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영상]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공부와 데이트가 동시에~!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1. 연인과 함께 독특하고 재밌는 전시회가 보고 싶다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전시’ 프로그램 ○ 도시문제의 해결 방법을 찾아보고 미래도시에 대해 알아보는 전시회 ○ 실제 평양 아파트를 그대로 재현한 모델하우스 등 세계 50개 도시의 공공 프로젝트가 전시되는 도시전! ○ 마을전체가 박물관이 되어 ‘아홉 가지 공유’를 주제로 세계 38개 팀의 다양한 작품이 공개되는 전시회! ○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돈의문 박물관마을’ 등에서 총 3,000여 개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이 준비됨! ○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이 가능! ○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 www.seoulbiennale.org!! 2. 의미 있는 특별한 체험이 하고 싶다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체험’ 프로그램 ○ 전시는 물론 직접 참여 및 체험이 가능한 다양한 현장 프로젝트와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 도심제조업 ‘생산도시’, 물·식량 ‘식량도시’, 보행환경 ‘똑똑한 보행도시’ 등으로 구성된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한 현장 프로젝트 ○ 비엔날레의 현장을 돌아보는 도슨트 투어와 시민 대상 무료강좌 등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 세운상가, 창신동,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등 서울 곳곳에서 진행 ○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 www.seoulbiennale.org!! 3. 전 세계 건축가들을 만날 수 있는, 건축계의 올림픽!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 3년마다 전 세계 건축인들이 모이는 건축계의 올림픽 가장 권위 있는 행사 ○ 2017년 9월 3일부터 11월 5일까지 서울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코엑스, 문화비축기지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 ○ ‘도시의 혼’이라는 주제로 전시, 강연, 투어 등 137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 ○ 자세한 사항은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홈...
마포문화비축기지ⓒ뉴시스

9월엔 건축으로 놀자! ‘서울도시건축주간’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UIA서울세계건축대회, 서울건축문화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왼쪽부터) 9월 첫 주간, 서울시는 온통 건축으로 물듭니다. 올해 처음 개최하는 ‘도시건축비엔날레’를 시작으로 ‘UIA서울세계건축대회’와 올해 9회를 맞는 ‘건축문화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까지, 4가지 건축행사가 연이어 개막하기 때문인데요. 9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펼쳐지는 '2017 서울도시건축주간' 프로그램을 통해 건축의 매력을 마음껏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다양한 건축관련 행사를 `2017서울도시건축주간`으로 묶어, 기간 중 개최하는 4가지 건축행사 등 각종 행사를 한눈에 찾아볼 수 있도록 분류하고, 이에 더하여 흥미로운 고유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건축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9월 첫 주를 만들 계획이다. 마포문화비축기지 내 '유리파빌리온' ‘서울도시건축주간’에 만나볼 수 있는 전시, 강연, 이벤트 그리고 어린이와 가족이 참여하기 좋은 프로그램 등은 다음과 같다. ① 주요 전시행사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주제전'과 '도시전'이 돈의문박물관마을과 DDP 일대에서 열리며, 9월 2일 개관일에 한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입장료 : 일반 9,000원, 청소년 6,000원) 11월 5일까지 열리며 매주 월요일 및 추석당일은 휴관이다. 마포문화비축기지 탱크1에서는 건축문화제 주제전을 비롯한 올해의 건축가 전시를 9월 1일부터 24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② 강연 프로그램 국내외 건축가들의 강연이 코엑스와 DDP를 중심으로 개최된다. 우선 9월 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DDP 나눔관에서는 ‘건축, 도시, 전시’를 주제로 리키버뎃 등 국내외 도시건축 전문가의 특별강연이 무료로 개최된다. 9월 4일부터 6일까지는 코엑스 3층 D홀에서 시간대별로 다양한 건축전문가의 UIA 기조강연 및 포럼(유료)이 진행된다. 특히, 4일과 5일 저녁 6시 이후의...
서울국제건축영화제

삶과 건축의 의미를 찾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건축과 영화, 색다른 조합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특별한 영화제가 개막 소식을 전했다. 국내 유일의 건축과 영화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영상축제인 '제7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10월 28일부터 11월 2일까지 이화여대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개최되는 것이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건축 속에 담긴 인간의 삶과 건축의 사회적·문화적 의미를 살펴보는 아시아 유일의 건축영화제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매년 영화제를 주최해온 대한건축사협회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하고 다가올 50주년을 새롭게 준비한다는 의미를 담아 "세대공감(世代共感)의 건축"을 주제로 한다. 이번 영화제는 6일간 14개국 19편의 건축영화를 선보이게 된다. 개막작은 독일 마우리치우스 슈테어클-드럭스(Maurizius Staerkle-Drux) 감독의 '뵘 가문의 건축과 함께하는 삶(Die Böhms)' 영화가 선정됐다. 개막작 '뵘 가문의 건축과 함께하는 삶(Die Böhms)'은 건축계의 노벨상이라는 불리는 '프리츠커상(Pritzker Award)' 수상자인 노건축가 '고트프리드 뵘(Gottfried Böhm)'의 삶을 조명한 작품으로, 독일 라이프찌히 국제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페스티벌 및 스위스 졸로 투른 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독일의 대표건축가로 손꼽히며 현재도 현역으로 활동하는 93세의 노건축가 '고트프리드 뵘'. 영화제 관계자는 "영화는 단순히 업적이나 작품만을 나열해 보여주는 형식을 탈피해 그의 삶을 담백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보여주면서 건축가로서의 소명의식을 잔잔하게 감동으로 전해준다"고 말했다. 개막작 `뵘 가문의 건축과 함께하는 삶(Die Böhms)` 개막작과 함께 제7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크게 4개의 섹션 '마스터&마스터스, 건축유산의 재발견,어번스케이프, 비욘드'로 나눠 영화를 선보인다. 우선, 세계적으로 유명한 건축물과 건축사를 소개하는 마스터 앤 마스터피스(Masters & Masterpie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