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폿집 찰떡궁합, 빈대떡 열전

비 오는 날 더 생각나는 지글지글 빈대떡 열전

대폿집 찰떡궁합, 빈대떡 열전 지글지글, 타닥타닥. 비 오는 날이면 넓은 철판 위에 기름 넉넉히 둘러 부쳐내는 빈대떡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서울에서 즐기는 최고의 한 접시를 만나보자. 대중가요는 당대 사회를 반영한다. 유행가의 가장 큰 주제는 역시 남녀 간의 사랑인데, 불과 20여 년 전과 최근의 노래 가사는 상당히 거리가 있다. 시대 흐름에 따라 조금 다르지만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사랑에 주도적이며, 사랑에 대한 감정도 ‘쿨’하다는 걸 알 수 있다. 이처럼 유행가를 통해 인간사의 세세한 사정을 엿볼 수 있는데, 그렇다면 다음 노래는 어떤가. “비단이 장수 왕서방 명월이한테 반해서/ 비단이 팔아 모은돈 퉁퉁 털어서 다 줬소/ 띵호와 띵호와 돈이가 없어서도 띵호와/ 명월이하고 살아서 왕서방 기분이 좋구나.” 1938년에 발표된 김정구의 노래 ‘왕서방 연서’의 한 대목이다. 이 노래는 단순히 흥미로운 중국인을 묘사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당시 한국인과 중국인의 갈등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게 학계의 지배적인 해석이다. 중국인(화교)이 대거 조선 땅에서 상업에 종사하며 많은 돈을 벌어간다는 비판에 직면했던 시기의 노래라는 것이다. 사실 여부를 떠나 당시 사람은 대체로 그렇게 생각했다. 다음 노래도 한 토막 읽어보자. “양복 입은 신사가 요릿집 문 밖에서 매를 맞는데/ 왜 맞을까 왜 맞을까 원인은 한 가지 돈이 없어/ 들어갈 땐 폼을 내어 들어가더니 (중략) 돈 없으면 대폿집에서 빈대떡이나 부쳐 먹지/ 한 푼 없는 건달이 요릿집이 무어냐 기생집이 무어냐.” 1943년에 발표된 한복남의 ‘빈대떡 신사’다. 이 노래는 지금도 라디오 등에서 흔하게 들을 수 있을 만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리메이크도 여러 번 이루어졌다. 이 노래에서 우리는 대폿집에 주목한다. 대포란 큰 술잔을 의미한다. 막걸리는 예나 지금이나 싼 술이다. 거기에 빈대떡도 마찬가지였던 모양이다. 노래에서는 비꼬는 대상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상설시장, 광장시장 100선 ⓒ임영근

기름냄새 솔솔~ 북적북적 광장시장 빈대떡 가게

우리나라 최초의 상설시장, 광장시장 100선 광장시장은 우리나라 최초 상설시장이다. 고종 41년인 1904년 생겨나 어느덧 113년이 되었다. 현재 무려 5,000여 개에 달하는 점포들이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관광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한민국에서 꼭 방문해야 할 관광명소로 주목받고 있으며,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 광장시장상인회는 “광장시장은 2017~2018년에 한국인이 찾아야 하는 시장으로 종로구가 자랑할 만한 전통시장”이라고 말한다. 지금의 종로2가 탑골공원 삼일문 좌측은 조선 시대에 비단, 면포, 명주, 종이, 모시, 어물 등 여섯가지 상품을 팔던 육의전(六矣廛) 시장이 형성돼 있었다. 당시 육의전은 국가가 공인한 상점으로 주 거래처가 왕실이었다. 국역 부담 의무 대신 상품 독점과 전매권을 행사하고, 상업 경제를 지배하면서 확고한 지위를 유지했다. 이 때문에 육의전은 조선 상업 그 자체를 상징한다고 할 수 있다. 광장시장은 세월이 지나면서 소비자 기호에 따라 상품을 개발하는 과정을 거치며 지금은 먹거리타운으로 탈바꿈했다. 광장시장 먹거리 골목 빈대떡 광장시장 먹거리 장터 중에서 ‘최고 5’를 꼽자면 빈대떡, 모둠전, 마약 김밥, 순대머리 고기, 육회라 할 수 있다. 모둠회, 매운탕, 비빔밥 등도 잘 알려진 식품이다. 시장 통로 가게마다 테이블과 의자를 내놓아서 길은 좁아도 북적이는 장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광장시장 최고 인기 메뉴는 빈대떡이다. 빈대떡을 부치는 가게가 많아 전 부치는 기름 냄새가 온 시장 골목에 고소하게 풍겨 나온다. 쌓아 올린 빈대떡 탑이 외국인 관광객을 유혹한다. 광장시장 모둠전 가게들은 육전, 동그랑땡, 고추전, 산적 등이 푸짐하게 진열돼 있어 지나가는 나들이객들에게 군침을 돌게 한다. 손님들이 북적이는 빈대떡 가게. 해외로 수출할 정도로 유명하다 심지어 빈대떡은 수출까지 할 정도로 인기 있다. 해외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어느 가게에는 내·외국인 ...
2013022804513581_mainimg

패션리더들이 즐겨찾는 곳은 어디?

