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핑 버스

서울버스 1천 대, 관광홍보 메신저로 변신

서울의 시내버스 1,000대가 서울관광 홍보 메신저로 변신하고, 15일부터 서울을 누빕니다. 서울시는 ‘서울관광, 지금 이 때다!’라는 메시지를 한글, 영어(Now is the time, Visit Seoul!), 중국어 (就是现在, 来首尔吧!) 3개 국어로 랩핑한 시내버스를 132개 노선에 투입하고, 중국 국경절인 10월 1일부터 7일까지 지속 운행할 계획입니다. 이 캐치프레이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만든 것으로, 지난 8월 2일부터 5일까지 중국 3대도시 관광세일즈 현장에서도 현지 거리 홍보와 초대장, 티셔츠 등의 각종 홍보물에 사용한 바 있습니다. 버스 양면을 모두 랩핑한 200대 버스는 서울 전역으로 운행하는 60개 노선에 투입됩니다. 우측면에만 부분랩핑한 800대는 명동, 서울역, 광화문, 서울시청, 동대문, 잠실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은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72개 노선을 달리게 됩니다. 이번 버스 랩핑에 들어간 비용은 약 1억 8,000만 원으로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유한철)에서 전액 자체 투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동참은 서울 관광시장 조기회복을 위해 다양한 민간분야에서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시는 ‘서울관광, 지금 이 때다! (就是现在, 来首尔吧!)’를 핵심메시지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관광대책본부장을 자임하고 중국 현지 관광세일즈에 나선 데 이어, 최대 70% 세일행사, 대형 한류콘서트 개최, MICE 지원책 등 메르스로 침체된 관광시장을 정상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버스운송조합 유한철 이사장은 “얼마 전 박원순 시장이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에서 서울의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관광세일즈 활동을 펼치는 것을 보고 동참하게 됐다”며 “메르스로 침체된 서울관광 이미지를 개선해 외국 관광객 유치 확대와 서울경제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시내버스 랩핑광고는 외국인 관광객에...
박원순 서울시장, 원조 한류스타 강타, 중국스타 진학동

[현장포토] 베이징 시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중국순방 마지막 날인 5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원조 한류스타 강타와 1,900만명의 웨이보 팔로워를 가진 중국스타 진학동과 함께 베이징 최대 번화가 왕푸징루 노천카페에서 막판 서울관광 홍보전을 펼쳤습니다. ‘서울관광 지금 이때다(就是现在, 来首尔吧!)’ 로고 티셔츠를 입은 100명의 K-pop댄스단의 거리 공연에 이어 강타와 진학동씨에게 서울시 홍보대사패를 수여하는 시간 등이 마련됐습니다. 또, 노천카페에 자리를 마련해 베이징 시민들과 함께 ‘서울 어디까지 아니’ 퀴즈쇼, 스타와의 포토타임 등 각종 이벤트를 통해 서울을 소개하고 유커에 대한 적극 환영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펜스 앞을 돌면서 퇴장인사를 하는 순간까지 베이징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번 중국순방은 8월 5일 베이징 거리홍보를 마지막으로 3박 5일 간의 공식 일정을 마쳤습니다....
베이징에도 등장한 ‘빨강바지’

[현장포토] 베이징에도 등장한 ‘빨강바지’

중국순방 마지막 날인 5일, 상하이에 이어 베이징에도 '빨간바지'가 등장했습니다. 현지시각 2시 30분, 베이징 최대 번화가인 왕푸징루 노천카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중국 내 원조 한류스타인 강타, 중국스타 진학동이 함께하는 '서울의 날' 행사가 열려 수많은 베이징 시민들이 거리로 몰렸습니다. 현장의 뜨거운 열기만큼이나 핫한 빨간 바지 차림의 박원순 서울시장은 베이징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서울 어디까지 아니' 퀴즈쇼 등 각종 이벤트를 진행하며 서울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마지막 날까지도 뜨거웠던 중국 순방의 현장, 현장 포토로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
상하이서 함께 한 서울과 제주의 두 수장

[영상] 상하이서 함께 한 서울과 제주의 두 수장

중국 순방 2일차인 지난 3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원희룡 제주지사는 상하이시청을 방문하고 양슝 상하이 시장을 만났습니다. 메르스로 인해 방문을 주저하는 중국인들에게 서울과 제주를 안심하고 방문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인데요. 이렇게 서울과 제주가 힘을 합치게 된 이유는 서울을 방문하는 많은 유커들의 발걸음이 제주도까지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지역은 다르지만 유커들이 좋아하는 Top2 도시가 함께 상해를 방문해,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함께 힘을 보태는 모습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원희룡 제주지사가 함께한 서울-제주 공동 관광 세일즈, 영상을 통해 현장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