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 `한강건축상상전`에 전시된 머무를 수 있는 한강으로 제안한 구조물 ⓒ김윤경

“건축이랑 산책하자” 서울건축문화제

DDP `한강건축상상전`에 전시된 머무를 수 있는 한강으로 제안한 구조물 지난해 ‘도시재생’으로 시민에게 큰 호응을 받은 ‘서울건축문화제’가 ‘인문도시’라는 주제로 다시 찾아왔다. 2015년에는 옛 국세청 남대문 별관 터에 지은 가건물에서 열려 공간이 협소했다면, 올해는 발이 편한 신발을 신고 와야할지 모른다. 전시는 서울시청과 동대문 DDP, 그리고 그곳을 잇는 3km의 을지로 지하보도 전시관 등 여러 곳에서 만날 수 있다. 시청로비,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및 UIA 세계건축대회 홍보 전시물 2017년에는 서울에서 세계 건축 올림픽이라 불리는 'UIA 세계건축대회'가 개최되며 ‘제1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열린다. 시청 로비에는 'UIA 세계건축대회' 홍보를 포함,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 대한 소개가 진행되었다. 시민청 시티갤러리에서는 ‘제1회 건축사와 함께 하는 우리동네 좋은 집 찾기’ 공모전시 및 중·고등학생 건축사진 수상작 전시를 열었다. 뛰어난 사진 감각에 감탄이 나온다. 중고생 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은 코엑스에 위치한 트레이드 타워와 구름을 찍은 사진이다. 을지로지하도 상가 공실 전시관에 전시하고 있는 `2016 서울 학생 건축학교` 전 시청에서 팜플릿을 받아들고 을지로입구역에서 을지로2가 방향으로 가는 지하보도를 걸으며 벽면을 유심히 살펴보자.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찾.동)’전과 세운상가 재생 등 벽면 전시가 보일 것이다. 을지로5가 역사를 지나면 2015년 여름 서울시립대에서 수고한 건축 전공 대학생들과 올해 서울 어린이 건축학교 ‘장터에 향기를 입히다’ 작품들이 등장한다. 미래 건축가들이 바라본 전통시장 모습과 개선과정을 보고 있으니 흐뭇해진다. 순수한 시선 속에 담긴 예리한 지적들이 꿈나무들의 우수성을 엿볼 수 있다, DDP 살림터 1층에서 전시 중인 `올해의 건축가(2015:김인철)`전 이제 동대문 DDP로 가보자. 동대문 DDP에는 두 곳에서 각각 전시가 개최 중이다. DDP 살림터 1층 전시관에는...
2015 서울건축문화제전시장

서울의 아름다운 건축물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

2015 서울건축문화제전시장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도시의 대로변에서 혹은 도시의 골목길에서 만나는 건축물들은 아무리 아름답고, 독특하다 할지라도 일반인들의 눈에는 건축가의 의미심장한 의도까진 파악하기 어렵다. ‘아, 좋다’, ‘멋지네’ 정도랄까. 하지만 전문가의 해설이 곁들여진다면 생경했던 건축물은 더 친근하고 의미 있는 감동을 안겨준다. 2015 서울건축문화제 기간 중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 서울 곳곳에서 전문가와 함께 하는 ‘건축문화투어’가 열리는 이유가 이 때문이지 아닐까 싶다. 건축문화투어는 전문가의 해박한 해설을 더해져 시민들이 서울에 산재된 건축물과 장소들을 답사하는 호사를 누리는 기회가 되고 있다. 전시 기간 중 10개 건축문화투어 진행 – 공간과 건축물, 건축가의 마음을 읽다 10개의 테마로 진행되는 건축문화투어 일정은 지난 9일부터 시작됐으며, 시간의 기찻길-서교365를 통해 읽는 홍대앞(조한 홍익대 교수), 김수근 투어(이범재 단국대 명예교수), 강남 40년 초고속 성장사 돌아보기(배윤경 오기사디자인 실장), 서울 구도심 북촌의 나이테와 터 무늬(이주연 건축 평론가), 서울건축문화제투어(이경택 서울건축문화제 총괄MP)’ 등의 순서로 큰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오는 24일부터는 ‘홍대앞 동네산책(10월 24일, 오상훈 씨티알폼건축 대표), 아파트에 질문을 던지다-아시아선수촌 1983(10월 25일, 조성룡 건축가), 서울로 들어오는 고려시대의 길(10월 31일. 최종현 통의도시연구소), 예술과 지역: 지역 문화 자생성을 위한 예술(11월 7일. 김성우 아마도미술공간 책임 큐레이터), 지역을 살아 숨 쉬게 하는 요소들은 과연 무엇일까(11월 8일, 이광호 작가)’ 등의 일정으로 건축문화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건축문화투어는 개별 건축물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도시 공간과 건축물에 대한 상호 연관성까지 폭넓은 정보를 전문가적 식견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이번 2015 건축문화제에서 주목한 건축물을 몇 가지 소개해보면 다음과...
ⓒ서울시

