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봄에 알면 딱 좋은 꿀팁 5가지

[영상] 봄을 맞이하는 5가지 방법

다가오는 봄에 알면 딱 좋은 꿀팁 5가지 #1 새롭고 특별한 저녁을 원한다면?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여의도·반포 한강공원, DDP, 청계광장에서 서울의 밤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밤도깨비 야시장- 일반인 상인들의 다양한 핸드메이드 작품들과 푸드트럭에서 풍성한 먹거리를 판매- 3월 24일부터 10월 29일까지- 자세한 사항은 '서울밤도깨비 야시장' 홈페이지(www.bamdokkaebi.org) 참고 #2 따뜻한 봄에 자전거 나들이가 하고 싶다면? '서울자전거 따릉이'- 따릉이란? 공공자전거 무인 대여 시스템으로 만15세 이상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 올해 2만대로 확대 예정- 서울자전거 홈페이지에 카드 등록 후 설치된 단말기에 카드를 접촉하거나 스마트폰앱을 통해 대여- 1일권은 1시간제 1,000원, 2시간제 2,000원(정기권도 가능), 시간 초과시 추가요금 발생 #3 겨울옷 정리하는 방법이 궁금한다면? ‘맨투맨, 후드티 깔끔하게 접는 방법’- 맨투맨 깔끔하게 접는 방법① 반으로 접는다② 팔을 몸통 부분에 돌려 접는다.③ 팔 접힌 부분까지 반으로 접는다.④ 뒤집어서 허리 나온 부분을 집어 넣는다.- 후드티 깔끔하게 접는 방법① 두 팔을 가운데로 가지런히 모아준다.② 허리부터 돌돌 말아 후드에 감싸 넣는다. #4 따뜻한 봄철, 가까운 공원으로 떠나고 싶다면? '도심 속 공원 캠핑장'- 서울 곳곳의 공원시설을 활용하여 운영되는 도심 속 자연 친화적 캠핑장!- 난지 한강공원, 노을공원, 서울대공원 등에서 누구나 저렴하게 이용 가능- 각 캠핑장마다 이용 시간과 요금이 다르니 방문 전 사전 확인 필수-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떠나는 캠핑' 홈페이지(www.seoul.go.kr/story/camping) 참고 #5 퀴퀴한 집은 그만! 겨울철 묵은 때를 청소하고 싶다면? '봄맞이 묵은 때 청소법'- 쌓여 있는 먼지 청소법① 마른걸레에 린스를 적당량 묻혀준다.② 먼지가 있는 곳을 닦아준다.- 창틀 묵은 먼지 청소법① 신문지를 창틀 사이즈에 맞게 접어 물...
3월 10~12일, 공개품평회를 통해 올해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 참가할 푸드트럭 및 일반상인을 선정한다.

밤도깨비야시장 메뉴, 제일 먼저 맛보세요!

3월 10~12일, 공개품평회를 통해 올해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 참가할 푸드트럭 및 일반상인을 선정한다. 서울의 특별한 먹거리, 즐길거리로 사랑받았던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다. 지난해 외국인이 뽑은 서울 정책 1위, 참가자 330만 명을 기록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이번에는 3월 24일, 여의도 한강공원, 반포 한강공원, DDP, 청계천에서 동시 개장한다. 본격 개장에 앞서 ‘2017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을 빛내줄 참여상인(푸드트럭 142대, 일반상인 220팀)을 선발하는 공개품평회를 개최한다. 3월 10일부터 12일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이벤트광장)에서 열릴 공개품평회에는 총 498팀(푸드트럭 270대, 일반상인 228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공개품평회는 3일간 제품의 종류, 특성별로 분류해 오후 2시부터 저녁 9시까지 진행되며, 심사는 전문성과 대중성을 모두 반영할 수 있도록 분야별 전문평가단 5명과 일반시민평가단 15명이 각각 80%와 20%의 비중으로 평가에 참여한다. 시민평가단은 3월 3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 모집을 통해 이뤄지며, 야시장 주요 방문계층을 세분화하여 주부·직장인, 대학생, 외국인 그룹으로 분류해, 그룹별 15명씩 총 90명을 선정한다. 선정방식은 신청자의 희망참여일을 고려해 추첨하며 구체적 참여방법 및 일정은 밤도깨비야시장 홈페이지(www.bamdokkaebi.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밤도깨비야시장 공개품평회 심사 일정 일 자 계 푸드트럭 일반상인 3.10(금) 142팀 85팀(양식, 디저트) 57팀(금속·장신구) 3.11(토) 208팀 87팀(양식) 45팀(도자·목죽·세공), 76팀(섬유·가죽) 3.12(일) 148팀 98팀(한식,중식,일식,분식) 50팀(비금속·방향·일러스트) ※ 규모 변동 가능 공개품평회 기간 동안, 현장을 방문한 일반 시민 누구나 ‘2017년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메뉴를...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 9월 현장 모습

