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402422924_mainimg

서울동물원은 온통 축제 중!

서울동물원에 나들이객들이 가득하다. 동물원 봄축제(3.24 ~ 5.6) 기간이기 때문이다. 서울동물원은 봄축제를 맞아 <도전 골든벨>, <왕벚꽃 음악회>, <동물원 길거리 한마당>, <탁본뜨기>, <가면만들기>, <도예체험>,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 체험 프로그램은 동물원 입구 상설전시관 앞마당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 특별 프로그램으로 <렌즈로 바라본 대공원의 사계>전이 열리고 <스냅스와 함께하는 서울동물원 출사대회>가 4월 14일 토요일에 동물원 외부 진입로에서 개최된다. 4월 21일 토요일에는 <환경사랑 어린이 벼룩시장>이 열리고, 그 다음 주 토요일에는 어린이 뮤지컬 <우당탕탕 대모험 오디션>이 동물원 안 메인무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동물퀴즈의 달인을 찾아서, 도전 골든벨 "개구리, 두꺼비, 도룡농과 같은 동물을 무엇이라고 하나요?" 참가자들이 답을 제대로 못 쓰고 있는 것을 본 사회자가 결정적인 힌트를 준다."어류와 파충류의 중간으로, 물속과 땅 양쪽을 왔다 갔다하며 살고 있습니다"정답은 양서류인데, 일부 참가자는 사회자의 힌트를 듣는 둥 마는 둥 '파충류'라고 큼직하게 쓴 판을 높이 든다. 관람석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서울대공원 내 '서울동물원 봄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인 도전 골든벨이 진행되고 있는 동물원 안 광장 메인무대. 주말 화창한 날씨 속에 나들이 온 시민들로 관람석이 꽉 찼다. 도전 골든벨 동물박사에 도전한 참가자는 20여명.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 연인, 친구 등 다양한 사람들이 참가 팀을 이뤄 열띤 경연을 벌였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작은 선물도 주어졌다. 홍학도 춤추는 왕벚꽃 음악회 10인조 관현악 밴드 '아트로쇼올'의 아름다운 선율이 공원에 울려 퍼졌다. 음악 소리에 맞추어 춤을 추듯 무대 뒤쪽 홍학들이 줄지어 왔다 갔다 하며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고, 키다리 기린은 귀를 쫑긋 세우고 고개를 계속 끄덕거렸다. 봄바람 실은 아름다운 음악 소리에 광장 무대를 꽉 메운 관중과 ...
2012022101231922_mainimg

주말은 개구리와 함께

서울동물원 '세계 이색개구리 특별기획전' 도심에선 쉽게 볼 수 없는 개구리, 어디가면 볼 수 있을까. 서울동물원에서는 봄이 온다는 경칩을 맞아 특별한 행사를 준비했다. 이름하여 '세계 이색개구리 특별기획전'. 3월 3일(토)부터 6월 30일(토)까지 진행되는 특별기획전에서는 우리나라의 토종개구리와 도롱뇽, 아프리카황소개구리, 우파루파 등 25종 400여 마리의 개구리를 볼 수 있다.  또한 한해의 소망을 빌어보는 ‘황소개구리 발보고 소원 빌기’, ‘개구리소망소지 달기’등 다양한 이색 행사도 펼쳐진다. 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개구리 알과 올챙이, 개구리 성체 등 개구리의 생활사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는 개구리 비교전, 개구리생태사진전, 세계의 개구리 울음소리와 사진슬라이드 상영 등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함께 진행된다. 한편 개구리 박사와 함께 떠나는 ‘생생 개구리체험 교실’도 열린다. 참가자들은 이 수업을 통해 개구리를 만져보고, 먹이도 줄 수 있다. 참가자는 3월 2일까지 모집하며, 접수 순서대로 선착순 선발한다. ■ 생생 개구리체험 교실    ○ 기간 : 3월 3일(토), 4일(일), 10일(토), 11일(일), 17일(토), 18일(일) / 총 6회   ○ 장소 : 서울동물원 곤충관, 청계계곡, 동물교실   ○ 참가자 모집 개요      - 일시 : 2. 22(수) 09:00 ~ 3.2(금) 18:00까지      - 대상 : 초등학생 대상, 회당 50명 내외 모집 ※ 학부모 동반 참여 가능      - 접수 : 서울대공원 홈페이지에서 신용카드 선결제 후 접수                  ※ grandpark.seoul.go.kr      - 선발 : 홈페이지 접수 순서대로 선착순 선발       - 교육비 : 초등학생 10,000원(동물원 입장료 포함)         ※ 학부모는 동물원 입장료(3,000원)로 교육비 대체   ○ 문의 : 서울대공원 동물기획과 자연학습팀 500-7780~3 서울역사박물관 '동화로 배우...
2011121603265516_mainimg

