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_597x377 사본

[카드뉴스] 새롭게 생긴 봉제역사관 ‘이음피움’

#1 잘생겼다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미싱은 잘도 도네 돌아가네 #2 빨간 꽃 노란 꽃 꽃밭 가득 피어도 하얀 나비 꽃 나비 담장 위에 날아도 따스한 봄바람이 불고 또 불어도 미싱은 잘도 도네 돌아가네 #3 조국 건설의 역군이 된 미싱공들을 노래한 80년대 운동가요 ‘사계’ ‘우리네 청춘이 저물고 또 저물도록’ 미싱은 잘만 돌아갔습니다 #4 우리네 어머니, 아버지는 어리게는 12살, 13살 때부터 실먼지에 뒤덮이고 재봉틀에 찔려 손가락이 찢기며 미싱을 돌렸습니다. 우리가 지금 누리는 경제적 부(富)도 수많은 미싱공 덕분입니다 #5 그러나 이 같은 노동집약적 산업은 점차 개발도상국으로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봉제공장은 베트남과 중국으로 옮겨갔고, 국내 봉제산업의 규모는 축소되었죠 #6 1960년대부터 우리나라 봉제산업을 이끌어왔으며 현재도 산업이 활발히 살아 움직이는 종로구 ‘창신동’ 서울시는 이곳에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을 세웠습니다. #7 ‘이음피움’이란 이름은 실과 바늘이 천을 이어 옷이 되듯, 서로 이어 소통과 공감이 피어난다는 뜻입니다 #8 봉제역사관의 가장 큰 특징은 봉제장인들을 브랜딩한 것! 봉제산업이 축소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만의 전문성을 구축해오 ‘봉제마스터’ 10인의 인터뷰와 그들이 직접 사용했던 장비와 물건을 전시했습니다. #9 단순한 물품의 전시에 그치지 않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전시를 꾀해 사람 냄새를 더한 것이죠 #10 이러한 봉제마스터 기념관 이외에도 나만의 옷을 만들어볼 수 있는 봉제체험공간과 단추가게, 바느질카페, 야외전망대 등 다양한 시설이 있습니다. 누구나 무료 관람할 수 있다는 것! #11 잘 생긴 서울의 명소 20곳에 선정된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꽃 피우는 봄날에는 과거를 이어 오늘을 피운 ‘이음피움’으로 떠나보면 어떨까요? ...
2013082103372470_mainimg

무더위 지친 심신, `문화예술`로 힐링해볼까

심신을 지치게 하는 무더위와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문화예술로 산뜻하게 힐링해보는 것은 어떨까. 계절, 시간, 공간을 넘나들며 사색의 시간을 선물하는 전시를 서울역사박물관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만나보자. 서울역사박물관 청계천의 <봄·여름·가을·겨울>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강홍빈) 청계천문화관은 8월 23일(금)부터 11월 10일(일)까지 <청계천의 봄·여름·가을·겨울> 테마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청계천 복원 이후 서울시민의 생생한 삶의 현장으로서 청계천이 가지는 공간적 의미를 발견하고, 그 공간의 주인공인 서울시민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시는 복원 이후 2006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서울시설공단에서 촬영한 청계천 사진과 4회에 걸쳐 진행된 '청계천 시민 사진 콘테스트'의 입상작들로 구성돼 있다. 전시회 개막 시기에 맞추어 여름(푸른 물빛, 더위를 식히다), 가을(가을의 정취, 붉게 물들다), 겨울(하얀 눈, 새해를 기다리다), 봄(다시 봄, 꽃그늘 아래를 걷다)의 계절 순으로 전개된다. 특히 전시기간 중 개최되는 워크숍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는 청계천을 사람마다 어떻게 바라보며, 사진으로 표현해 낼 수 있는지 함께 생각해 보는 시간으로 워크숍 결과물은 '함께 만드는 전시 코너'에 선보일 예정이다. 워크숍은 9월 28일(토)과 10월 19일(토)에 두 차례 진행되며, 자세한 일정은 청계천문화관 홈페이지(www.cgcm.go.kr)를 통해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문의 : 청계천문화관 안내데스크 2286-3409~10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관장 김홍희)은 8월 23일(금)부터 중랑구 展을 2013년 소장작품 자치구 순회전의 일환으로 충무아트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공간별곡>展은 8월 23일(금)부터 9월 4일(수)까지 충무아트홀 1층 갤러리에서 열릴 예정으로 서울시립미술관 소장작품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