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물재생센터 조감도

국내 최대 ‘서남물재생센터’ 지하화‧현대화…9월 가동

서남물재생센터 조감도 서울시가 지난 30여 년 간 영등포·관악 등 9개 자치구 생활하수 정화·처리를 도맡아온 국내 최대 규모 하수처리시설(163만 톤/일)인 ‘서남물재생센터’를 지하화‧현대화했다. 일 처리규모 36만 톤에 대한 공사를 완료하고 9월부터 시범가동에 들어간다. 이번에 시설현대화가 완료된 하수처리시설은 기존에 지상에 있던 시설을 철거한 후 새로운 시설을 지하에 집약한 것으로, 녹조와 수질 오염을 유발하는 인과 질소를 기존 방식에 비해 보다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최신 고도처리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비가 많이 내리면 하수처리장에서 처리되지 않는 하수와 빗물이 한강으로 유입돼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초기우수처리시설’도 지하에 새롭게 설치했다. 특히 지상에 있던 시설이 지하화 되면서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차단돼 인근 지역주민과 근무자들의 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악취를 근원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탈취제 분사 시스템, 미생물 탈취기, 공기정화 식물 등 다단계 탈취시스템도 도입했다. 서울시는 지하화 된 하수처리시설 상부엔 공원과 광장, 체험농장, 물홍보관 같은 주민친화시설을 만들어 2021년 5월 시민에게 전면 개방하고, 나머지 하수처리시설도 단계적으로 완전 지하화 한다는 계획이다. 서남물재생센터 전 시설이 완전 지하화·현대화되면 센터에서 방류하는 수질이 더욱 강화돼 한강의 수질환경이 개선되고, 고질적인 악취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서구에 부족한 시민 편의시설, 녹지 공간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남물재생센터 시설물배치도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서남물재생센터 1단계 현대화사업’ 완료했다고 밝히고, 시설 지하화․현대화에 따른 5대 효과를 소개했다. 1단계 사업은 전체 처리용량(163만 톤/일) 가운데 36만 톤/일 규모의 시설로 2009년에 착공해 약 2,703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5대 효과는 ①최신 고도처리기술 적용을 통한 방류수 수질 강화 ②...
서울 하수도과학관

“이럴 水가!” 물재생센터 여가·체험 프로그램 풍성

서울 하수도과학관 서울시는 가을을 맞아 4개 물재생센터를 가족과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방한다. 각종 꽃놀이, 하수 관련 교육프로그램, 나눔공유축제 등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한다. 서울하수도과학관 체험프로그램 확대 운영 작년에 개관한 ‘중랑물재생센터’의 서울하수도과학관은 우리나라의 하수도 역사와 하수처리기술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시설로 하수처리과정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보여주는 물순환 테마파크 등 가족단위 프로그램이 풍성하다. 난지물재생센터 - 지렁이 분변토 화분 만들기 체험 농촌체험학습, 지렁이화분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활동 ‘탄천물재생센터’에서는 지역주민에 유익한 시간을 제공하는 청소년 농촌체험학습과 각종 축제 및 행사가 개최된다. 인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10월에 벼베기, 사과따기 등 농촌체험학습이 실시될 예정이며, 10월 20일에는 나눔공유축제가 마루공원에서 진행된다. 또한, ‘난지물재생센터’에서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1인 1지렁이 분변토 화분 만들기’도 운영하고 있다. 지렁이를 이용해 정화조 찌꺼기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고, 그 후 발생한 지렁이 분변토로 꽃화분을 만들어 보는 체험이다. 아울러 4개 물재생센터(중랑·난지·서남·탄천) 모두 ‘물 사랑 환경교실’을 운영해, 물재생과정 체험을 통하여 물의 소중함과 환경오염 예방 의식을 일깨우고 있다. 물 사랑 환경교실 등 체험프로그램 신청 및 문의는 물재생센터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하면 된다. 서남물재생센터 - 연못둘레길 풋살경기장, 파크골프장, 산책로·공원 등으로 활용 물재생센터에는 테니스장, 축구장, 풋살경기장 등 각종 체육시설이 있어 다채로운 체육활동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서남물재생센터에는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9홀짜리 파크골프장이 있다. 뿐만 아니라, 물재생센터 곳곳에는 가을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산책...
물재생센터로 가을나들이 가세요~...4개소 개방