주5일 수업 시행…주말엔 서울대공원으로 등교하자

  내년부터 주5일제 수업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됨에 따라 주말 프로그램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초ㆍ중ㆍ고교의 주5일 수업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서울대공원은 금천구 관할 각 교육기관의 현장 체험학습 활성화를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16일(금) 금천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계기로 서울대공원은 금천구 학생들을 위한 미술, 과학 등 교과 및 적성 관련 동아리 활동과 체험학습 기회 제공은 물론, 금천구 관내의 기업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부모와 자녀간의 소통을 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또 학생들이 서울대공원에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자원봉사 확인서도 발급해줄 예정이다. 서울동물원과 식물원, 곤충관과 테마가든을 비롯해 자연캠프장과 산림욕장 등 충분한 활용시설을 갖춘 서울대공원은 유치원생 및 초등학교 저학년을 위한 자연학습교실 및 단순 관람 형태의 운영에서 벗어나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천구를 대상으로 하는 시범사업은 향후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은 물론 전국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인 프로그램 내용 및 참여 방법은 홈페이지를 통해 순차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MOU를 체결하는 자리에는 이색적으로 아기 오랑우탄 ‘백석’이 참석해 관심을 끌었다. 아울러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에는 금천구 학생과 교사를 초청하여 서울동물원의 아기동물 현장 체험 행사를 가졌다. 왕관앵무와 사진 찍기, 뱀 마술쇼, 장수풍뎅이, 버마왕뱀 목에 두르고 사진 찍기, 물방개 레이싱 등 동물과 함께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학생과 교사 모두 환호했다. 프로그램 참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대공원(전화 02-500-7242)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의 : 서울대공원 02)500-7242         ...
2011102403531132_mainimg

서울동물원 102주년 기념 잔치

국화 향기 가득한 가을꽃 축제 올해로 102주년을 맞은 서울동물원이 오는 11월 1일까지 ‘동물나라 개원 102주년 기념 대잔치’를 연다. 이번 잔치 기간에는 동물모형 국화 전시회, 풍성한 공연 행사, 동물나라 특별체험 등 3가지 테마로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 동물 모형 국화 전시회장에서 열리는 가을꽃 축제에서는 탐스러운 가을 장미를 즐길 수 있다. 무더운 여름철 전지 작업과 꽃눈 만들기를 통해 가꾼 이 꽃들은 올해 감상할 수 있는 마지막 가을 장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잔치에는 어린이들이 푹 빠져들 만한 공간도 적지 않다. 테마가든 입구에 있는 스머프 정원과 개구리 왕눈이로 꾸민 전래동화 등 스토리가 있는 아름다운 정원이 어린이들을 환상의 세계로 안내한다. 또 달에 착륙한 우주인과 나로호 우주선, 행성 및 달 토끼 등 신비한 우주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국화로 꾸민 우주정원 역시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와 함께 국화꽃으로 꾸민 7층 석가탑, 미래의 통일 한반도 지도 모형 등의 조형작품과 기린, 말, 공작새, 사슴 등 동물 형태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한줄기에서 300송이의 꽃을 피우는 다륜 대작, 국화분재, 폭포수 모양 등이 눈길을 끈다. 서울시 상징 해치 캐릭터로 꾸민 국화정원과 신비한 버섯요정의 집, 해리포터·자전거소년·그네 타는 이이들 등 토피어리로 꾸민 스토리 정원과, 상상 속의 동물인 봉황·페가수스 등을 꽃 탑에 올려 만든 대형 메인 정원을 비롯해, 분홍의 코스모스와 적색의 후록스 등 풍요로운 가을을 상징하는 12종의 꽃으로 만들어진 꽃 무지개정원도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음악회와 퀴즈대회로 꾸며지는 풍성한 공연 이벤트 행사로는 곡에 대한 해설과 함께 클래식을 감상할 수 있는 ‘동물원 단풍음악회'가 열린다.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3시와 오후 6시에 시작된다. 이와 함께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도전! 동물 퀴즈왕’ 대회가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2시와 오후 5시에 진행된다. 문제를 잘 맞혀 끝까지 남...
2011091901343626_mainimg

