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영화제, 서울광장에 놓인 빈 백에 기대 애니메이션 ‘플로이’를 감상하는 시민들

한여름밤의 가족소풍 ‘빗물영화제’ 풍경

빗물영화제, 서울광장에 놓인 빈 백에 기대 애니메이션 ‘플로이’를 감상하는 시민들 생활 속 지나치기 쉬운 빗물의 소중함은 요즘 같은 날씨에 더 절실하게 느껴진다. 이 빗물의 소중함을 시민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멋지게 만들어낸 빗물축제 ‘2018 물순환 시민문화제가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광장 및 서울시청 본관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물순환 시민문화제’에선 빗물영화제를 비롯해 빗물놀이터, 빗물체험, 기상청 체험존, 풍수해 안전체험, 빗물학교, 물순환 박람회, 물환경 심포지엄, 빗물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그 중에서 한여름밤에 서울광장 잔디밭에서 가족과 함께 최신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빗물영화제에 다녀왔다. 8월 15일 개봉 예정인 애니메이션 '플로이'를 만날 수 있었다. 물순환 시민문화제에선 빗물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됐다. 본격적인 영화 상영 전, 사회자가 빗물의 소중함과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하고 관련 퀴즈를 내기도 하면서 아이들을 비롯한 참가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넓은 서울광장에 놓인 편안한 빈 백 좌석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었다. 98×118×75cm 사이즈의 빈 백 좌석은 사전예약을 받았는데, 순식간에 자리가 예약될 정도로 인기였다. 빈 백 좌석을 예약하지 못했다 하더라도, 돗자리를 들고 와 자유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어서 서울광장 잔디밭은 가족과 연인들로 가득 찼다. 아이들도 자유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어 더 좋은 빗물영화제 "혼자 해내야 해!"라는 귀여운 물떼새의 외침에 푹~ 빠진 아이들은 주인공 아기 새에 이미 몰입되어 있었다. 일반 영화관에서처럼 무조건 정해진 좌석에 앉아서 조용하게만 봐야 하는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보다 자유롭게 자신만의 자세를 취하고 맘껏 까르르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애니메이션이라니! 아마 어린 자녀들과 극장에 가본 부모라면 극장에서 가만있지 못하는 아이 때문에 무척 신경이 쓰인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곳에서는 편안하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으니 아이를 단속...
소형빗물이용시설 설치 사례

빗물시설 보조금 받고 수도요금 아끼자

소형빗물이용시설 설치 사례 버려지는 빗물,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하면 텃밭이나 마당을 청소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빗물 활용을 늘리기 위해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를 90% 지원키로 했다. 소형 빗물이용시설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2톤 이하의 작은 저장탱크(2㎥ 이하)에 모아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빗물이용시설 설치 기준공사비는 0.6㎥ 216만 6,000원, 1.0㎥ 230만 9,000원, 2.0㎥ 258만 7,000원으로, 이는 펌프 설치비가 포함된 금액이다. 지원금액은 크기에 따라 최소 194만 9,000원에서 최대 232만 8,000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2007년부터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자치구별로 4~5개소, 총 120개소에 지원한다. 설치비 지원 절차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해당 자치구 치수과 또는 환경과에 3월 2일부터 신청하면 된다. 이후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설치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자치구에서 적합성 검토 후 서울시에서 지원대상을 확정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사업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 자치구 빗물이용시설 관련 부서 연번 자치구 부 서 연 락 처 연번 자치구 부 서 연 락 처 1 종로구 환경과 2148-2452 14 마포구 환경과 3153-9264 2 중구 환경과 3396-5615 15 양천구 맑은환경과 2620-4856 3 용산구 맑은환경과 2199-7665 16 강서구 환경과 2600-4016 4 성동구 치수과 2286-5803 17 구로구 환경과 860-2878 5 광진구 안전치수방재과 450-7892 18 금천구 치수과 2627-1852 6 동대문구 맑은환경과 2127-4651 19 영등포구 안전치수과 2670-3858 7 중랑구 ...
빗물축제

빗물축제, 이렇게 신날 줄 몰랐어!

