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st 골목길 청년 랜선 토크’ 실시간 중계화면 ⓒ서울시

골목길에 새로운 활력을! ‘서울st 골목길 청년 랜선 토크’

어릴 적 술래잡기를 하며 친구들과 뛰놀던 골목길은 온 동네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지역의 핫플레이스였다. 골목을 주름잡던 골목대장은 요즘 표현을 빌리자면 소위 '인싸'라고 불리는 인물이었다. 정겹던 골목길은 산업·도시화가 진행되면서 자연스레 사람들에게서 멀어졌다. 그렇게 추억 속의 한 페이지로만 남은 줄 알았던 골목길에서 새로운 꿈을 키우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행사가 있다고 해서 랜선으로 참가해 봤다. ‘서울st 골목길 청년 랜선 토크’ 실시간 중계화면 ⓒ서울시 지난 15일 서울시가 ‘청년 주도 골목길 재생방안 모색’ 랜선 토크를 진행했다.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행사는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랩-배틀 축하공연, 서울st 스토리 영상 상영, 내·외빈 인사 등이 이루어졌으며, 2부에서는 청년 사업가 4명과의 토크쇼가, 3부에서는 서울시 골목길 정책발표 및 골목길 재생 아이디어 공모전에 대한 사전설명회가 진행됐다. 오프라인을 통해서는 소수의 인원만 참석했는데 이들은 골목길 재생 아이디어 공모전에 참여한 팀의 구성원들이었다. 1부 사회는 서울시 골목 홍보대사인 개그맨 김영철이 맡았으며, 2부는 의 저자 연세대 모종린 교수가 함께 사회를 봤다. 랜선 토크는 통신환경으로 인해 잠깐씩 지연이 생겼는데 그때마다 개그맨 김영철의 재치 있는 진행이 돋보였다. 행사장 주변에는 서울의 골목길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은 가게들의 팝업스토어가 설치됐다. 본 행사가 시작하기 전인 오후 1시부터 2시까지는 팝업 스토어 탐방과 작은 가게 대표들의 인터뷰가 생중계됐다. 개성 넘치는 콘텐츠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팝업스토어를 보니 현장에서 직접 보지 못하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 사전 행사인 팝업 스토어 인터뷰를 보며 댓글로 참여했다. ⓒ서울시 ■ 서울 St 청년 팝업스토어 참여 현황 - 부부1206 : 부부가 운영하는 빈티지 셀렉샵  / 용산구 이촌동 - 지금의 세상 : 5가지 테마의 25권...
2013013002282182_mainimg

당신의 아이디어로 마을이 행복해진다

서울시가 지난해에 이어 학생공모전을 통해 '마을만들기' 사업과 관련한 대학생이나 대학원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새로운 주거지재생 모델 개발에 나선다. 오는 31일 제4회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을 공고하고, 8월 29일부터 30일 이틀간 학생들의 작품을 접수받아 마을만들기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개최, 참신하고 창의적인 작품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모분야는 5만㎡ 내외의 서울시내 소재지로써 ▲해제된 정비(예정)구역 및 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 ▲재정비촉진지구내 존치지역 ▲전용 및 1, 2종 일반주거지역 중 단독·다세대주택 등이 밀집한 지역으로서 주거환경의 보전정비·개량이 필요한 지역이며, 전국 대학생 및 대학원생이면 누구가 참여가 가능하다. 다만 정비(예정)구역 또는 재정비촉진지구 등 기타 개발계획이 수립된 지역 일지라도 참신하고 설득력 있는 대안을 제시할 경우 응모 가능하며, 휴학생도 참여 가능하다. '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은 뉴타운 출구전략의 대안으로 추진하는 주거환경관리사업의 안정적 추진 방안의 하나로, 대학생들의 참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새로운 주거지 재생 방안에 대한 모델을 개발하고 시민의 주인이 되는 주거공동체를 실현하고자 마련됐다. 서울시는 이러한 공모전의 취지를 널리 알리고 이해와 참여를 돕기 위하여 오는 3월,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마을만들기 심포지엄 및 학생공모전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지난 학생공모전 수상작품에 대한 발표회도 함께 진행될 계획이다. 수상작은 대상을 포함하여 총 20개 작품을 선정할 계획이며, 시상식과 함께 주민들을 대상으로 작품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사업참여를 적극 유도하는 등 학생공모전의 활용도를 높일 예정. 구 분 계 상금 비고 대 상 1 1천만원 접수결과에 따라 시상내용 조정가능 금 상 2 각 5백만원 은 상 4 각 2백만원 동 상 13 각 1백만원 아울러 서울시는 이번 공모전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