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관악 '서부선 경전철' 민자적격성 통과…2028년 개통

“은평~관악 22분” 서부선 경전철 2028년 개통

'서부선 경전철' 위치도 대표적인 철도인프라 소외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이 도시철도로 연결됩니다. ‘서부선 경전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최근 민자적격성 조사가 통과되면서 가능해졌는데요. 2000년대 초 노선을 계획한지 20년 만의 결실입니다. 서울시는 서부선 경전철을 통해 지역간 교통격차를 해결하고, 도심 접근성을 높여 지역 활성화를 이끌 계획입니다. 서부선 경전철, 2022년 설계 → 2023년 착공 → 2028년 개통 목표 서울시가 대표적 교통소외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을 도시철도로 잇는다. 시는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서부선 경전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하며 연계하는 지선노선이다. 2000년대 초 노선을 계획한지 20년 만의 결실을 맺었다. ‘서부선 경전철’은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된다 서부선은 2000년 발표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된 이후 2008년과 2015년에 수립한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줄곧 포함되어 왔다. ‘서부선 경전철’은 현재 국토부 승인 과정인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반영되어 대중교통 사각지역 해소를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이자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서북·서남부를 도심부와 직결하는 새로운 교통축을 완성하여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서울시는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성을 지닌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서울시 첫 경전철인 우이신설선 열차 모습 2017년 3월 민자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이래로 상당기간 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