옛 국세청 별관터, 이렇게 변했습니다

지난 10월 8일부터 11월 8일까지, 옛 국세청 남대문 별관이 새로운 전시공간으로 탈바꿈하여 `2015 서울건축문화제`를 진행하고 있다. 마침 며칠 전 ‘서울 아름다운 건물 찾기’ 사진 공모전에 ‘mbc 상암동 사옥’ 사진을 출품했는데, 수상작 87개 사진에 포함돼 이곳 ‘서울건축문화제 임시 전시장’에서 전시된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랜만에 장소에 방문해보니 그간 설치돼있던 임시벽을 허물고,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을 맞이하고 있었다. 현재 `2015 서울건축문화제`에서 전시중인 ‘서울 아름다운 건물 찾기’ 공모전은 수상작을 순위 없이 선정하고 수평적으로 전시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아름다운 서울의 건축물에 대한 설명과 건물사진을 공모하였고, 그 수상작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전시를 통해 우리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서울에 많은 건축물들이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찬찬히 발걸음을 옮겼다. 전시중인 서울의 아름다운 건축물 사진 한편, 서울시는 최근 철거된 옛 국세청 별관 지상·지하공간을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설계 공모를 실시하고 ‘서울 연대기(Seoul Chronicle)’를 최우수작으로 선정(☞옛 국세청 별관 자리에 ‘공중광장’이 생긴다? )한 바 있다. 지상부 플랫폼을 활용하여 지면에서 약간 들어 올린 후 소광장으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새롭게 조성된 시민 소광장의 매력은 세종대로변의 근경과 소공로를 따라 열린 원경을 볼 수 있는 조망점이 된다는 것이다. 서울 연대기는 지하 공간을 시민청과 연결해 다양한 행사는 물론 볼거리, 즐길거리 이벤트를 함께 벌일 수 있게 설계했다.  주변 경관을 보니 인근에 경복궁, 덕수궁, 경희궁 등 궁궐이 근접해 있어 옛 한양도성의 문화를 함께 둘러볼 수 있는 좋은 위치라는 생각이 들었다. 숭례문도 불과 10분 거리라서 역사적 문화재가 있는 곳을 실증해 볼 수 있는 전망지역으로 정평이 나있고, 바로 앞에선 대한성공회 125년 역사를 자랑하는 성공회서울...
2013101710440423_mainimg

7일간의 건축 축제

'2013 서울건축문화제'가 오는 21일(월)부터 27일(일)까지 서울시청 신청사, 서울광장 등 서울 곳곳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좋은 건축'으로 좋은 건축이 좋은 도시를 만들고, 좋은 건축과 도시는 결국 좋은 시민이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시청과 서울광장에선 제31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 수상작인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비롯해 총 29작품의 모형, 도면, 스케치 등이 전시된다. 또 유걸, 김동희 등 유명 건축가 10인의 건축 철학과 미학적 감성을 엿보는 '건축가 스케치전'이 열린다. 올해 처음 마련된 '서울 파빌리온 프로젝트'에선 스틸과 스티로폼같이 일상 속에 있지만 생소한 건축 재료를 만져보고 설치과정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우리동네 건축가(Open Office)'는 23일, 26일-홍대, 24일-신사동, 25일-이태원 등 총 8곳 건축사무소를 일반시민들이 직접 방문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건축가라는 직업을 간접 체험해 보고, 건축에 보다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방문 신청은 위즈돔(http://www.wisdo.me)의 '우리동네 건축가' 배너를 클릭해서 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건축문화투어'는 26일(토)과 27일(일)에 진행된다. 한양도성이나 덕수궁처럼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서울의 우수한 건축물들을 직접 찾아가 건축가로부터 그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지난 9월에 참여자를 사전 모집했는데 총 120명 모집에 모집 당일에만 300여 명이 신청, 조기 마감돼 시민들의 큰 관심을 반영했다. 이와 함께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건축을 만나는 자리도 마련된다. 23일(수) 저녁 7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체코 출신 영국건축가 얀 카플리츠키의 삶과 그의 작품을 돌아보는 <프라하의 눈>이 상영된다. 22일(화)~24일(목) 저녁 7시 청계천 관수교에서는 영화 <춤추는 숲>, <에쿠메노폴리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사랑에 빠질 확률>, <브루클린 전투>를 감상할 수 있다. ...
2011092105112522_mainimg

‘봉정사 극락전’을 만들어보자

공모전 시상 및 전시,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오늘(22일)부터 오는 10월 1일까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에서 제2회 ‘2011 서울건축문화제(Seoul Architecture Festival, SAF)’가 열린다. ‘서울 공감’을 주제로 하는 이번 행사는 1979년부터 시작된 '서울시 건축상'을 확대한 것으로, 건축문화의 대중화와 저변확대를 통해 건축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처음 열리는 건축콘서트에서는 건축과 타 예술 분야와의 연계를 통해 건축의 다양성을 선보이며, 국제전·건축가 스케치전·건축상 수상작 답사·오픈 서울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펼쳐진다.   건축문화제는 베니스, 런던, 바르셀로나, 토리노, 베이징 등 세계 각국 도시들이 자국의 고유한 건축문화를 홍보하고 관광 상품화 하는 등 도시 마케팅을 통한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앞 다퉈 개최하는 의미 있는 행사다. ‘2011 서울건축문화제’는 시상 및 전시부문과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시상 및 전시부문은 ▴제29회 건축상 시상 및 전시 ▴제2회 서울건축문화제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 시상 및 전시 ▴국제전 및 기획전 등으로 진행된다. 서울의 건축문화 향상과 건축기술 발전에 기여한 작품과 설계자를 대상으로 선정하는 ‘2011 서울시 건축상’ 대상은 관악구에 위치한 서울대학교 사범교육협력센터(설계자 : 장기욱)가 차지했다. 이밖에 공공·일반·야간경관·학술공로 등 수상 부문별로 최우수상 4점, 우수상 20점 등 모두 25점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수상작은 오늘부터 오는 10월 1일(토)까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에 전시된다. 지난해부터 열린 대학생 아이디어공모전은 ‘서울에 꼭 필요한 공감주거 디자인 제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30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워크숍 형태로 진행됐으며, 지난 8월26일~8월27일(1박2일)까지 총 3인 1조로 총 10개 팀이 열띤 경합을 펼쳤다. 수상작으로 최우수작 1점, 우수작 3점이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