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명산트레킹

도전! 서울명산트래킹…1200명 선착순 접수

‘2017 서울명산트레킹’ 행사가 4월 29일부터 11월 11일까지 총 5회에 거쳐 개최된다. 2017년 코스는 서울의 상징인 남산(4월 29일)을 시작으로 하여 서대문 안산(5월 27일), 서울로7017(9월 16일 예정), 월드컵순환길(10월 14일 예정), 어린이대공원(11월 11일 예정)으로 이어진다. 주로 시민들의 선호가 높고 걷는 환경이 좋아 남녀노소(초등학생 이상) 누구나 참여하기 좋은 장소를 선정했다. 2012년 시작으로 올해 6년째를 맞는 서울 명산트래킹 행사는 지난해 총 5회 5,200여명이 참가하였으며, 일주일 만에 모집 완료되는 등 인기가 상당히 높았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좀 더 많은 시민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자 참가자 규모를 작년보다 매회 200명씩 늘려 회당 1,200명까지 참여 가능하도록 확대했다. ■ 행사 일정 차순 행사일정 모집기간 코스 참가인원 1차 4월 29일(토) 4월 18일(화) ~27일(목) 남산골 한옥마을~서울N타워 1,200명 4.0km, 1시간 30분 2차 5월 27일(토) 5월 15일(월) ~25일(목) 독립공원~서대문안산자락길~독립공원 1,200명 7km, 2시간 30분 3차 9월 16일(토) (예정) 9월 4일(월) ~14일(목) 남산골 한옥마을~백범공원~서울로~만리동광장 1,200명 4.0km, 1시간 30분 4차 10월 14일(토) (예정) 9.25(월) ~10.12(목) 평화광장~하늘공원~평화광장(예정) 1,200명 3.5km, 1시간 5차 11월 11일(토) (예정) 10월 30일(월) ~11월 9일(목) 어린이 대공원(예정) 1,200명 3.5km, 1시간 공통사항 ○ 주최자 배상책임보험 필수 가입 ○ 서울시 교육청을 통해 초·중·고등학교로 공문발송 (참가자 직접 온라인 신청) 기타사항 ○ 참가자 만족도 조사 실시 ○...
트레킹

도심 속 힐링 ‘서울 명산트레킹’ 참여하세요

‘서울 명산트레킹’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습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서울명산트레킹’은 도심에서 맑은 공기를 느끼며 가족, 지인 등과 함께 걷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작년에만 4,20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서울시는 4월 30일부터 11월 6일까지 초등학생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2016 서울명산트레킹’을 총 4회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2016 서울명산트레킹 코스는 남산(4월 30일), 월드컵공원길(6월 26일), 서대문안산(9월 3일), 북한산둘레길(11월 6일)로 시민들의 선호가 높고, 걷는 환경이 좋아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하기 좋은 장소로 선정했습니다.서울명산트레킹은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www.seoulsportal.or.kr)’를 통해 온라인 선착순으로 회차별 1,000명을 모집합니다. 아쉽게도 4월 30일 남산 코스는 마감이 됐지만 월드컵공원길 등 다른 코스는 남아 있으니 모집기간에 맞춰 신청하면 됩니다.■ 행사일정차순행사일정모집기간코스1차4월 30일3월 29일~4월 25일남산(한옥마을~남산타워)4.0km, 2시간2차6월 26일5월 24일~6월 20일평화광장(하늘공원~평화광장)3.5km, 2시간3차9월 3일8월 2일~8월 29일안산(독립공원~안산둘레길)7km, 3시간4차11월 6일10월 4일~10월 31일북한산 둘레길2.7km, 1시간 30분이번 행사에는 트레킹뿐만 아니라 태권도시범단 공연, 레크레이션 등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부대 이벤트가 진행됩니다.  또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홍보대사인 가수 슈, 전 농구선수 임효성 부부와 자녀들도 참석합니다.'2016 서울명산트레킹'에서는 트레킹 참가자를 대상으로 참여후기를 공모하고, 매회 우수자 5명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증정할 예정입니다. 트레킹 참가시 소감과 사진 등을 작성하여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www.seoulsportal.or.kr)’ 후기 공모란을 통해 응모하면 됩니다. 우수후기는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등에 게재되어 시민들에게 서울명산트레킹...
북한산

이맘때 산에서는 ‘이것’을….