지금껏 많은 노래와 이야기 속 소재가 되어왔듯이 누구나 비에 관련한 추억이나 생각은 갖고 있다. 하지만 빗물이 기후환경변화를 좌우하는 소중한 자원이라는 것을 생각해 본적은 얼마나 될까. 폭염 속에 비라도 시원하게 내려주길 바라는 시민들에게 빗물을 즐기며 그 활용방안을 찾을 수 있는 축제가 서울광장에서 열렸다.7월 28일부터 31일까지 열린 `제1회 빗물 축제`가 그것. 빗물축제는 비에 대한 다양한 상상과 물 순환에 대해 생각해 보고 더 나아가 기후 환경 변화가 큰 상황에서 빗물이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시민들과 공유하려는 취지를 갖고 있다. 축제는 빗물로 하는 다양한 체험과 국제심포지엄, 창의적 물 경진대회. 물 순환 박람회, 레인마켓, 레인영화제와 레인콘서트 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축제가 시작한 28일 아침, 시민들은 일찍부터 광장을 찾았다. 멀리서도 보이는 서울광장 한복판에 놓인 커다란 우산이 심상치 않아 보였다. 스케이트장이었던 서울광장이 물놀이장으로도 가능할까 했던 상상이 현실이 되어 눈앞에 펼쳐지고 있었다.동대문구에서 찾아온 한 시민은 너무 일찍 도착했다며 박람회장 안에서 빗물관련 기업들의 설명을 열심히 듣는 중이었다. 조금 지나자 어린이집 아이들이 선생님과 함께 손에 물총을 들고 찾아왔다.12시가 되어 행사는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마지막으로 빗물을 넣어보세요. 놔두면 알갱이가 커져서 방향제가 됩니다. 빗물이 중요한 역할을 해주었죠?”방향제를 만드는 줄이 금방 길어졌다. 강북구에서 두 자녀와 함께 참여했다는 한 시민은 “지하철역에서 붙인 포스터를 보고 찾아 왔는데 생각보다 재미있다”고 말했다.제비뽑기에 적힌 도구로 빗물을 컵에 담는 게임을 하여 그 물로 간이에어컨 등을 만들고 비를 그쳐준다는 인형인 테루테루보즈를 만들거나 힐링 존에 누워 보기도 하고 복불복 모자게임으로 물 폭탄을 피하며 즐거워했다. 빗물을 이용하여 다양한 것을 만들 수 있는 것이 놀라웠다.무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오후가 되자 축제를 찾는 시민들의 수는 더욱 많아졌다. 무엇보...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 사례

빗물저금통 설치비 90% 지원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 사례 가정에서도 버려지는 빗물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빗물저금통이라 불리는 소형 빗물이용시설을 활용하면 되는데요. 그동안에는 설치비가 많이 들어 꺼려하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서울시는 빗물 활용을 늘리기 위해 소형 빗물저금통의 설치비를 90%(기준단가 대비) 지원키로 했습니다. 빗물저금통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작은 저장탱크에 모아 재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이렇게 모아진 빗물은 텃밭에 화단을 조성하거나 가정용 채소 재배 또는 마당을 청소하는데 활용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빗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빗물이용 주치의'를 통해 빗물의 활용에 대한 알찬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빗물저금통 설치 기준공사비는 0.6㎥ 160만 3,000원, 1.0㎥ 173만 8,000원, 2.0㎥ 201만 1,000원으로, 여기에 펌프 설치시 공사비 45만 원이 추가 됩니다.  시는 규격에 따라 최소 145만 원에서 최대 222만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2006년부터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시민의 요청에 따라 매년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2013년 32개소, 2014년 88개소, 2015년 92개소를 지원하였으며 올해는 2억 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원 대상을 100개소로 확대합니다. 설치비 지원 절차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해당 자치구(치수과 또는 환경과)에 신청하면 됩니다. 이후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설치비용을 지원받게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물순환정책과(2133-3854)나 해당 자치구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 자치구 빗물이용시설 관련 부서 연번 자치구 부 서 연 락 처 연번 자치구 부 서 연 락 처 1 종로구 환경과 2148-2452 14 마포구 환경과 3153-9264 2 중구 환경과 3396-5615 15 양천구 맑은환경과 2620-4856 3 ...
2011101702411081_mainimg

집중호우에 잠기는 광화문 광장, 대책은?

배수능력 시간당 75㎜→105㎜ 수준으로 대폭 개선 집중호우 때마다 침수로 문제가 돼 왔던 광화문 광장 지하에 '빗물배수터널'이 생긴다. 서울시는 일시에 많은 물이 광화문광장으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효자배수분구 빗물배수터널 설치공사'를 발주했다고 17일 밝혔다. 빗물배수터널은 종로구 통인동에서 중구 삼각동까지 지하 35m 터널로, 전체 길이 2km, 직경 3.5m 규모다. 터널이 설치되면 시간당 14만4,000㎥의 빗물을 백운동천 상류에서 광화문광장을 거치지 않고 하류인 청계천으로 직접 배수하게 된다. 이를 통해 광화문광장의 배수능력이 기존 시간당 75㎜수준에서 시간당 105㎜의 폭우가 쏟아져도 침수되지 않을 수준으로 시설이 대폭 개선된다. 공사는 일괄입찰방식(턴키)으로 추진되며 가장 안전하고 경제적인 설계를 한 업체가 시공까지 진행하게 된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의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단기 대책으로 광화문사거리에 별도의 하수관거(C자형 관거 옆에 설치)를 신설하는 공사를 지난 9월 30일 완료했다.빗물배수터널 공사는 오는 2011년 말까지 기본설계를 마무리한 후 2012년 3월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13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문의 : 도시기반시설본부 토목부 ☎ 02-3708-2566 ■ 위치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