예비 신혼부부들의 패션감각도 만족시키는 한복 디자인 많아 시장가는 날은 항상 들뜨는 날이었다. 구경할 것도 많았지만, 운이 좋으면 예상하지 못한 선물을 손에 쥐고 돌아올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 설렘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곳을 카메라와 노트를 들고 다시 찾았다. 유치원에 들어가기 전부터 엄마의 손을 붙잡고 졸래졸래 따라다니던 광장시장. 한복, 구제, 맛집 등 점포수가 약 5,000여개에 하루 통행 인구만 약 65,000명에 달하는 곳이다. 광장시장의 이름은 어디서 비롯된 걸까? 역사를 찬찬히 들여다보니 1904년 일제강점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일제에 남대문시장의 경영권을 강제로 빼앗기자 경제 국권 확립을 위해 김종한 외 3인이 이듬해인 1905년 7월에 세웠다고 한다. 그때만 해도 '동대문시장'이라 불렸으나, 동대문 지역의 상권이 발달하자 구별하기 위해 청계천변 다리인 광교와 장교(장통교) 사이라는 의미에서 2000년부터 지금의 '광장시장'이 되었다. 가장 먼저 들른 곳은 광장시장의 대표적 명소 '한복상가'였다. 종로 5가와 연결된 입구 쪽으로 들어서 오른쪽 계단을 오르면 형형색색의 고운 우리 옷이 끝도 없이 이어진다. 하지만 생각만큼 손님이 많지 않았고 일부 몇 집만 젊은 남녀들로 가득했다. 듣자하니 이유는 '인터넷 광고'였다. 컴퓨터와 친숙한 젊은이들이 인터넷 검색을 한 후 찾아오기 때문에 인터넷 광고를 하지 않는 소자본의 한복집의 경우 손님들의 발길이 자연스레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웨딩플래너와 연계되지 않으면 장사하기 어렵다는 한숨 섞인 소리도 들렸다. 그곳에서 만난 A사장님은 직접 매장을 둘러보고 고르면, 인터넷 광고비와 웨딩플래너 소개비로 중간 이윤을 아낄 수 있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또한 자릿세 비싼 서울의 다른 지역의 가게라 할지라도 이곳에서 바느질하는 경우가 많으니, 꼼꼼히 살펴보고 저렴한 가격에 바느질도 반듯한 재래시장을 찾는 것이 지혜로운 소비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리포터가 발품 팔아 추천하는 한복집 ...
201211290532547_mainimg

수상한 그 이름 `마약김밥`을 찾아서

청계천에 있는 작은 다리 광교와 장교 사이에 있다고 해서 이름 지었다는 '광장시장'. 광장시장에는 우리나라 근대사가 함께 한다. 을사조약 체결 후 일제가 남대문시장의 상권을 장악하자 경제적인 돌파구로 새롭게 문을 연 것이 종로의 광장시장이다. 1905년, 우리나라 최초의 상설 시장이 탄생한 순간이다. 100년이 넘는 전통 재래시장의 존재를 넘어서 이제 서울의 새로운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시장통을 꽉 메운 시민들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구경오게 하는 일등 공신은 바로 먹거리 장터다. 전통시장은 나이 드신 분들만 즐겨 찾는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광장시장 먹거리장터는 갓난쟁이를 업은 주부, 학생, 중·장년층, 연세 지긋한 어르신까지 모든 연령을 아우른다. 먹거리장터에는 온갖 먹거리가 넘쳐난다. 그중에서도 '광장시장 베스트 5'를 꼽자면 빈대떡&모듬전, 마약김밥, 순대&머리 고기, 육회, 동그랑땡이라 할 수 있다. 녹두를 맷돌에 직접 가는 것을 보여 주면서 숙주나물을 넣어 부치는 빈대떡은 멀리까지 냄새가 풍겨 사람들을 모여들게 하는 효자메뉴다. 어찌나 큼지막한지 앞에 '왕'자가 들어간 왕순대도 눈길을 끈다. 아기 팔뚝만큼 굵은 왕순대는 비주얼에서 단연 최강. 순대와 고기를 반씩 섞어 푸짐하게 한 접시 주는데, 순대에 찹쌀이 많이 들어가서 금방 배가 불러온다. 예전 강원도 속초에서 보았던 아바이 순대 이후로 오리지널 순대를 오랜만에 본다. 이날 광장시장을 찾게 된 것은 말로만 듣던 수상한 이름의 '마약 김밥'을 맛보기 위해서였다. 얼마나 김밥이 맛있고 중독성이 강하면 마약이란 강렬한 표현까지 넣었을까. 중범죄적인 용어 마약이 이렇게 가게 간판에까지 대놓고 사용되는 곳은 광장시장이 유일하지 않을까싶다. 주문을 하니 준비된 마약 김밥이 금방 나온다. 충무김밥처럼 자그마한 게 속에 든 것도 몇가지가 안 된다. 당연히 입안에서 느껴지는 맛도 이름값에 못미치는 평범한 그것. '이상하다. 뭔가 마약스러운 맛이 나야 하는데!' 그런 혼잣말을 눈치 챘...