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도시에 꼭 필요한 학문 ‘교통공학’

교통전문가 되는 첫 걸음, ‘교통공학과’를 소개합니다

현대 도시에 꼭 필요한 학문 ‘교통공학’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44) 현대 도시에 꼭 필요한 학문 ‘교통공학’ 다음 달 9월 6일부터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0학년도 대학입시전형이 시작된다. 전국의 모든 수험생들이 걱정과 기대를 안고 대학과 학과를 고를 것이다. 대학교에서 배우는 것이 앞으로 자신의 인생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선택은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이번 호 교통상식에서는 ‘교통공학과’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사람들이 모여살고 사회가 발달하면서 자연스럽게 교통문제가 대두됐다. 인체에 비교하자면 교통이란 혈액순환과도 같다. 혈액순환이 안 되면 건강을 잃게 되듯 교통도 막히면 사회문제가 생긴다. 이동권과 교통복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교통체계가 부실하면 삶의 질이 크게 낮아지게 된다. 국가 입장에서도 편리한 교통은 경제 발전과 사회 통합, 더 나아가 국방과 안보에까지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다. 따라서 이같이 중요한 교통은 고도의 공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법을 동원해 계획, 설계, 운영, 관리해나갈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를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이 바로 교통공학이다. 현재 우리나라에 교통공학과가 설치된 대학교는 ▲경기대학교 도시교통공학과 ▲계명대학교 도시학부 교통공학전공 ▲공주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도시교통공학전공 ▲명지대학교 교통공학과 ▲서울시립대학교 교통공학과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과 ▲한국교통대학교 건설환경도시교통공학부 도시교통공학전공 ▲한양대학교 교통물류공학과 등이 있다. 교통공학도 기본적으로 공학인 만큼 수학적 사고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교통공학과에서 배우는 과목은 대략적으로 다음과 같다(서울시립대 기준). 전공필수: 교통학개론, 교통계획 및 실습, 교통류이론, 교통조사 및 정보, 도로설계 및 실습, 지능형 교통체계, 교통안전, 교통 운영 및 실습, 졸업설계 및 논문 전공선택: 교통통계, 교통경제, 교통전산, 경제성 분석, 교통GIS, 교통실무 수습, 교...
알고보면 유용한 서울시 모바일 앱

이 앱 한번 깔아보세요! 유용한 서울 정보가 수두룩~

# 알고보면 유용한 서울시 모바일 앱 # 서울의 시정, 교통, 문화, 교육, 민원 등 다양한 정보를 내 손안에서 만날 수 있는 서울시 모바일 앱을 소개합니다! # 서울정보 앱 서울시의 다양한 시정소식과 생활정보를 누구보다 빠르게 만나볼 수 있는 앱 서울특별시 : 시정소식과 생활편의 서비스 제공 내손안에서울 : 매일 아침 배달되는 서울 뉴스 MySeoul : 서울거주 외국인을 위한 서울생활 정보 # 서울교통정보 앱 대중교통 이용정보, 주차, 서울빠른길 등 실시간 서울시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앱 서울자전거 따릉이 :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정보 서울교통포털 : 서울빠른길 찾기 용이한 서울교통정보 서울시승용차요일제 : 서울시 승용차요일제 안내 및 혜택 서울주차정보 : 서울시내 공영주차장 및 민영주차장 안내 # 서울문화정보 앱 서울의 공공시설, 미술관, 박물관, 서울대공원 등 서울의 문화정보와 혜택을 제공하는 앱 서울시민카드 : 공공시설 이용 정보 및 할인쿠폰 제공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도슨팅 : 전시작품 및 도슨트 음성 등 작품 관람 가능 서울한양도성 : 한양도성 구간 안내 및 스탬프투어 정보 제공 # 서울문화정보 앱 서울의 공공시설, 미술관, 박물관, 서울대공원 등 서울의 문화정보와 혜택을 제공하는 앱 서울역사박물관 : 관람안내 및 AR/VR을 통해 전시내용 제공 서울대공원 : 서울대공원 관람안내 및 동물 이야기 # 서울안전정보 앱 서울시민들을 범죄와 재난,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앱 서울안심이 : 위치추적을 통한 범죄 및 사고 신고 기능 서울안전 : 실시간 재난속보 행동요령, 병의원 정보 # 서울민원정보 앱 생활 중 느끼는 각종 불편사항을 신고하거나 투표하여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앱 서울스마트불편신고 : 생활 중에 느끼는 각종 불편신고 엠보팅 : 누구나 제안하고 투표할 수 있는 모바일투표 # 서울교육정보 앱 서울시 평생학습, 도서관, 일자...
교통비 2만원 절약의 비밀 지하철정기권