공포의 독거미 타란툴라와 전갈을 만져볼 수 있대요

살아있는 곤충 직접 만지는 기회, 물방개 레이싱 등 다양한 행사 서울숲에 이어 이번엔 서울동물원 곤충 전시다! 하지만 서울숲의 전시와는 좀 색다른 놈들이 대기하고 있다. 장수풍뎅이는 걔중 가장 친숙한 곤충. 타란툴라, 전갈, 지네 등 국내외 희귀곤충 및 절지동물 44여종이 한자리에 모였다. 죽은 벌레들의 표본이나 사진 전시만 있는 것이 아니라, 관람객이 직접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름도 '가을 곤충 길거리 페스티벌'. 오는 10월 9일(일)까지 동물원 내 광장으로 가면 된다. 특히 매주 주말에는 절지동물과 곤충에 대한 재미있는 행사들이 진행된다. 타란툴라와 전갈을 직접 만져보고 사진도 찍을 수 있는 기회는 놓치기 아깝다. 장수풍뎅이, 쌍별 귀뚜라미, 밀웜 등도 만져 볼 수도 있다. 물방개의 레이싱도 흥미를 끈다. 이번 페스티벌에 전시되는 곤충 및 절지동물은 스켈레톤 타란툴라 등 거미류 16종, 극동전갈 등 전갈 3종, 홍지네 등 지네류 3종, 서양뒤영벌 등 벌류 3종, 장수풍뎅이, 왕사슴벌레 등 갑충류 8종, 물방개, 검정물방개, 장구애비, 게아제비와 같은 수서곤충 6종 등이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신청하고 참가할 수 있는 곤충 체험 학습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나무곤충 만들기, 입체나무곤충 만들기, 곤충표본 체험, 대나무로 균형 잠자리 만들기, 대나무 곤충 악세사리 만들기 등을 해볼 수 있다.   공포의 독거미 타란툴라 이야기 크리스마스 때만 되면 TV외화 시간의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영화 <나홀로 집에>에는 털이 보송보송한 거미가 나온다. 이게 바로 타란툴라다. 동물분류학상 타란툴라는 절지동물문 협각아문 주형강에 속하며 4쌍의 걷는 다리를 가진 것이 특징인 무척추동물. 보통 거미보다 훨씬 큰 손바닥 만한 크기 그리고 물리면 바로 죽을 정도로 치명적인 독 때문에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실제로 몇몇 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생명에 치명적인 위협을 끼치지는 않는다고 한다. 타란툴라...
201108190207181_mainimg

나무늘보의 피서법은?

