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경

공원 속 ‘북서울 미술관’ 지금 가봐야 할 전시 3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예술공간으로 자리잡아 온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이 11월 7일부터 11월 26일까지 로비 환경 정비공사로 인해 휴관할 예정이다. 이 기간에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을 계획이었다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추천한다.  많은 사람들이 서울시립미술관이라고 하면 대부분은 시청역에 위치한 서소문본관을 떠올린다. 하지만 서울시립미술관은 서소문본관뿐만 아니라 하계역과 중계역 사이에 위치한 북서울미술관, 사당역에 위치한 남서울미술관도 있다. 그 중에서도 남서울미술관보다 규모가 큰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소개한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경 ⓒ조성진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하계역 1번 출구에서 가장 가깝다. 서소문 본관에 비해 비교적 찾는 사람이 적기 때문에 조용하고 한산한 분위기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싶다면 꼭 찾아가야 할 미술관이다. 북서울미술관은 공원 안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공원의 산책로와 미술관 출입구를 연결해 공원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공간이다.   북서울미술관은 매주 월요일에는 휴관하며, 평일은 오전 10시~오후 8시까지 열려있다. 주말은 하절기(3월-10월) 오전 10시~오후 7시, 동절기(11월-2월)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현재 북서울미술관에서는 총 3가지 전시가 진행 중이다. 2019 서울사진축제 이 2019년 11월 10일까지, 이 2020년 3월 10일까지, 가 2019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간단하게 각각의 전시를 소개한다. 2019 서울사진축제 ⓒ조성진 서울사진축제는 올해 10번째를 맞을만큼 꽤나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전시이다. 올해는 역사, 순환, 담론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되었다. 해당 전시는 1950년대의 한국에서부터 현대까지의 사진들을 아우른다. 또한 사진에 대한 여러 담론까지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진에 대해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전시다. 김신욱(Shinwook Kim) 작가의 사진들 ⓒ조성진 김도균(KDK) 작가의...
가을, 물병에 채우다 Ⓒ강소라

나만 알던 서울, 당신에게만 살짝~

가을, 물병에 채우다 잘 알려지지 않은 문래동 예술촌, 항동기찻길 등을 시민의 눈으로 따뜻하게 담아낸 사진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습니다. 서울시가 ‘나만 알고 싶은 서울 이것, 이곳’을 주제로 개최하는 ‘내 손안에 서울’ 시민작가 사진전이 그 주인공입니다. 이번 사진전은 12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1층 시민청 시민플라자A에서 열리며,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합니다. ‘내 손안에 서울’은 기사, 사진, 영상, 웹툰 등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시민이 직접 언제 어디서나 올릴 수 있는 서울시의 대표 시민 참여 플랫폼입니다. ‘나만 알고 싶은 서울 이것, 이곳’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은 같은 주제로 지난 10월 2일부터 11월 10일까지 진행한 공모전 접수작 중 사진 부문 수상작 55점으로 구성됐습니다. 사진부문에 총 728점의 응모작이 접수됐으며, 그 중 선정된 최우수작 5점, 우수작 50점이 전시될 예정입니다. 특히, 최우수작 5점은 전문가의 심사로 선정된 15점의 작품을 대상으로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는 ‘피키캐스트(www.pikicast.com)’에서 시민들의 투표를 거쳐 선정했습니다. 투표는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진행됐으며, 약 9만 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최우수작 작품 선정에 의미를 더했습니다. 시민작가 사진전 포스터 전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전미정 기억발전소 대표는 “먼저 접수된 사진을 ① 기록성 ② 감성 ③ 스토리-위트 ④ 역사-문화-자연 ⑤ 인물-기타 등으로 분류하고 각 부문에서 눈에 띄는 작품들을 1차 선별하는 과정을 거쳤다”며, “잘 찍은 사진들 중에서 더 잘 찍은 사진을 고르는 일이었기에 심사 기준은 표현력, 조형적 우수성에 더해 주제 적합성을 많이 고려했다”고 심사 총평을 밝혔습니다. 황보연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전문가가 아닌 시민들의 따뜻한 시선이 담긴 서울을 주제로 한 사진들로 시민과 시민이 더 소통할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