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문학관

감탄이 절로! 시인의 언덕에서 즐기는 전통춤 이야기

푸르른 산자락이 병풍처럼 펼쳐지고 알록달록 고운 한복을 입은 이들이 우아한 몸짓을 한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마치 풍류를 즐기는 조선의 양반이 된 듯하다. 그 어떤 화려하고 넓은 공연장보다 더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이곳은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야외무대다. 인왕산을 배경으로 수묵채색화를 그리는 듯한 공연은 바로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공연이 10월 매주 금요일 펼쳐진다. ⓒ김수정 '서울교방'은 교방굿거리춤의 지킴이 김경란 선생과 그의 제자 70여 명의 전문 춤꾼들이 함께 모인 단체다. 교방은 고려시대 예능을 지도하던 기관이었던 교방청으로부터 유래된 명칭이지만 상고시대부터 가무악과 영통을 겸비한 풍류방이 늘 다양한 형태로 이어져 왔다. 서울교방은 교방 예맥의 보전과 유파별 전통춤을 배우면서도 새로운 레퍼토리를 창조하고 있다. 야외에서 관람하는 우리 전통춤 공연이 흥미롭다. ⓒ김수정 2020 우리 전통춤 이야기는 10월 9일 시작해 10월 30일까지 6회에 걸쳐 마련되었다. 10월 11일은 한글날 연휴와 함께 특별히 2회차에 걸쳐 무대가 펼쳐졌다. 1회차 공연은 '선무용단 꾼 ’S 4.0.'으로 꽹과리를 두드리며 장단에 맞춰 추는 진쇠춤을 시작으로 교방굿거리춤, 구음검무, 한량무, 쟁강춤, 태평무 등 한국전통예술의 화려하고 섬세한 멋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 무대인 모던굿은 전통과 현재가 만난 창작 춤이었다. 앞선 모든 기교를 한자리에 풀어내듯 꽉 찬 무대로 사람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우리 전통춤이 이렇게 화려했던가! 기교에 감탄이 절로 났다. ⓒ김수정 2회차 공연 주제는 '춤이상&서정 별 헤는 밤'이었다. 윤동주의 시와 함께 스토리가 있는 무대는 장소의 특색과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였다. 살풀이춤을 떠오르게 하는 서시_동주를 기억하다를 시작으로, 소년_시리도록 푸른 동주의 젊은 날, 자화상_시인의 고백, 별 헤는 밤_동주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