“놓치지 않을 거예요” 마지막 밤도깨비야시장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 9월 현장 모습 서울의 즐거운 밤문화를 선사해온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오는 10월 30일까지 열고 문을 닫는다. 올해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2016년 3월 31일 여의도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5월 청계광장, 6월 DDP, 7월 목동운동장 등 4곳으로 확대되며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아왔다. 이 중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이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 간 오후 6시부터 밤 11시까지 마지막 장터를 연다. 푸드트럭 10대, 핸드메이드 작가 60팀이 참여한다. 매월 주제를 정해 시즌마켓으로 진행해온 밤도깨비야시장의 10월 주제는 ‘가을운동회’이다. 학창시절 청군과 백군으로 나뉘어 응원했던 추억의 운동회를 재현한다. 박터트리기, 림보, 철봉, 단체줄넘기 등 매종목마다 참가자를 현장에서 모집해 시민과 운영진이 함께 참여한다. 각 운동회 코너마다 스탬프를 찍어 완성하면 더욱 즐겁게 야시장을 즐길 수 있다.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들 청계광장 한쪽에는 특별히 ‘레스토랑’ 공간도 마련된다. 야시장에 많은 시민이 방문하지만 편안하게 음식을 먹을 공간이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서 청계천의 바람을 맞으며 푸드트럭의 메뉴를 즐길 수 있는 스탠딩 테이블을 준비했다. 한편 ‘서울밤도깨비야시장@DDP’는 ‘서울패션위크’ 행사 개최로 10월 21~22일 휴장한다. 10월의 가을밤, 올해의 마지막 서울밤도깨비야시장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 10월에는 푸드트럭 10대, 핸드메이드 작가 60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
지난해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news1

인기 대박 ‘밤도깨비 야시장’ 매주 열린다

지난해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맛있는 음식 냄새와 신기한 볼거리, 사람들의 왁자지껄한 소리로 가득 찬 야시장만큼 활기 넘치는 곳이 또 있을까요? 지난 10월 여의도 한강공원에서도 ‘서울 밤 도깨비 야시장’이 열려 시민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는데요. 하루 평균 2만 8,000명이 찾을 정도였습니다. 그때 못 가봐서 내내 아쉬웠다면 오늘 소식을 주목해주세요. 서울시는 올해부터 '서울 밤 도깨비 야시장'을 서울시내 4곳에서 매주 금, 토요일마다 열기로 했습니다. 야시장의 즐거움, 이제는 매주 만나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밤이면 열렸다가 아침이면 사라지는 도깨비 같은 시장이란 의미로 시작된 ‘서울 밤 도깨비 야시장’.서울시는 올해부터 `서울 밤 도깨비 야시장`을 매주 금요일, 토요일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상설화하고, 장소도 4곳으로 확대해 각 장소별로 차별화된 콘셉트의 서울형 야시장을 선보입니다.시는 각 장소별 콘셉트에 맞는 문화예술, 체육 등 지역내 기관·단체의 참여를 유도해 먹거리, 볼거리, 살거리가 함께 있는 야시장을 연출하고, 서울의 밤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문화관광명소로 발전시킬 계획입니다.청년 일자리창출 기반으로서의 야시장의 역할도 기대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월 일자리대장정 기간 중 서울 밤 도깨비야시장을 방문해 야시장의 확대운영을 통해 푸드트럭과 일반 판매 청년들이 보다 많은 일자리를 가질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서울 밤 도깨비 야시장’ 장소별 콘셉트장소별콘셉트 및 컨텐츠콘셉트상품 구성여의도 한강공원(3월~)월드 마켓- 하룻밤의 세계여행○ 세계 각국의 전통 수공예품 및 음식 (일반 70팀, 푸드 30팀) ○ 세계 전통 춤 및 전통놀이공연 등DDP(5월~)청춘 런웨이 & 댄싱 나이트○ 청년 창업가의 아이디어 상품, 도시 농부 먹거리(일반 50팀, 푸드 15팀) ○ 패션쇼 및 비보이 공연 등목동 운동장(7월~)레포츠 마켓- 익스트림 캠핑장○ 중고 스포츠 용...
10월 셋째 주까지, 주말마다 한강의 밤을 밝힐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먹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밤도깨비 야시장

함께 서울 착한 경제 (33)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10월 셋째 주까지, 주말마다 한강의 밤을 밝힐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바쁜 일상 속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 밤잠을 포기한 이들이 있다. 새로운 활력을 찾아 다양한 활동을 즐기는 것. 심야영화나 쇼핑, 스포츠뿐 아니라, 심야 책방에서 밤샘독서를 즐기거나, 공방에서 뭔가를 배우는 이들도 있다. 물론, 밤도깨비 같은 이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건 야간여행일 것이다. 국내외 야간 명소들을 찾아다닌다는데, 이처럼 밤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도시는 다름 아닌 서울이라 한다. 해외 유명 여행지 중엔 밤늦게까지 문을 연 상점이 거의 없거나 치안이 불안한 곳이 더 많기 때문이다. 서울은 그야말로 밤 도깨비들의 천국인 셈이다. 이와 같은 서울에 또 하나의 야간 명소가 생겼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한강야경을 배경으로 야시장을 즐길 수 있어 기대를 한 몸에 모았다.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야시장 밤을 환히 밝히는 밤도깨비야시장 판매부스들 지난 1일과 2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열렸다. 다양한 재질의 액세서리나 가방, 수제 비누나 방향제, 그릇 같은 생활소품 그리고 친환경 농가공품이나 각종 먹거리에 의류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었다. 디자인 제품을 판매하는 부스, 오른쪽 끝이 백경은 씨 “저희가 원래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 중이었는데, 디자이너 친구와 같이 신진디자이너 브랜드를 런칭했어요. 주 상품은 맨투맨이고, 원단부터 디자인, 일러스트까지 저희가 직접 제작한 것입니다. 보시면 일러스트가 다 다르게 들어가 있는데, 힙합독 같은 부유한 강아지 콘셉트에요.” 백경은 씨는 26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친구들과 창업을 한 어엿한 CEO다. 제품도 알릴 겸 참가하게 되었다는데, 밤도깨비야시장 참가자 중엔 이처럼 청년스타트업기업이나 공방 겸 상점을 운영하는 이들이 제법 많았다. 필통, 파우치, 백팩, 인형, 핸드폰 고리, 브로치 등 다양한 퀼트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박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