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요

첫돌 맞은 ‘타요버스’, 우리에게 남긴 세 가지

타요버스(좌)와 일반버스(우) '뽀통령'의 뒤를 잇는다고 할 정도로 아이들의 관심을 뜨겁게 받고있는 애니메이션 '꼬마버스 타요'의 캐릭터가 실사화 된지 어느덧 1년이 지났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까지 동심에 빠져들게 만든 '타요버스'는 운행 첫날부터 많은 인기를 한 몸에 받아왔다. 그 동안 우리에게 많은 것을 남긴 특별한 버스, 타요버스의 1년을 되돌아본다. 한 사람의 상상이 현실이 되어 큰 인기를 끌기까지 우선 타요버스는 어떻게 탄생할 수 있었을까? 바로 한 사람의 상상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었기 때문이다. 임진욱 동아운수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2006년 '꼬마버스 타요' 애니메이션이 TV에서 방영됐을 때부터 줄곧 버스 캐릭터가 실사화되는 상상을 해왔었다. 머릿 속에 그런 상상을 담고 있었던 그는 2014년 4월 서울시 대중교통의 날(25일) 행사 준비기간에 그 상상을 아이디어로 제안했다. 서울시는 바로 OK 사인을 냈고 기획, 제작 작업의 대부분을 도맡았던 그는 마침내 눈동자와 코, 입이 그려진 상상 속의 타요버스를 완성시켰다. 단순히 운송수단으로만 여겨진 시내버스가 새로운 변신을 한 순간이었다. 타요버스를 타기 위해 인산인해를 이룬 사람들 이러한 변신은 다른 사람에게도 신선한 충격을 줘 운행 전부터 SNS와 언론으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운행 시작 후 차고지는 타요버스를 보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였고 지방에서 서울로 새벽부터 올라온 사람까지 있을 정도로 그 인기가 하늘을 찔렀다. 날이 갈수록 치솟는 인기에 힘입어 서울시는 타요버스를 당초 4월 한 달간 운행하려는 계획을 5월 5일 어린이날까지 연장하는가 하면 4대 뿐이었던 타요버스를 100대로 확대하기에 이른다. 그럼에도 부족했던지 기한을 무기한 연장하는가 하면 한글 타요버스, 루돌프 타요버스 등 새로운 버전의 타요버스를 만들어냈다. 또한 각종 행사장은 물론이고 소외이웃 봉사활동에도 등장할 정도로 타요버스의 인기는 정말 뜨거웠다. 눈동자가 움직이는 타요버스 타요버스가...
2013091111565416_mainimg

올빼미버스 100% 활용법 대공개

그동안 2개 노선으로 시범운행을 하던 서울시 심야버스가 9월 12일부터 9개 노선으로 확장, '올빼미버스'라는 이름으로 정식출범한다. 심야버스 노선번호는 밤을 뜻하는 영단어 'Night'의 'N'에다가 출발지 권역번호 + 도착지 권역번호를 붙인 것이다. 서울시의 버스번호 명명법에서는 도봉, 강북, 성북, 노원구를 1번으로 하여 시계방향으로 돌아가면서 7번까지 배정되어 있다.(서울시 버스번호 권역구분도 참고) 노선번호 출발지 경유지 종착지 N26 중랑차고지, 상봉역 종각, 신촌역 송정역, 강서차고지 N37 송파차고지, 복정역 강남역, 종각 구파발역, 진관차고지 N13 노원역 동대문 복정역, 송파차고지 N16 도봉차고지, 도봉산역 서울역, 영등포역 온수역 N61 양천차고지, 개봉역 강남역, 건대입구역 노원역 N62 양천차고지, 목동역 신촌역, 왕십리역 면목동 N10 우이동 동대문 서울역 N30 강동차고지, 상일동역 동대문 서울역 N40 방배동, 사당역 고속터미널 서울역 심야버스 9개 노선은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전 지역을 지나고 있어 2개 노선으로 시범운행하던 때보다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심야버스끼리의 환승이용도 가능하다. 단순한 버스노선체제에서 버스망(Bus Network)으로 진화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12일부터 운행을 시작하는 서울 심야버스 '올빼미버스'를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정리해보았다. 지하철과의 대응관계를 이해하면 편리하다. 심야버스는 0시부터 5시까지 운행하지만 지하철은 평일에 1시가 되면 끊긴다. 따라서 지하철을 이용하던 사람들은 1시가 지나면 지하철 대신 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지하철 노선과 대응되는 버스노선을 알면 지하철 경로를 그대로 따라가며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서울시 지하철 노선과 심야버스의 대응관계를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