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0년 예산안이 10월 31일 발표됐다

서울시 2020년 예산안 39조원 ‘역대 최대’ 편성

서울시 2020년 예산안이 10월 31일 발표됐다 어느덧 1년을 마무리하고, 다음 해를 준비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사람특별시 서울시는 2020년 ‘사람투자’에 집중한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늘어난 재정은 미룰 수 없는 시민 삶의 문제 해결과 청년들의 공정한 출발선 지원 등으로 쓰이게 됩니다. 사람에 투자해 결국 경제가 살아나게 되는 선순환 구조를 이끌어낸다는 목표인데요. 내년도 서울시의 살림은 어떻게 꾸려질지 확인해보세요. 서울시가 2020년 예산(안)을 39조 5,282억 원으로 편성, 11월 1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 약 40조 원에 육박하는 최대 규모 예산안으로 올해보다 10.6%(3조 7,866억원) 증가했다. 2020년 예산안 7대 중점과제 분야별 예산을 보면 우선 사회복지 예산이 올해보다 15.4%(1조 7,000억 원↑) 증가해 12조 원대를 첫 돌파했다. 일자리 예산 역시 역대 최대인 2조 126억 원을 편성, 직·간접 일자리 39만 3,00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올해(1조 5,810억 원, 37만 4,000개) 대비 27.3% 증가한 규모다. 주택정비, 산업경제, 행정혁신 분야 예산도 대폭 확대됐다. 또,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자치구 교부예산은 12.0%(5,605억원↑),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청 전출금은 9.8%(2,958억원↑) 각각 증가했다. 서울시는 특히 주거지원, 돌봄, 청년 등 7대 분야에 집중 투자해 사람투자→소비확대→경제활력과 일자리창출→세입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실무부서와 분야별 전문가 자문, 실·본부·국장 및 시장단 등 논의를 거치고 시민 의견을 수렴해 마련한 ‘2020년 서울시 희망의 선순환 예산(안)’을 10월 31일 발표했다. 이중 중점적으로 투자할 7대 분야는 ① 신혼부부 등 주거지원 확대 ② 완전돌봄체계 실현 ③ 획기적 청년지원 ④ 서울경제 활력제고 ⑤ 좋은 일자리 창출 ⑥ 대기질 개선 ⑦...
박원순시장

사람특별시 서울, 새로운 대한민국의 심장입니다

2016년 묵은 해가 가고, 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송구영신(送舊迎新)이라는 흔한 새해인사가 지금처럼 특별하게 와 닿은 때는 없었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암울한 시대’와 ‘위대한 역사’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암울한 시대’는 소위 정치권력, 자본권력, 학벌권력 등 기득권동맹이 만들어냈다면, ‘위대한 역사’는 상식의 사회를 꿈꾸는 평범한 국민들이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시대교체의 때가 되었습니다. 마지막 기회입니다. 보낼 것은 보내고, 끝낼 것은 끝내야 합니다. 그러나 망년(忘年)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송년(送年)이 되어야 합니다. 1. 이게 나라냐? 작년 11월 광화문 광장에 나온 촛불의 첫 일성이었습니다. “상인들에게 토요일은 대목이다. 그런데 이 시국이 너무 답답하고 분해서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 같아서 광장에 나왔다.” 은평구에서 식당 일을 하신다는 50대 한 여성은 먹고 살기 바쁜 와중에도 광장에 나왔습니다. “우리 8살 먹은 아들이 이런 나라에서 더 살게 하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에 나왔다.” 시민들의 분노 앞에서 저는 서울시장으로서, 또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러웠습니다. 시민들의 함성과 열망은 뜨거웠고,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했습니다. 광장에는 대통령의 무능과 부패, 낡은 체제에 대한 분노가 일렁이고 있었고, 동시에 새로운 사회, 새로운 체제, 새로운 국가에 대한 갈망이 출렁였습니다. 국민들은 광장의 민주주의를 통하여 과거의 대한민국과 결별을 선언했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서막을 열었습니다. 2. 새로운 대한민국은 단지 박근혜 대통령 이전으로 돌아가자는 것이 아닙니다. 이제껏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우리가 늘 마음속으로 꿈꾸던 나라를 시작하자는 것입니다. 어려운 게 아닙니다. 멀리 있는 것도 아닙니다. 새로운 대한민국은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우리의 삶 속에 생생하게 존재해야 합니다. 은평구 어느 골목어귀에 있을 식당에서 하루하루 성실하게 일하면 잘 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