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나를 위로하는 음식’으로 떡볶이가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 시대 ‘나를 위로하는 음식’ 2위는 치킨, 1위는?

‘코로나 시대 나를 위로하는 음식’으로 떡볶이가 1위를 차지했다. 때로는 그 어떤 말보다 맛있는 음식이 위로가 될 때가 있습니다. 코로나 시대, 지치고 힘든 우리에게 맛있는 위로를 전하는 음식은 무엇일까요? 서울시는 전국 1만여 명을 대상으로 ‘나를 위로하는 음식’을 조사했는데요. ‘떡볶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서, 치킨과 김치찌개, 삼겹살이 순위에 올랐는데요. 이번 조사는 ‘서울 미식주간’행사(11.11~15)의 일환으로 진행됐습니다. ‘서울 미식주간’ 행사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니, 소상공인도 돕고 맛난 음식도 즐기세요. 서울시는 지난 9월, 전국 1만여 명을 대상으로 ‘나를 위로하는 음식’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떡볶이’가 1위에 선정됐다. 이어서 치킨, 김치찌개, 삼겹살, 삼계탕, 라면, 된장찌개, 케이크, 소고기, 닭발이 차례대로 순위에 올랐다. 이 외에 피자, 아이스크림, 갈비찜, 김치, 미역국 등도 눈에 띄었다. 이번 조사는 서울 전역에서 열릴 예정인 ‘서울 미식주간’ 행사(11.11~15)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나를 위로하는 음식’ 2위와 3위를 차지한 치킨과 김치찌개 1만여 명의 투표 참가자 중 여성이 57%, 남성이 43% 비율이었고, 연령층은 20~30대(61%)가 가장 많았다. 지역 분포로는 서울 32.6%, 경기도 23% 순으로 높았다. 특히, 이번 조사에 참가한 시민의 대부분이 “엄마표 음식이라서”, “어린 시절 어머니가 해주시던 맛” 등을 선정 이유로 꼽았다. 또한, 서울 거주 외국인 50명이 꼽은 ‘나를 위로하는 음식’ 순위가 내국인의 선호도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역시 흥미로운 점이다. 나이지리아인 아이얀요 티티는 ‘떡볶이’를 1순위로 꼽으며, “너무 매워 드라마 주인공 인냥 울었지만 맛있어서 계속 먹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고, 파키스탄인 마자드 무스타크는 “나에게는 삼계탕이 추운 겨울, 찬바람을 견딜 수 있게 도와주는 음식”이라며 음식에 관한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