[카드뉴스] 교통비 2만원 절약법 ‘지하철 정기권’ 파헤치기

# 교통비 2만원 절약의 비밀 '지하철 정기권' # "매일 타는 지하철, 좀 더 알뜰하게 탈 수 없을까?" 지하철 요금이 부담스럽다면 지금 바로 Check Check! 교통비 절약 핵꿀팁 '지하철 정기권'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 지하철 정기권 정기권 카드 구입 후, 원하는 거리의 정기원 운임을 저렴하게 충전하여 사용하는 알뜰 교통카드입니다. (지하철만 사용 가능, 버스 환승 불가) # 교통비 2만원 절약! 기본요금으로 1개월동안 지하철 60회를 이용한다면 지하철 정기승차권 : 서울 전용 정기권 60회 55,000원 일반교통카드 : 1,250원x60회 75,000원 무려 2만원이 절약! 26%가 넘는 할인율을 자랑합니다. 게다가 서울 전용 구간 내에선 1회 이용요금이 높을수록 할인폭은 더 커진다는 사실! # 지하철 정기권 종류 '서울전용'과 '거리비례용(14종)' 두 종류 모두 충전일로부터 30일 이내 60회까지 사용 가능 # 서울전용정기권 요금은 55,000원 1,250원x44회의 값으로 60회까지 이용 가능 1호선 : 도봉산~온수, 금천구청 2호선 : 전구간 3호선 : 지축~오금 4호선 : 당고개~남태령 5,6호선 : 전구간 7호선 : 장암~온수 8,9호선 : 전구간 중앙선 : 수색~양원, 서울역 분당선 : 왕십리~복정 공항철도 : 서울역~김포공항 우이신설선 : 전구간 # 거리비례용 정기권 -수도권 전철 전 구간에서 사용 공항철도 일부구간(인천공항2터미널, 인천공항1터미널, 공항화물청사, 운서, 영종) 제외 -종별 교통카드운임x44회x15%할인 (1,250원~1,450원 구간은 1,250원x44회 기준 적용) -거리에 따라 55,000원~102,900원(14종) -신분당선은 거리비례제 8단계(80,400원) 이상 이용 가능 -용인·의정부경전철은 거리비례제 1단계 이상(55,000원)이상 이용 가능 # 내게 맞는 정기권 확인 서울교통공사 ...
서울역 승강장에 대기 중인 귀성객들

16-17일, 설 명절 귀성길 ‘지하철 버스 막차 연장’

서울역 승강장에 대기 중인 귀성객들 서울시가 설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심야에 이동하는 귀성ㆍ귀경객을 위해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연장하고,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는 운행횟수를 늘려 성묫길 편의를 제공합니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내도로 교통상황 예측서비스를 통해 교통량이 몰리는 곳을 피해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밖에 미리 알아두면 유익한 귀성ㆍ귀경길 교통정보, 지금 확인해보세요. 서울시가 민족 고유 명절인 설을 맞아 귀성·귀경객 모두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 24시간 빈틈없이…당일, 익일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우선 귀경객이 집중되는 명절 당일(16일)과 다음날(17일)엔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늦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2,800여대도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해 심야 이동에도 불편이 없을 전망이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역과 행선지마다 출발시간이 다르므로 역에 부착된 안내물이나 안내방송을 미리 확인해두는 것이 좋다. 같은 날 시내버스도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주요 기차역 5곳(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 및 버스터미널 4곳(강남·동서울·남부·상봉)을 경유하는 130개 노선에 해당한다. 버스의 경우 역과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된다. 단, 역과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연장된다. 올빼미버스 노선도 시립묘지 경유 버스,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 늘려 또한 시립묘지 성묘객을 위해 16일, 17일 이틀 간 용미리(774번)와 망우리(201, 262, 270번)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
서울시 버스 300대가 감차될 예정이다 ⓒnews1

버스 감차, 시민불편 최소화 할 방안은?

서울시 버스 300대가 감차될 예정이다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69) 버스감차정책에 바란다-시민불편 최소화할 대책 함께 시행해야서울시는 지난 9월 초 7,439대의 서울시 버스 중 약 4%인 300대를 감차(減車)할 계획임을 밝혔다. 하지만 시민 입장에서는 버스가 줄어든다면 그 만큼 배차시간이 늘어나지 않을까가 가장 큰 걱정이다.이에 대해 서울시는 평소에는 운행하지 않는 예비차를 우선 감축함으로써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를 통해 시민의 세금에서 나오는 버스업계 지원금을 절약할 예정이다.하지만 서울시 버스업체들의 단체인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예비차가 차량정비 상황이나 긴급하게 수요가 늘어났을 때 등에 유용하게 쓰이고 있으므로 함부로 줄이는 것을 힘들다는 입장이다.이렇게 양쪽의 이해가 맞서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편의가 유지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 과도한 지원금을 줄여 세금을 아끼겠다는 서울시의 입장도 맞고, 무리한 감차는 서비스 수준을 떨어뜨린다는 버스조합의 입장도 맞는다. 따라서 시민 편의 개선을 전제로 하면서 두 마리 토끼 같은 이들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려면 더욱 세심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지선 중심의 버스 운행으로 효율성 높여야이를 위해서 우선 현재의 서울시 버스를 좀 더 지선 중심으로 운행하는 게 필요하다. 서울은 국내에서 지하철이 가장 잘 되어 있는 도시이며, 따라서 지하철을 최대한 이용한 뒤 나머지 구간은 버스로 목적지까지 가게 해야 효율적이다. 물론 버스도 장점이 있긴 하지만, 동일한 노선을 버스와 지하철이 동시에 달리면서 서울시가 이중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기에는 재정이 충분치 않다.이런 점에서 현재의 서울 버스는 한계가 있는데, 지선버스들의 배차시간이 대체로 길다는 점이다. 실제로 서울시 버스노선 현황을 살펴보면 평일 최소 배차시간이 9분을 넘는 버스들은 대부분 지선버스이다. 간선버스들은 대체로 짧은 배치시간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시 버스노선 현황 자세히 보기사람들은 출발지에서 목적지로 갈 때 ‘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