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별누리 전경

노을여가센터 ‘가을 프로그램’ 26일부터 선착순 모집

노을여가센터 노을별누리 전경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노을여가센터’에서 천체관측, 노르딕워킹 등 다양한 가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마포구 노을공원에 위치한 ‘노을여가센터’는 골프장 클럽하우스를 개조해 만든 공원 커뮤니티 공간으로, 매년 계절별로 공원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숲치유·요리·공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선 공원 텃밭에서 직접 고구마와 땅콩을 수확하며 고구마 찰떡파이를 만드는 ‘요리를 통해 배우는 생태교실’과 식물열매, 나뭇잎 등을 주재료로 이용한 ‘DIY 미니정원만들기’가 준비돼 있다. 넓은 잔디밭에서 생태놀이(숲 밧줄놀이, 칡공 축구 등)와 족욕 명상 등을 즐길 수 있는 ‘숲 치유’도 가족 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공원의 자연을 만끽하며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성인 프로그램으로는 ‘1km 노르딕워킹’과 여름꽃을 말려 공간을 장식할 수 있는 ‘드라이플라워 센터피스 원데이 클래스’ 등이 운영된다. 96m 높이 노을공원을 배경으로 가을 별자리를 관측하는 ‘노을 별 여행’ 프로그램도 9~10월 각각 2회씩 진행될 예정이다. 노을여가센터 모든 프로그램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이번 가을 프로그램은 8월 26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다. 남길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무더웠던 여름을 이겨내고 가을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가족과 함께하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노을여가센터 가을 프로그램 안내 프로그램 운영일시 참여인원 주요내용 비고 요리를 통해 배우는 생태교실 9.28(토) 10.26(토) 10:00 10가족/회 ‣고구마, 땅콩 수확 ‣요리(고구마파이)로 생태이야기 3천원/가족 자연물 공방교실 9.28(토) 10.26(토) 10:30 8가족/회 ‣DIY 미니 정원만들기 3천원/가족 숲 ...
느린우체통

1년 뒤 배달되는 ‘느린 우체통’ 여기에 생긴대요~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마포우체국과 협력해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과 경의선숲길 공원에 느린우체통을 설치하고 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원 내 ‘느린 우체통’은 디지털 시대 기다림의 의미를 일깨우고, 방문한 시민들이 1년 전 추억을 회상할 수 있도록 준비한 공원 문화프로그램이다. 가까운 친구나 사랑하는 연인, 또는 본인 스스로에게 평소 하지 못했던 말이나 사랑표현, 응원의 메시지 등을 공원별 무료 엽서에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연 2회 편지를 수거해 설날, 추석 즈음에 받아볼 수 있다. 무료 엽서는 노을공원 캠핑장 사무실에서 캠핑 이용기간인 4월부터 11월까지 받을 수 있다. 경의선 숲길의 경우 연남동구간 인근 CU 홍대경의선숲길 해달점에서 연중 무료 엽서를 제공한다. 한편, 느린 우체통은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에도 설치돼 있으며, 200여통의 편지가 설날에 발송된 바 있다. 하늘공원 무료 엽서는 탐방객안내소에 비치돼 있다.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김종근 소장은 “서울마포우체국과의 협력사업으로 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함께한 사람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회상할 수 있도록 준비한 공원문화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 02-300-5571 ...
월드컵공원에서 `신나는 에코투어`와 `환경교실`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정은미

월드컵공원 “에코투어·환경교실 신청 받아요”

월드컵공원에서 `신나는 에코투어`와 `환경교실`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월드컵공원에서 ‘환경교실’과 ‘신나는 에코투어’ 프로그램을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한다. 월드컵공원은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난지도를 공원으로 조성한 곳으로, 그 과정에서 발생한 침출수 및 매립가스를 어떻게 처리하고 활용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 전문적으로 알려줄 수 있는 최적의 환경교육 현장이다. 이에 월드컵공원에서는 에너지 자급건물 및 쓰레기 소각과정을 현장 견학할 수 있는 ‘신나는 에코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더불어 국공립기관, 중·고등학교 및 대학교 등 국내외 기관(단체)을 대상으로 쓰레기 매립지에서 생태공원으로 탈바꿈한 과정을 전문적으로 교육하는 ‘환경교실’도 운영한다. ‘신나는 에코투어’는 현장 해설 중심의 무료 교육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금요일 오전 10~12시까지 전문교육을 받은 해설사(에너지 드리머)와 함께 월드컵공원 내 다양한 환경시설(매립지, 마포자원회수시설)과 신재생에너지시설(태양광, 풍력) 등을 견학할 수 있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서 지열, 태양광 등을 통해 전력을 생산해 건물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원리를 배우고, ‘마포자원회수시설’에서 쓰레기 소각 전 과정을 견학한 후, 맹꽁이 전기차를 타고 하늘공원을 투어할 수 있는 코스로, 총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신나는 에코투어’ 참가를 희망하는 일반 시민, 유치원, 학교들은 매월 15일 서울에너지드림센터 홈페이지(www.seouledc.or.kr) 또는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00-5571)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한편, ‘환경교실’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 1층에 위치한 난지도 이야기 전시관 및 하늘·평화공원 중심으로 연중 운영할 예정이다. 단체를 대상으로 수시로 신청이 가능하며, 30분·1시간·2시간 코스 등으로 1회 최대 120명이 교육받을 수 있다. ‘환경교실’ 참가 희망을 원하는 단체는 공원여가과(02-300-5571)로 전화 문의하면 된다. 15년간 쓰레기매립지로 역할을 다하고 친환경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