물재생센터로 가을나들이 가세요…4개소 개방

서울시는 중랑·난지·서남·탄천 물재생센터를 시민들이 가을맞이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 개방하였다 서울시는 가을철을 맞이하여 중랑·난지·서남·탄천 물재생센터를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4개 물재생센터에서 하수관련 교육프로그램, 나눔공유축제 등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지며 시설 내 체육시설과 산책로도 이용할 수 있다. 성동구 중랑물재생센터에는 올해 8월 개관한 서울하수도과학관도 있다. 우리나라 하수도 역사와 하수처리기술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 시설이다. 중랑센터는 축구장 5.5배 크기의 광활한 코스모스 화원과 은행나무길을 갖추고 있어 가을나들이로 제격이다. 하수처리과정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보여주는 물순환 테마파크와 체험전시장 등에서 진행하는 가족단위 프로그램도 눈여겨 볼만하다. 강남구 탄천물재생센터는 일원에코파크 내 풋살경기장과 족구장, 다목적 강당이 새로이 개장해 더욱 많은 시민들이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탄천 센터에서는 농촌체험학습과 나눔공유축제를 만날 수 있다. 인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벼베기 체험학습이 10월 중으로 예정되어 있다. 10월 21일에 개최하는 나눔공유축제는 일원마을넷과 공동주관하는 지역축제로 마루공원에서 진행된다. 금번 축제는 환경체험 프로그램, 각종 공연, 벼룩시장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서구 서남물재생센터에는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는 9홀짜리 파크골프장과 산책로인 연못둘레길이 있다. 파크골프는 공원(Park)과 골프(Golf)의 합성어로 나무로 만든 채를 사용해 공을 홀을 넣는 생활체육 종목이다.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난지물재생센터에서는 ‘1인 1지렁이 분변토 화분 만들기’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지렁이를 이용해 정화조 찌꺼기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고, 그 후 발생한 지렁이 분변토로 꽃화분을 만들어 보는 체험 학습이다. 아울러 중랑·난지·서남·탄천...
서남환경공원의 메타세쿼이아 숲길 ⓒ박분

서남환경공원 속 숨은 메타세쿼이아길

서남환경공원의 메타세쿼이아 숲길 서울 강서구 방화동 서남물재생센터 후문 앞 도로를 따라 걷노라면 나무가 우거진 숲을 만나게 된다. 숲은 경사진 언덕을 이루며 서남물재생센터 후문 쪽 울타리를 따라 1km 정도 이어지는데 언덕 위 울창한 나무숲과 언덕 아래 조성된 공원을 포함한 이곳은 ‘서남환경공원’으로 불린다. 혐오시설로 여겨지는 물재생센터에 대한 이미지를 전환하고 인근 주민들에게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 목적으로 잡풀로 우거진 초지나 다름없던 곳을 새롭게 만든 공원이다. 오른쪽은 단풍이, 왼쪽은 침엽수림이 대조를 이루는 길. 푸른 숲 쪽이 서남환경공원이다. 서남환경공원의 수종은 스트로브잣나무와 메타세쿼이아 등 침엽수가 많아 늦가을이 오도록 청청한 기운을 느낄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울긋불긋 단풍지는 가을, 도로를 사이에 두고 한쪽은 푸른 침엽수, 다른 한쪽은 단풍이 든 활엽수로 극명하게 대조를 이루고 있음도 볼거리다. 스트로브잣나무가 빽빽이 도열한 쪽이 서남환경공원이다. 평탄한 언덕길에 나무들을 많이 심어 산책하기에 좋고 산책로 끄트머리에 메타세쿼이아 나무가 숲을 이뤄 이곳은 지역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곳임은 물론이고 서울시가 아름다운 숲길로 선정한 곳이기도 하다. 산길이 아닌 언덕 위의 숲길이라 호젓하게 걸을 수 있다. 아름드리 양버즘나무가 이중 삼중으로 쭉 늘어선 것으로 보나, 한여름엔 귀 따가울 정도의 매미소리로 보아도 이곳이 이미 오래 전부터 숲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나무들이 빽빽이 들어찬 숲은 아늑하다 못해 사방이 어둑할 정도다. 서남환경공원 내 습지를 따라 걸을 수 있는 나무데크 공원으로 들어서면 덩굴식물이 둥지를 튼 철조형물이 열을 지어 깍듯한 자세로 반기는 듯하다. 서남물재생센터 울타리 밖 초지를 따라 길게 조성된 이곳은 습지(연못)를 함께 품고 있어 자녀들과 함께 걸으면 보여줄 게 많아 더욱 좋은 곳이다. 갈대와 억새, 들국화 등 가을꽃들이 만발한 습지엔 나무데크가 있어 수중식물과 곤충들을 관찰하기에 제격이다. 물에 잠...
서남물재생센터 종합홍보관 전시 관람

