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2019 국감 해명자료]조원진 “서울시, 2017년 3월 10일 사상자 비공개 은폐의혹”

◆ “2017년 3월 10일 헌재 앞 탄기국 시위 현장에서 응급실 경로 환자가 총 8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동안 서울시소방본부가 밝힌 76명보다 무려 사상자가 13명이 더 많은 것이다.”와 관련 ○ 서울시 시민건강국과 소방재난본부에서 집계한 사상자 현황은 “자료 작성 기준일 및 대상 등”이 다르기 때문에 사상자 숫자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은폐의혹” 주장은 사실과 다름 - 시민건강국(89명): 3.13. 현재 구급차 미이용자를 포함한 응급실 내원 환자 - 소방재난본부(76명): 3.10. 현재 구급차량을 이용한 이송자 ◆ “박원순 시장은 2017년 3월 10일 탄핵반대 집회에서 억울한 사상자가 수백명 발생하는 응급상황에서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의 역할을 전혀 수행하지 않았고, 심지어 당시 사상자 숫자를 은폐한 의혹이 있다”는 주장 관련 ○ 3.10. 당시 현장지휘 책임자는 종로소방서장이었으므로, 박원순 시장이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의 역할을 전혀 수행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름 - 현장에서 CPR 환자 동향과 집회동향 종료 문자는 서울시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사고 발생 시 시장단에 통보되는 통상적인 조치임 문의전화: 02-2133-7538...
서울시청

[해명자료]조원진, “탄핵반대집회 최대 6만명 예상 119는 고작 1대”

○ 당시 종로소방서는 경찰의 협조요청에 따라 ‘17.3.10.(금)09시부터 24시경까지 인원 109명과 차량 18대를 집회 장소에 배치한 바 있음. ○ 특히, 헌법재판소(안국동) 일대에 구급차 1대만 배치했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님. 펌프차 1대(4명)과 구급차 4대(12명) 등을 배치했음. 다수사상자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구급차전진배치 등을 통해 환자 이송 및 응급처치 등을 시행했음. - 집회장소 전체: 펌프 4대 16명, 구급차 13대 39명, 현장안전요원 42명 등 - 헌법재판소(안국동) 일대: 펌프 1대 4명, 구급차 4대 12명, 현장안전요원 8명 ○ 이후 안국동 일대에 다수 사상자가 발생함에 따라 당일 구급대 7대, 21명을 추가 배치한 바 있음. ○ 구급대원의 응급환자 접촉에 29분이 소요된 이유는 시위인원 및 차단막 등 장애요인이 많아 환자접촉이 지연되었기 때문임 문의전화: 02-3706-14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