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인 홍릉 국립산림과학원

우리나라 최초 수목원 ‘홍릉숲’으로 봄 마중 가는 길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인 홍릉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에 꽃이 피었다. 워낙 눈이 귀했던 올겨울이라 눈 소식이 반가운 날,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자리한 홍릉수목원(홍릉숲)을 찾았다. 지금은 정식 명칭이 ‘국립산림과학원’이지만 명성황후의 능이 있었던 까닭에 여전히 ‘흥릉’으로 불리는 곳이다. 1895년 명성황후가 참담하게 죽음을 당한 후, 고종은 애통한 심정으로 ‘평안하고 길한 땅’인 청량리를 아내의 안식처로 정했다. 1919년 고종이 67세로 승하하자 남양주 금곡에 능역이 조성되었고, 황후도 황제와 합장하기 위해 22년 만에 홍릉을 떠나 이장되었다. 그 후 숲은 1922년 임업시험장이 생기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으로 조성되었다. 현재 홍릉숲엔 국내외 식물 총 2,035종(목본 1,224종, 초본 811종) 2만여 개체가 자라고 있다. 혹여 눈 속의 꽃을 볼 수 있을까 설레는 발길로 숲에 들어섰다. 환하게 열린 길을 들어서니 금세 잣나무 향이 폐부에 스민다. 입구 바로 옆에 조성된 침엽수원에 스트로브잣나무와 화백을 비롯한 측백나무류, 메타세쿼이아 등이 겨울 끝자락을 지키고 섰다. 눈 속에 피어난 복수초, 모두에게 복되고 오래 살라는 덕담을 전하는 듯하다 오늘의 목표는 복수초. 꽃이 피어 있는 정확한 위치를 몰라도 찾아가는 데 문제없다. 분명히 먼저 꽃을 찾은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어김없이 스마트폰과 카메라로 꽃을 담고 있는 시민들이 보인다. 보호 울타리가 있어서 좀 멀찍이 바라봐야 하지만 덕분에 꽃들이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올해는 근처 낙엽 속에도 몇 개체 복수초가 피어나서 한층 반가웠다. 이름이 좀 묘하지만 복수초의 ‘복수’는 ‘福壽’다. 엄동을 견디고 눈 속에서 피어난 꽃은 ‘모두에게 복되고 오래 살라’는 덕담을 전하는 듯하다. 여린 꽃잎 속 수술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금세라도 황금빛 불꽃이 터질 것 같은 램프 같은데 실제로 이 꽃은 자체의 열기로 눈을 녹인다고 한다. 잎보다 먼저 꽃이 피는 나무꽃 풍년화, 봄에 일찍 피면 풍년이 온다는...
광화문광장에 조성된 무궁화 분화

광화문광장서 올해 가장 아름다운 무궁화 찾아보세요

광화문광장에 조성된 무궁화 분화 서울시가 산림청과 공동으로 ‘제28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를 10일부터 15일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는 ‘무궁화로 하나 되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국가 상징인 나라꽃 무궁화의 역사와 상징성을 되새기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우선 전국에서 선발·출품된 1,000여 점의 아름다운 무궁화 분화들이 광화문 광장을 수놓는다. 올해 ‘꽃 중의 꽃’으로 선발된 가장 아름다운 무궁화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행사기간 동안 매일(10시~18시) 우리는 하나라는 인식과 평화와 화합을 기원하기 위해 무궁화 5,000 송이로 ‘한반도 무궁화 지도 만들기’가 진행돼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무궁화 나눠주기 행사’(11~15일 오후 4시), ‘무궁화 스탬프 투어’ 등의 이벤트도 열린다. 스탬프 투어를 완주한 참석자는 1일 선착순 100명에 한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체험 행사로는 한지로 무궁화 만들기, 향기 나는 피톤치드 목걸이 만들기, 무궁화 샌드아트, 무궁화 꽃 차 시음 등이 마련돼 여름방학을 맞이한 학생들과 가족 단위 방문객들에게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23일 오전 만리동광장에서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서울시-산림청, ‘도시숲’ 늘려 미세먼지 줄인다

23일 오전 만리동광장에서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산림청 '미세먼지 인프라 구축방안' 발표 후 지자체 1호 협약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도심 생활권 곳곳에 도시숲을 촘촘히 늘려간다. 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작게는 학교·아파트·민간 건물 등의 옥상 정원, 벽면 녹화,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소규모 공원부터 도시재생사업 중 조성되는 소형 숲이나 공원까지 녹지를 확대해 나간다. 중장기적으로는 이러한 도시숲과 외곽 산림의 연결을 강화해 바람길을 확보하고, 외각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시켜 열섬현상을 없애는 동시에 미세먼지도 저감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이 도심보다 미세먼지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는 평균 4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 산림청이 ‘미세먼지 저감 및 품격 있는 도시를 위한 그린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한 이후 체결하는 지자체 1호 협약이다. 협약을 통해 다양한 도시숲 모델을 개발에 앞장서고 전국 주요 도시로의 확산을 이끌어낸다. 협약과 관련해 산림청은 관련 정책과 예산을 지원하고 제도를 개선한다. 서울시는 선도 사업을 실행하고 정책·제도개선 과제 발굴에 힘쓴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은 ① 미세먼지 저감 등 도시숲의 기능 강화 및 조성 확대를 위한 선도 사업 발굴 및 추진 ② 도시숲의 체계적 관리·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③ 미세먼지 저감 등 도시숲의 효과 분석 및 관리기술 개발 연구 ④ 산림 조성 및 관리에 관한 정책·사업의 시행과 제도개선, 4개 분야에서 협력한다. 서울로 7017 만리동광장서 협약식, 식목일 기념 행사도 열어 이와 관련 3월 23일 오전 11시 서울로 7017 만리동 광장에서 ‘미세먼지 저감 및 품격 있는 도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협약식이 열렸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재현 산림청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이날 협약식 이후에는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