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2개 지역에서 행복주택 1,031세대와 장기전세 21세대가 공급된다. 사진은 행복주택 목동센트럴 아이파크위브(조감도)

청년·신혼부부 행복주택 1,031세대…6월 3일부터 청약

서울 12개 지역에서 서울리츠행복주택 1,031세대와 장기전세 21세대가 공급된다. 사진은 행복주택 목동센트럴 아이파크위브(조감도) 이제 막 사회에 나온 청년과 신혼부부, 고령자 계층 등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줄 서울리츠 행복주택 및 장기전세주택이 공급된다는 소식입니다. 주변시세의 60~80%로 공급하는 행복주택은 총 1,031세대가 공급되며 은평구 440세대, 양천구 190세대, 용산구 97세대 등 서울 12개 자치구에 위치해 있습니다. 입주자 모집은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인터넷 청약으로 진행됩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서울리츠 소유의 행복주택 1,031세대 및 장기전세 21세대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공급되는 행복주택 1,031세대 중 가장 많은 521세대가 신혼부부에게 배정되었으며, 청년계층에게 334세대를 공급한다. 또한 고령자 및 대학생 계층에도 153세대, 23세대가 각각 공급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장기전세주택 21세대는 모두 대형평형(85㎡초과)으로, 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예금)에 가입하여 2년 경과하고, 지역별‧면적별 청약 예치기준 금액 이상인 1순위 자에게 우선 공급한다. 행복주택 DMC롯데캐슬더퍼스트(수색4) 조감도 및 위치도 행복주택 용산 센트럴파크 해링턴스퀘어(국제4구역) 조감도 및 위치도 공급지역별로 보면 행복주택은 녹번역 이편한세상캐슬 단지가 포함된 은평구가 440세대로 가장 많고, 양천구 190세대, 용산구 97세대, 마포구 75세대 순이다. 이번 행복주택 공급물량은 신규 공급 823세대, 재공급 물량 208세대이며, 장기전세주택 21세대는 모두 재공급 물량으로 구로구 8세대, 강동구 7세대, 마포구 3세대, 양천구 2세대, 중랑구 1세대다. ■ 서울리츠 행복주택‧장기전세주택 공급단지(2020.5.22공고) 행복주택(23) 보라매 SK뷰(신길5), 신촌 그랑자이(대흥2), 백련산 해모로(응암11), DMC 롯데캐슬...
서울형 리츠

‘시세 80%’ 2030세대 위한 ‘서울리츠’ 첫 선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서울 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2030세대의 전출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출 이유는 높은 주거 부담율, 전세값 상승률, 낮은 주거 안정성 등 ‘주택문제’가 가장 컸습니다. 서울시도 임대주택 8만호 공급 등 주거안정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한정된 공공재원과 늘어나는 복지수요 등 녹록치가 않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곧 서울의 성장을 이끌어 갈 세대이기에 서울시가 이번에 ‘서울리츠’라는 새로운 유형의 민관협력 임대주택 사업모델을 개발했습니다. 안정성이라는 공공의 장점은 살리면서 민간자금을 효율적으로 모아 공공재원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을 수 있는 ‘리츠(REITs)’ 방식을 결합했는데요, 지금부터 자세한 내용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공공성+민간투자 새로운 임대주택 ‘서울리츠’ 첫 선  - 공공의 장점 + 민간자금 유치 이점을 지닌 리츠 방식 도입  - 2030세대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를 위해 집중 공급  - 시세 80%, 임대료 상승률 5% 이하로 평균 7년 거주, 2018년까지 2만호 공급 목표 서울시가 전세값 상승, 월세전환 가속화 등 주거비 부담으로 고통 받고 있는 2030세대인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를 위해 새로운 유형의 민관협력 임대주택을 집중 공급합니다. 이른바 ‘서울리츠(REITs)’인데요, 여기서 ‘리츠(REITs, Real Estate Investment Trusts)’란 소액투자자들로부터 모은 자금으로 부동산이나 부동산 관련 대출에 투자한 뒤, 수익을 투자자들에게 배당하는 ‘부동산투자회사’ 또는 ‘부동산투자신탁’을 말합니다. 보통 자산은행회사 등이 설립과 운영주체가 되는 것과 달리 ‘서울리츠’는 공공(SH공사)이 맡습니다. SH공사가 자본금을 출자해 일종의 부동산투자회사인 ‘리츠’를 설립하고, 민간자금의 투자를 받아 임대주택을 건설, 주변 임대료 시세의 80% 이하, 임대료 상승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