물의 여행을 공부하는 곳!

'서남물재생센터'는 서울 서남쪽 지역의 물을 깨끗하게 관리해 한강으로 보내는 곳이다. 서울의 하수를 깨끗하게 처리해 한강을 지켜내는 '물 재생 센터' 중 한 곳인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서남 물 재생 센터'를 방문했다. 생활하수와 빗물을 정화해 한강물을 맑게 살리는 좋은 일을 하는 곳임에도 기피시설로 오인 받기도 하는 이곳에 요즘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단체견학이 빈번해진 것. 방문한 이날도 견학 온 초등학생들로 붐볐다. 이곳에서는 홍보전시관 관람과 주요시설 현장 견학을 내용으로 환경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1시간이 소요되는 이 프로그램은 서남물재생센터 실내 홍보관에서 전시물과 영상물 관람 후 센터의 주요시설물을 직접 둘러보는 야외 현장견학으로 구성돼 있다. 서남물재생센터 종합홍보관 전시 관람 센터 2층의 종합홍보관은 항시 열려 있는 공간으로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오염된 하수가 깨끗하게 처리되고 있음을 하수처리시설의 모형전시물을 통해 한 눈에 볼 수 있고 물재생에 관련된 다양한 자료도 전시돼 있다. 하수처리 과정을 간략히 살펴보면 가정에서 버리는 생활하수와 빗물 등의 폐수가 물재생센터의 하수처리장으로 들어오면 침사지에서 일차로 걸러진 뒤 유입펌프장으로 끌어올려지고 미생물반응조와 최종 침전지에서 물 속 유기물질을 분해하는 미생물로 오염물질을 제거해 깨끗한 물로서 한강에 흘려보내는 과정이다. 그 밖에 물의 순환과정, 서울과 세계 하수 처리 시설의 역사와 미래, 하수정화용 미생물에 관한 이야기도 전시된 패널을 통해 들여다 볼 수 있다. 견학을 미리 신청하면 영상물도 함께 볼 수 있다. 애니메이션을 통해 아이들은 딱딱할 수도 있을 하수 처리 과정을 재밌게 익힐 수 있으며 왜 물을 아끼고 깨끗하게 써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배운다. 물의 순환과 관련된 영상물 상영 센터 내 주요시설물을 찾아가 깨끗하게 걸러지고 있는 하수를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는 있는 하수처리공정견학은 더욱 소중한 체험시간이다. 우리가...
201406301141304_mainimg

