. 하루 종일 독서 삼매경! ‘서울 북 페스티벌’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오는 9월 2일부터 3일까지 <2016 서울 북 페스티벌(Seoul Book Festival) - 도서관! 로봇?>이 서울광장에서 개최된다.올해 서울 북 페스티벌은 '로봇'을 주제로 서울도서관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협력하여 미래사회와 기술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이번 축제는 독서공동체의 주 구성원인 도서관·출판사·서점·시민독서동아리 등 네 개의 영역별로 시민들이 1년간 협력해 준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서울광장이 도서관이 된다먼저, 축제 기간 중 광장에는 이색도서관 <축제도서관>이 세워진다. 축제도서관은 국회도서관, 숭실대학교 도서관 등 국가·대학·공공도서관 등 다양한 16개 도서관의 사서들과 4명의 디렉터, 10명의 인턴사서로 구성된 로봇 전문도서관이다.축제 도서관에는 로보틱스, 기술발달사, 로봇 관련 인물, 직업, 취미, 영화 등 로봇과 관련된 16개 주제에 관한 장서와 참고정보원 등이 마련돼 시민과의 만남을 기다린다.뿐만 아니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함께해 로봇 관련 체험교육과 전시, 공연을 진행하는 등 메이커스페이스(makerspace)로서의 도서관을 보여준다. 토론회(좌), 달빛 독서(우)출판사들은 <맛있는 출판>이란 주제로 기존의 개별 기관 홍보에서 벗어나 어린이, 청소년, 성인 영역으로 나뉘어, 출판정보와 독서지원 프로그램 등으로 시민과 활발하게 소통한다.<움직이는 책방>은 서울 지역의 다양한 서점을 소개하고 각 서점별 경영전략을 알리며, 로봇 관련 도서 등 엄선한 ...
로봇 도서전시

왜 도서관에 ‘로봇’ 관련 책이 더 많아졌지?

7월부터 서울도서관과 지역 도서관들에서 <로봇 Robot>과 관련된 주제 도서를 더 많이 만나볼 수 있게 된다.이번 <로봇> 도서전시는 올해 9월 2일과 3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2016 서울 북 페스티벌(Seoul Book Festival)의 사전 이벤트로, 매년 서울도서관에서는 도서관 장서 안 소재를 주제로 채택해 시민 교류형 축제인 '서울 북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알파고로 사회이슈가 되었던 <로봇>을 주제로 인문학부터 과학, 예술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주제로 시민들과 소통하겠다는 계획이다. <로봇> 도서전시는 최근 사회이슈에 대해서 책을 통해 개인과 공동체의 문제를 연결하고 다양한 생각과 논의의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서울도서관은 자료실 특성별로 관련 도서를 분류하고, '장애인을 지원하는 로봇기술(장애인자료실)', '로봇산업동향(서울자료실)', '로봇사회, 세계를 통해 읽는 미래전략(세계자료실)', '로봇사회! 멋진 신세계! 멋진 신세계?(디지털 자료실)' 등을 비치했다. 앞으로 서울도서관은  <로봇> 도서전시를 시작으로, 9월에는 새로운 개념의 야외도서관 <축제도서관> 조성 등 축제 주제에 맞는 16개 분야에 대해 시민들과 함께 소통할 예정이다.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lib.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도서관

깊어가는 가을, 서울이 즐거운 이유

맛집 탐방이나 쇼핑보다는 좀 더 특별한 볼거리를 찾고 있다면, 서울에서 열리는 이색 축제들은 어떨까요? 11월 내내 축제가 열리니 조급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청계천 물 소리 들으며 등불구경을 갈까, 광장에서 김치 버무려볼까, 북 콘서트를 갈까... 고민이 생길 수는 있습니다. 가을이 지나기 전에 어떤 축제들이 열리는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11월의 서울은 그야말로 축제한마당! 다채로운 축제와 더불어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등에서 열리는 볼만한 전시, 공연, 강좌 등 다양한 문화행사로 서울이 화사하게 물들었습니다. 가장 먼저 소개해드릴 축제는 가을에 빼놓을 수 없는 축제죠. 바로 <2014 서울빛초롱축제>가 오는 11월 7일(금)부터 23일(일)까지 17일간의 여정으로,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약 1.2km 구간을 따라 진행됩니다. '서울의 빛나는 세계유산'을 주제로 2천년 고도(古都) 서울의 문화유산들이 수 백 개의 아름다운 '빛' 작품으로 재조명 됩니다. 밤늦은 시간, 아무리 바람이 쌀쌀해도 걷고 싶게 만드는 마법의 등이 청계천을 수놓는 빛초롱축제. 시민들의 소망 빛을 밝힐 소망트리, 한지등(燈) 만들기 등 다양한 세부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참조하세요.(관련기사☞'초롱초롱'한 청계천의 잠 못 이루는 밤) 책 읽는 시민들 다음으로 '책읽는 광장! 책읽는 시민!'을 위한 <2014 서울 북 페스티벌>이 11월 8일(토)과 9일(일) 이틀동안 서울광장에서 열립니다. 책 향기 가득한 도서 축제에 참여하여 독서의 계절을 보내보세요. 올해 프로그램은 ▲도서관! 광장으로 나오다(도서관 부스) ▲화룡점정 책방(책 전시 및 판매)과 도서 나눔 행사 ▲북콘서트와 공연 ▲저자와의 만남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강의실이 아닌 탁 트인 광장에서 다양한 주제로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책 읽는 석고상과 북 카페, 한 평 시민 책시장도 만날 수 있고, 햇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