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박물관마을 한옥 골목

과외방 몰려 있던 돈의문 일대, ‘박물관마을’이 되다

돈의문박물관마을 한옥 골목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1910년 골목이 형성된 이후 현재까지 100년 동안 일제강점기 건축물부터 현재의 건축물까지 다양한 서민 건축물이 공존하는 곳이다. 철거 대신 보존을 택한 이곳에서 서울 서민의 주거 문화와 건축 변천사를 읽어본다. 80년대 사라진 과외방을 다시 볼 수 있는 곳 “7시 수학 과외를 마치고 S고 옆 광화문 주택가 골목으로 들어섰다. 서울서 과외 소굴이라고 불리는 곳이다. 집집마다 과외 학생들에게 셋방을 놓고 있다. 4평 남짓한 조그마한 방. 둥근 테이블에 15명의 학생이 자리를 잡았다. 흑판 앞에 서 있던 과외 선생은 이번 달 방세가 4만 5,000원으로 결정된 모양이니 각자 3,000원씩 거둬서 내일까지 주인아주머니에게 내라고 했다.” 1980년 2월 7일 자 경향신문에 실린 ‘어느 여고생의 하루’라는 기사 중 일부다. 서울에 과외 소굴이라고 불리는 동네가 있었다니, 도대체 그 기사에 나온 S고 옆 광화문 주택가는 어디일까? 바로 새문안 동네다. 1960년대부터 과외 금지령이 내려진 1980년 7월까지 새문안 동네는 서울의 대표적 과외방 밀집 지역으로 유명했다. 주변에 덕수초, 서울고, 경기중, 경기여고, 경기고 등 명문 학교가 있었고, 광화문과 종로2가 일대에는 유명 입시 학원이 많아 사교육의 적지였던 것. 그러다 1976년 경기고를 필두로 명문 고등학교가 강남으로 이전하고 과외 금지령이 내려지면서 과외방은 자취를 감추었다. 그런데 그 과외방을 다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강북 삼성병원 옆 돈의문 박물관마을이다. 남쪽으로는 새문안로, 북쪽으로는 경희궁과 인접한 이곳은 일제강점기에 지은 도시형 한옥과 일본식 주택, 1970~1980년대 양옥 등 여러 시대의 건축물과 삶의 흔적이 다양하게 혼재된 마을이다. 돈의문(1915년에 철거한 서대문) 주변을 2003년 돈의문 뉴타운으로 재개발하면서 돈의문재개발조합이 이 부지를 기부했다. 기부한 부지는 보통 공원이나 커뮤니티 시설 등으...
돈의문 전시관이 문을 엽니다

새문안 동네 맛집의 변신! ‘돈의문 전시관’ 개관

서울역사박물관이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돈의문 전시관(종로구 새문안로 35-54)을 17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서울시가 조선시대 한옥과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에 이르는 건물 30여동을 리모델링해 도시재생 방식으로 조성한 역사문화마을이다. 이번에 마을 내 개관하는 돈의문 전시관은 돈의문 일대 역사와 문화를 담은 도시재생 박물관이다. 한양도성, 경희궁 궁장, 새문안로로 구획된 새문안 동네를 중심으로 가로와 건축물, 그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돈의문 전시관은 전시실 3동과 교육관 1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탈리아 식당으로 사용됐던 아지오(AGIO), 한정식집 한정(韓井) 건물을 전시실로 바꾸었으며, 전시실 이름도 ‘아지오(AGIO)’, ‘한정(韓井)’으로 옛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다. 발굴 조사된 옛 경희궁 궁장(담장) 유적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유적전시실을 새로 지었다. 이조순대국 건물은 교육관으로 바꾸었다. 전시실 아지오 1층 전시실은 ▸아지오 1층(돈의문 일대의 역사) ▸아지오 2층(두 동네의 기록과 기억:교남동과 새문안 동네) ▸한정 2층(새문안 동네 사람들 이야기) ▸한정 1층(새문안 동네 도시재생과 사진갤러리) ▸유적전시실(경희궁 궁장 유적) 등 크게 5가지 주제로 나뉘어져 있다. 주요 전시물로는 경희궁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채색 서궐도(西闕圖)’, 경희궁에서 사용되었던 ‘괴석(塊石)’, 경기감영도(보물 제1394호)를 활용해 조선시대 돈의문 밖의 풍경을 생동감 있게 표현한 영상 등이 있다. 이밖에도 ‘버튼홈즈의 여행강의(The Burton Holmes Lectures)’ 등 근대 서양 외국인이 한국을 소개한 서적들과 일제강점기 적십자 병원에서 사용됐던 ‘벽돌’과 ‘약병’, ‘컵’, 교남동에서 수집한 ‘한옥부재’, 새문안 동네 신평상우회에서 작성된 ‘결산보고서’ 등도 함께 볼 수 있다. 오는 6월부터 교육관에서는 돈의문 일대의 역사문화와 관련된 교육 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