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12702325849_mainimg

언제 가야 안 밀릴까?

서울시가 다가오는 설 연휴, 언제 출발해야 고향에 빨리 도착하고 서울로 돌아올 때 정체를 피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지난해 설‧추석 소통상황을 토대로 '2014년 설 연휴 도로소통 패턴'을 예측해 발표했다. 연휴 전날 오후 2시부터 정체 시작돼 퇴근길 최고 정체 통상 연휴 전날은 이른 아침부터 경동시장, 가락시장 등 전통시장 중심으로 성수품을 구매하는 차량들로 인해 도로 정체가 시작되고, 오후 2시부터는 시내 대부분 구간에 차량이 증가하기 시작하여 오후 5시 이후는 퇴근 차량들과 겹쳐 대부분의 구간이 출근길 수준으로 매우 혼잡했다. 특히, 퇴근길은 귀성차량과 함께 명동‧광화문 등 도심과 주요 백화점, 마트, 터미널 주변으로 차량들이 몰리면서 매우 혼잡하니, 연휴 전날은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출‧퇴근과 업무를 보는 편이 낫다. 명절 당일 이후는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즐기기 위해 시내 곳곳에 모여든 시민들로 명동 등 도심 내 주요 관광지나 영등포 인근(타임스퀘어 등) 쇼핑몰 중심으로 혼잡할 것으로 보이며, 연휴 마지막 날이 가장 많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타임스퀘어와 영등포역 주변인 양평로는 명절 당일을 제외하고는 연휴 내내 10~20km/h대로 극심한 혼잡을 보이는 곳이다.  '명절 당일' 도시고속도로와 성묫길 주변 정체 심화 연휴 중에서도 특히 성묘, 나들이, 친지 방문 등으로 차량이 집중되는 '명절 당일'은 해마다 평일 출‧퇴근길보다도 극심한 교통정체가 반복되며 특히 일부 도시고속도로 평균속도는 10km/h 이하로 떨어지는 등 매우 혼잡하다. 시 분석 결과, 작년 명절 당일 정오~오후 6시까지는 도시고속도로 평균 속도가 평소 휴일 대비 절반 수준(약 30km/h대)으로 떨어졌으며, 서부간선도로와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의 경우 10km/h대의 심한 정체가 나타나 올해도 설 당일 이 구간의 혼잡이 예상된다. 특히 하루 종일 20~30km/h대로 혼잡이 지속되었던 동부간선도로와 서부간선도로를 이용해야 한다면 이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