청계산 자연수로 목욕하는 코끼리, 외줄타고 아이스크림 얻어먹는 오랑우탄 서울동물원의 오랑우탄 백석. 얼음덩이를 품에서 놓지 않고 외줄에 올라가 레드카펫 위의 연예인처럼 포즈를 취한다. 쏟아지는 박수갈채와 함께 시원한 아이스크림 선물. 바로 오랑우탄 백석이 여름을 이기는 피서법이다. 무더운 여름을 피해 시원한 계곡과 바다로 피서를 떠나는 사람들처럼, 동물도 각각의 피서법이 있다는 사실! 서울동물원이 소개한다. 지난해 스리랑카에서 온 코끼리 가자바(수컷, 8살)와 수겔라(암컷, 8살)의 피서법은 샤워. 청계천 상류에서 내려오는 시원한 자연수 및 관람객들이 소방호스로 직접 뿌려주는 거대한 물줄기로 더위를 식힌다. 또한, 가끔은 웅덩이에 육중한 몸을 담근 채 목욕을 하며 동물원을 찾은 손님들이 주는 먹이를 먹으며 피서를 즐기기도 한다. 동물 중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로랜드 고릴라가 좋아하는 것은 과일, 요구르트, 오렌지주스 등을 넣고 꽁꽁 얼린 얼음. 폭염이 쏟아질 때마다 이 과일얼음을 품에 꼭 끌어안은 채 무더위를 식힌다. 시원한 낮잠도 빼놓을 수 없는 피서법. 하루에 18시간씩 잔다고 소문난 나무늘보는 여름에도 나무 위에서 낮잠으로 피서를 즐긴다. 물론, 시원한 얼음을 껴안는 걸 잊지 않는다. 그렇다면 호랑이와 사자는 이 여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특별한 피서법 없이 그늘에 누워 쉬거나 쇠고기를 넣고 얼린 얼음덩이를 먹는 것이 최고의 여름나기 방법이라고 한다. 이 모습을 보고 싶다면 사자는 저녁 7시 제3 아프리카관으로, 호랑이는 저녁 7시 30분 맹수사로 찾아가면 된다. 또한, 여름밤엔 볼 수 없었던 미어캣이 별빛 아래서 꽁꽁 얼린 얼음 속 밀웜을 먹는 모습, 화려한 색과 애교로 사랑받는 레서판다의 피서법을 서울동물원에서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루미나리에, 수중쇼, 아기동물들의 바깥나들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매일 밤 10시까지(~8.28) 진행되는 '서울동물원 별밤축제'도 장관이다. 사랑스러운 동물들과 함께 막바지 여름을 시원하게...
201108041054317_mainimg

1만 원으로 아프리카 여행 잘했어요~

“준비대써요?”“준비됐습니다.”“준비대써요? 준비대씁미까?”“네!”“안뇨하세요! 안뇨하세요!” 서울대공원 100주년기념광장 바오밥나무 아래 200여 명의 관람객이 광장 무대를 에워싸고 빙둘러 앉았다. 그 가운데에 자리한 아프리카 전통댄스팀 '스트롱 아프리카(Strong Africa)'의 인삿말과 관람객의 화답이 끝나기가 무섭게 ‘둥둥둥’ 큰북이 울리더니 한바탕 춤이 펼쳐졌다. 나무 줄기가 뿌리처럼 신이 실수로 거꾸로 심었다는 전설이 전해져오는 바오밥나무. 자신들의 수호신으로 여기고 있는 바오밥나무 바로 옆에서 7명의 댄서들은 큰북과 작은북을 교대로 울리며 춤을 췄다. 스피커로 흘러나오는 빠른 음악은 흥을 더했고, 이들은 무대 좌우 앞뒤를 돌며 온몸으로 춤을 추었다. 이에 맞춰 관람객들은 신바람이 난 듯 박수를 치고 고개를 끄덕였다. 흥이 익어갈 무렵 댄서들은 관중석으로 다가와 손을 내밀었고 아이를 비롯해 몇몇 관중이 무대로 나가 함께 춤을 췄다. 춤광장 바오밥나무 바로 옆 사육장에 있는 사막여우와 프레리독의 반응이 묘한 대조를 이룬다. 사막여우 한 쌍은 춤추는 소리에도 아랑곳 않고 나무토굴 속에서 서로 몸을 의지한 채 편안하게 잠을 자는가 하면 프레리독 한 쌍은 춤을 구경하기 위해 고개를 쳐들고 귀를 쫑긋해 쳐다보고 있었다. 텔레비전에서나 볼 수 있었던 아프리카 원주민의 춤, 더욱이 우리 땅에서 그들과 함께 손잡고 춤을 춘다는 것은 일찍이 상상도 못한 일. 더욱이 더위에도 아랑곳 않고 맨발로 쉼 없이 몸을 흔들며 춤을 추는 모습에서 그들의 열정과 타오르는 태양처럼 이글거리는 정열을 느낄 수 있었다. 그들이 아리랑을 부를 때는 모두가 하나되어 박수치며 소리 높여 노래를 불렀다. 잠시 후, ‘도전! 동물 퀴즈대회’가 열리는 동물원 안 광장 메인무대. 사회자에 의해 도전 퀴즈에 응할 여러 가족이 소형 칠판을 하나씩 들고 무대 위로 올라가 앉았다. 학교를 순회하며 열리고 있는 골든벨 방송을 연상하면 쉽게 이해될 것이다. 첫번째 문제, “고도리는 어떤 ...
201107180432503_mainimg