"엄마, 아저씨들 저기서 뭐 해?" 엄마와 함께 북한산으로 등산 온 이영석 군(10)이 물었다. "묘지도 없는데 절을 하니 이상한가 봐요" 엄마가 함께 등산 중인 친구에게 말했다. 지난 주말 북한산 계곡과 능선 이곳저곳에서는 돼지머리 제사상을 차려놓고 큰 절을 올리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요즘 북한산, 관악산, 도봉산 등 서울 인근 산에는 산악회별로 시산제(始山祭)가 한창이다. 올 한 해 산행의 안전을 기원하고 먼저 간 벗들을 추모하며, 아울러 가정의 평온과 각자의 소망도 빌어보는 일종의 제사의식이다. 원래 시산제는 음력 정월 초하루(설날)부터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5일) 사이에 지내왔으나 양력이 보편화된 최근에는 양력 2~3월 중에 시산제를 많이 지낸다. 시산제 제수음식으로는 돼지머리, 북어, 시루떡, 과일, 막걸리 등을 준비한다. 특히 삶은 돼지머리는 시산제의 필수 음식이 되었다. 이때 술은 탁주(막걸리)를 써야 한다. 산신들은 우리의 전통주인 막걸리를 좋아하며, 그래야 많은 복을 내려준다는 속설이 있으니 말이다. 초혼관(招魂官)이 된 회원이 제사를 지낸다는 사실을 고하고 지상으로 산신을 모셔오면서 시산제가 시작된다. 먼저 산악회 회장이 산신에게 첫 잔을 올리고 절을 2번 한다. 이어 총무가 축문를 낭독한 후 산악회 고문이나 고령자가 술을 올린다. 끝으로 산악회 공로자나 최연소자가 술을 드린 후, 원하는 회원들이 잔을 올리는 순서로 약 1시간가량 진행된다. 아름다운 산과 강을 함께 가진 서울은 세계에서 보기 드문 매력적인 한 나라의 수도이다. 멀리가지 않고도 체력을 다지고 치유도 할 수 있는 자연이 준 큰 선물이다. 따라서 산을 찾을 때에는 자연을 아끼고 서로를 배려하는 공동체 정신이 필요하다. 특히 시산제 때는 금지된 취사행위, 흡연, 쓰레기투기, 음주소란 등이 일어나고 있다. 최악의 봄가뭄이라는 요즘, 산불이 발생할까 걱정이다. '산악인은 대자연과 동화되어야 한다. 아무런 속임도 꾸밈도 없이 다만 자유와 평화 사랑의 참 세계를 향한...
2012091303594837_mainimg

삼림욕 즐기며 독서삼매경 빠져볼까

서울시가 가을에 편안히 방문해 책 읽기 좋은 공원과 산 20곳을 소개했다. 남산 다람쥐문고 등 숲속쉼터에서 자유롭게 책을 꺼내보는 작은 무인책장에서부터 작지만 알찬 숲속도서관과 북 카페도 있고, 공원 한편에 자리 잡은 대형 국공립도서관까지 알차게 이용할 수 있는 곳이 풍성하다. 책 읽기 싫어하는 아이들도 이곳에 오면 책벌레가 될 것 같은 분위기다. 삼림욕도 하고 책도 볼 수 있는 숲속 무인책장 작게는 50여 권에서 많게는 500여 권까지 갖추고 있는 무인책장은 숲속 쉼터에 자리 잡고 있다. 도서관이라고 하기엔 턱없이 작은 규모지만 편한 복장으로 산책 나온 주민들에게는 무인책장의 벤치와 평상이 더없이 요긴한 공간이다. 현재 서울공원에는 남산 다람쥐문고를 비롯해 총 11개 공원에 25개의 무인책장이 설치되어 있다. 남산도서관 앞 숲속에는 남산도서관에서 공원에 기증한 시, 소설, 어린이 도서, 과학 도서 등 총 400여 권의 책이 비치된 다람쥐문고가 테이블과 벤치들 속에 자리 잡고 있다. 작년 10월 설치된 이곳은 남산으로 산책 나온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면서 날이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한강이 아름답게 내려다보이는 해발 300m의 광진구 아차산 자락에도 무인책장 형태의 숲속도서관이  두 곳 있다. 지난 8월부터 아차산 관리사무소 앞쪽에 운영 중인 숲속 새참도서방과 아차산 정상 오르기 전 팔각정자 고구려정 도서함에는 책 100여 권이 비치돼 등산객들이 쉬어가는 길에 책을 볼 수 있게 했다. 북한산둘레길과 연계되어 평소에도 이용객이 많은 성북구 정릉동 북한산 등산로에는 성북생태체험관 뒤편과 북한산자락길 산책로, 만남의 광장 정자 총 3군데에 무인책장이 설치되어 있다. 각각 200여 권의 책과 테이블 등이 갖춰져 있다. 특히, 숲 유치원 등 공원 이용 프로그램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성북생태체험관 뒤 숲속도서관은 삼림욕 효과가 좋은 잣나무숲속에 평상과 해먹 등을 설치해 어린이와 가족단위의 탐방객들이 즐겨 찾는다. 북악산 하늘길에 설치된 숲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