식용유 그냥 버리면 19만배 물이 필요해

서울시에는 중랑·난지·서남·탄천 등 4개의 물재생센터가 있다. 이중 강서구에 위치한 서남 물재생센터를 방문해 하수처리 과정에 대해 알아봤다. 우리가 쓰고 버린 물을 그냥 하천으로 보내면 하천을 오염시키고 수중 생태계를 파괴하므로 물재생센터에서 한데 모아서 오염 물질을 분해, 침전, 분리한 후 맑은 물만 하천으로 흘려보내게 된다. 원래 물은 스스로 깨끗이 하는 정화작용을 통해 맑아질 수 있다. 그러나 오염 물질의 양과 종류가 너무 많아지면 스스로 정화할 수 있는 힘을 잃게 된다. 물이 오염되는 원인은 공장 폐수, 논과 밭에 뿌리는 농약, 비료 등이 있지만 가장 큰 원인은 가정에서 버리는 생활하수(화장실, 목욕, 세탁, 설거지 등)다. 오염된 물을 되살리는데 라면 국물의 경우 5,000배, 우유는 1만 5,000배, 식용유는 19만 8,000배에 달하는 엄청난 물이 필요하다. 우리가 물을 오염시키지 않으려면 물을 아껴 쓰는 방법뿐이다. 음식물은 남기지 말고 그릇을 씻을 때나 머리를 감을 때 세제를 조금씩 써야 한다.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늘 실천을 하지 않는 것이 문제. 이번 물재생센터 방문을 통해 하수처리 과정을 육안으로 살펴다보니, 물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는 기회를 가져 볼 수 있었다. 서남 물재생센터 견학 프로그램은 하수처리 시설 및 운영현황을 비롯하여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의 다양한 자료를 통해 물의 소중함을 배워볼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한편, 이곳 서남 물재생센터에는 보리밭 길, 코스모스, 유채 등 꽃길도 조성되어 있고, 10~11월 중에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나눔장도 개최될 예정이라고 한다. 물재생센터는 생활 속에서 물 절약 정신을 키워볼 수 있는 견학장소이니, 한번 쯤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 서남 물재생센터 견학안내  ○ 시간 : 평일 09:00~16:00(토요일 09:00~12:00)  ○ 신청 : 사전 전화접수 02-3660-2131  ○ 홈페이지 : http://www.seona...
2013041203453464_mainimg

물재생센터, 새로운 가족 나들이 공간으로

주말 체험 프로그램 참여하면 서남물재생센터 파크골프장 이용료 50% 할인까지 서울시가 물재생센터 주말 체험학습 프로그램 <물 사랑 환경교실> 활성화를 위해 주말 견학자들에게 서남물재생센터 파크골프장 이용료를 50% 할인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해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운영하고 있는 <물 사랑 환경교실>은 물의 재생과정 견학과 영상물 시청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에게 환경사랑에 대한 의식을 심어주고 있다. 먼저 강서구에 위치한 서남물재생센터는 어린아이부터 어르신, 장애인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파크골프장이 있어 휴일 가족단위 체육활동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파크골프는 공원(Park)과 골프(Golf)의 합성어로 공원에서 골프게임을 즐길 수 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반 골프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들고 배우기 쉽다. 이용요금은 대인 3,000원, 소인 2,000원(청소년단체 20인 이상 50%감면)으로 주말 체험 프로그램 참여시 50% 할인혜택도 주어진다. 또한 서남물재생센터는 4월부터 두 달간 꽃 축제를 연다. 4월에는 튤립, 5월에는 칸나로 꽃동산이 조성돼 가족단위나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추천할 만하다. 고양시에 위치한 난지물재생센터에서는 매주 수․목요일 <1인 1지렁이 화분 만들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렁이를 이용해 음식물 쓰레기가 친환경적으로 처리되는 체험 학습을 통해 환경사랑을 흥미롭게 실천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단, 최소 2주 전 예약이 필요하다. 강남구에 위치한 탄천물재생센터 마루공원 야외공연장에서는 매주 금요일 저녁 <초승달 음악의 밤>을 개최해 재미와 소박함이 묻어 있는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며, 성동구에 위치한 중랑물재생센터는 인근지역 주민화합 및 체력증진을 위한 배드민턴 및 족구 주민친선 체육대회를 개최한다. 그동안 지역주민들로부터 기피시설로 인식됐던 물재생센터는 시설개선 및 꾸준한 홍보노력으로 인해 지역주민이 즐길 수 있는 생태·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