밤에 가면 딴 세상, 서울동물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동물원에 갈 때가 드디어 온 것이다. 무슨 얘기냐고? 지난 7월 16일부터 시작된 '서울동물원 별밤축제' 말이다. 8월 31일까지 매일 밤 10시까지 동물원이 문을 연다. 안 가 본 사람은 정말 모른다. 동물원의 밤 세계가 얼마나 화려하고 신비스러운지. 아이 때문에 하는 수 없이 갔다가 어른이 더 좋아할 지경이다. 게다가 올해는 동물원 측에서 조명시설을 추가해 환상적이면서도 때로는 으스스한 '납량' 효과까지 제대로 난다. 야행성 맹수들의 번뜩이는 눈빛을 보며 더위에 축 늘어진 간담 한 번 서늘하게 식혀 보자. 올해 서울동물원의 많고 많은 야간 개장 프로그램 중 멋대로 골라본 필수 관람 7선이다. ① 열대우림 스콜 체험(동양관, 온도가 올라갈 때 수시로) 실내로 된 동양관에 들어서면 원숭이, 악어, 무시무시한 인도왕뱀 등 동남아시아의 열대우림 지역에 살고 있는 동물들이 득실댄다. 온도가 30도를 훌쩍 넘었다 싶을 때 대관절 천장에서 갑자기 소낙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뿌연 안개가 피어오르며 아예 ‘우르릉 쾅쾅’ 하는 천둥소리가 울려퍼질 것이다. 하지만 놀라지 마실 것. 열대우림 지역에서 하루에 몇 차례씩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며 갑자기 퍼붓는다는 폭우인 '스콜'을 재현한 것이다. 스콜이 내리기 시작하면 원숭이들이 나무와 밧줄을 타고 이리저리 옮겨다니며 ‘꽥꽥’ 소리를 지르고, 물 속에서 눈만 꿈뻑이던 악어들도 느릿느릿 몸을 움직인다. 동양 최대라는 큰물새장에서는 두루미의 울음소리가 요란하다. 이어 일제히 다른 새들도 소리를 낸다. 야생 밀림에 와 있는 듯한 경험도 그리 무섭지만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이렇게 한 번 물을 뿌리고 나면 동물들이 시원하게 잘 여름을 날 수 있다고.  ② 사자와 호랑이 먹이주기(사자사, 19:00 / 맹수사, 19:30, 금요일 제외) 맹수들의 저녁식사에 초대받아본 적 있는가? 시퍼런 호랑이의 눈빛이 사람을 노려본다. 호랑이가 포효하자 늑대와 여우, 코요테 등도 덩달아 목을 길게 세우고 울음을 ...
201106230335555_mainimg

‘백두산 호랑이’ 혈통 이을 두 주인공을 소개합니다

러시아 정부 기증, 약 한 달 동안 검역·건강검진 거쳐 안정 찾고 일반에 공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돼 관람이 쉽지 않았던 시베리아 호랑이가 어제(23일) 서울동물원에서 공개됐다. 야생성이 강한 혈통의 시베리아 호랑이는 우리나라 호랑이와 같은 종으로 백두산 호랑이라고도 불린다. 따라서 이번에 서울동물원에 들어온 한 쌍의 호랑이는 국내 호랑이의 유전적 다양성 확보와 멸종위기 동물의 종 번식사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공개한 호랑이는 지난해 7월 태어난 암수 한 쌍으로 서울동물원이 한·러 수교 2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5월 21일 러시아 정부로부터 기증받은 것이다. 그동안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600km 떨어진 ‘펜자’와 약 1천km 거리의 ‘로스토프나도누’ 동물원에서 따로 생활해 온 이들 호랑이 한 쌍은 러시아 정부가 우리나라에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각각 모스크바로 옮겨졌다. 모스크바에서 간단한 검역 및 건강상태 진단 등의 절차를 마친 호랑이는 대한항공(KAL)편으로 모스크바를 출발해 지난 5월 21일(토) 서울동물원에 도착했다. 도착 직후 수컷이 날카로운 반응을 보이고 암컷은 바뀐 환경과 수송 스트레스로 3~4일 동안 사료를 먹지 않았지만, 지금은 안정화 단계에 들어 먹이 섭취는 물론 검역절차, 건강상태 및 환경적응이 순조롭게 마무리된 상태다. 약 한 달 동안 국내 적응을 마친 시베리아 호랑이들은 현재 몸무게가 약 60~70Kg 정도로 매우 건강한 상태다. 그렇지만, 두 마리의 호랑이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두 마리 호랑이가 ‘펜자’와 ‘로스토프 나도누’ 동물원에서 따로 생활했던 만큼, 무리하게 합사를 할 경우 상호간 투쟁으로 위험한 상황에 처해질 수 있다고 판단한 서울동물원은 당분간 철창을 사이에 두고 서로 얼굴 익히기를 하도록 한 뒤 점차 합사를 시도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호랑이 혈통갱신 등 종 보전 사업에 큰 역할 기대 시베리아산 호랑이는 현재 ...
2011031706434310_mainimg

100만송이 봄꽃들의 알싸한 향기 속으로~

올해도 어김없이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그래도 어김없이 봄은 오고 꽃은 핀다. 그리고 서울에서 3월이면 가장 먼저 대형 꽃 축제를 여는 서울동물원에서도 3월 19일부터 5월 10일까지 ‘봄꽃’과 ‘동화’를 주제로 한 특별기획전 '봄 향기 꽃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260종 8,000여 점의 꽃들을 보다 보면 지진 등 각종 외신 뉴스로 우울해진 시민들의 기분이 잠시나마 가라앉으려나. 볼거리 ① … ‘페가수스’ 꽃탑에서 벌써 포토타임 시작! 작년보다 더 멋질 것 같은 예감이 든다. 2011년이 신묘년임을 보여주는 애교스런 ‘토끼 캐릭터 정원’을 감상하면서 꽃축제의 주무대로 들어서려는 찰나, 식물원 입구에 좌우 높이 4m의 ‘페가수스’ 꽃탑이 보인다. 그리스신화의 천마를 보자마자 벌써 나도 모르게 디카를 꺼내들고 사진 찍기 바쁘다. 그렇다. 여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온실 식물원이 아니던가. 100만송이 꽃들이 나를 부른다. 출발! 볼거리 ② … 동물과 꽃을 합치면? 완전 예술인 '그린 주(Green Zoo)' 선인장 다육관에 자리한 12가지 동물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화사하다. 열대우림의 선인장들과 대형 모자이크 조형물과 어우러지니 더욱 생동감 있고 봄 분위기가 그득하다. '에코 아트' 또는 '그린 아트'라고 불리는 이 작품들을 또 어디서 만나겠는가. 전시장 입구 벽면도, 화단도 여기저기 온통 꽃이다. 그냥 꽃이 아니다. 모두가 예술 작품이다. 볼거리 ③ … 신비의 공간 '꽃누리 별자리 여행' 서양란관에 들어서자 '꽃 누리 별자리여행'이라는 주제가 보인다. 양자리, 사자자리, 황소자리의 3개 별자리를 컨셉트로 하여 꾸며진 공간이다. 요술항아리에서 쏟아지는 신비한 아름다움을 가진 별자리스토리가 꽃비를 쏟아내는 모습을 연출해 놓았다. 이곳에서는 영화 ‘아바타’의 주인공이 되어보기도 하고, 각각의 별자리가 담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도 배울 수 있다. 아이들 동반 가족에게 절대 추천! 볼거리 ④ … 사람 얼굴 닮은 인면수어와 '정령의 나무' 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